백두넷
공지뉴스쇼핑비즈니스여행부동산출국건강결혼&친구찾기커뮤니티
02 그룹 백두넷뉴스中國 비즈니스 동향글로벌 한민족센터在中한인비즈/中韓교류/한류
  백두넷 LOGIN
  
  
  ID저장  자동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밀번호 찾기
백두넷뉴스
中國 비즈니스 동향
글로벌 한민족센터
在中한인비즈/中韓교류/한류
 글로벌 한민족센터 베스트 10
   
  [올림픽] 남북이 모두 울었다…단일팀 눈물의 작별 "꼭 다시 만나"(
  글쓴이 : 관리자     날짜 : 18-02-27 17:22     조회 : 955    
  트랙백 주소 : http://baekdunet.com/bbs/tb.php/02_3/3861

[올림픽] 남북이 모두 울었다…단일팀 눈물의 작별 "꼭 다시 만나"(종합)




(강릉=연합뉴스) 신창용 김경윤 기자 = "아프지 말고 우리 꼭 다시 만나." "몸조심하고, 나중에 봐."

26일 남북한 여자 아이스하키 단일팀의 마지막 날은 온통 울음바다였다. 남북한 선수들은 부둥켜안고 쉽게 떨어질 줄 몰랐다. 

북한 선수 12명이 탄 버스가 출발해 보이지 않을 때까지 자리를 쉽게 떠나지 못하는 우리 선수도 여럿이었다.

지난달 25일 북한 선수단 15명(선수 12명, 감독 1명, 보조인력 2명)이 충북 진천 국가대표선수촌에 도착하면서 첫걸음을 내디딘 단일팀에 작별의 시간이 찾아왔다.

단일팀은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서 비록 5전 전패에 그쳤지만, 남북 자매가 하나가 돼 투혼을 펼치던 모습은 전 세계에 진한 감동을 선사했다.

지난 20일 스웨덴과 7∼8위전을 끝으로 모든 경기를 마친 남북 선수 35명(한국 23명, 북한 12명)은 전날 폐회식에 함께 참석한 뒤 이날 눈물의 이별을 했다. 

강릉선수촌에서 북한 선수단의 출발 예정 시간은 오전 7시 30분이었다. 

원래 오전 5시 30분에서 7시 30분으로 늦춰진 것이었으나 이를 몰랐던 일부 우리 선수들은 5시부터 강릉선수촌 출입구인 웰컴 센터에서 대기했다.

7시를 전후로는 한수진, 조수지, 임대넬, 이연정, 최지연, 김희원, 한도희, 조미환, 김세린, 이은지 등 배웅하러 나온 우리 선수들이 10여 명으로 늘어났다. 
7시 30분에 맞춰 새러 머리 감독과 김도윤·레베카 베이커 코치도 모습을 드러냈다.

7시 45분께 원길우 북한 선수단장을 선두로 붉은색 코트에 털모자를 쓴 북한 선수단이 웰컴 센터에 등장했다. 

피겨스케이팅 페어 13위로 역대 최고 성적을 거둔 렴대옥-김주식 등이 앞에 섰고, 그 뒤로 북한 여자 아이스하키 선수들이 뒤따랐다. 

함께한 시간은 한 달 남짓이지만 그동안 가족처럼, 친자매처럼 지내며 정이 듬뿍 든 남북 선수들은 이별을 아쉬워하며 모두 눈물을 흘렸다.

포옹하고 격려하고, 다음에 다시 만날 날을 기약하는 사이 저절로 눈시울이 붉어졌다. 북한 박철호 감독도 머리 감독과 포옹했다.


북한 선수들이 눈물을 닦아내며 버스에 올라타자 한국 선수들도 버스 창가까지 따라 나와 손을 흔들며 이별을 야속해 했다.

한국 선수들이 "언니, 그만 울어요. 안 울기로 했잖아"라고 하자 북한 선수들은 고개를 끄덕이면서도 눈물이 멈추지 않았다.

북한 선수가 버스 창문을 열고 손을 내밀자 그쪽으로 한국 선수들이 달려가 손을 맞잡았고, 버스가 떠나서 보이지 않을 때까지 쉬 자리를 뜨지 못했다. 

최지연은 "다들 정이 많이 들었다. 보고 싶을 거라고, 아프지 말고 꼭 다시 보자고 말했다"며 "앞으로 보기 어렵다고 생각하니 기분이 너무 이상하다"고 말했다.

그는 "어제 북측 선수 12명에게 한 명씩 직접 적은 손편지와 함께 찍은 사진을 인화해 선물했다"며 "북측 선수들은 '평양냉면 먹으러 꼭 평양으로 오라'고 하더라"고 전했다.
단일팀을 지휘한 머리 감독도 이날 많은 눈물을 흘렸다.


머리 감독은 "3주 정도밖에 안 지냈는데, 이런 슬픈 감정이 드는 걸 보면 단일팀이 정말 특별했다고 느낀다"고 했다.

원길우 북한선수단장은 버스에 오르기 전 "자, 안녕히들 계십시오"라며 손을 흔들었다. 
 
원 단장은 한국 관계자들과 악수하며 아쉬움을 표현했다.
김주식은 "오랫동안 다 같이 있었는데 헤어지려니 섭섭하다"라고 말했다. 

렴대옥은 아무 말도 하지 않았다. 

북한 쇼트트랙 윤철 감독은 '그동안 수고하셨다'는 한국 취재진의 인사에 말없이 끼고 있던 장갑을 벗어 악수하기도 했다.

훈련 첫날 넘어져 강릉아산병원에서 오른쪽 발목 열상 치료를 받았던 북한 쇼트트랙 최은성은 다소 밝은 표정으로 버스에 올랐다. 

   

회사소개    사업제휴    문의안내    업체등록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