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두넷
공지뉴스쇼핑비즈니스여행부동산출국건강결혼커뮤니티
02 그룹 백두넷뉴스中國硏究所글로벌 한민족센터在中한인/中韓비즈/한류
  백두넷 LOGIN
  
  
  ID저장  자동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밀번호 찾기
백두넷뉴스
中國硏究所
글로벌 한민족센터
在中한인/中韓비즈/한류
 在中한인/中韓비즈/한류 베스트 10
 
  김서연-연변예술학원 첫 한국인 교수
  글쓴이 : 관리자     날짜 : 09-03-02 16:18     조회 : 16519    
  트랙백 주소 : http://baekdunet.com/bbs/tb.php/02_4/1
대전시립무용단 출신 김서연씨 ˝한국무용 저변확대 모색”  
 
대전시립무용단 단원이었던 김서연(39 사진) 무용가가 중국 길림성 연변조선족자치주 연길시에 있는 4년제 예술대학인 연변예술학원 무용학과에 한국인으로는 처음으로 교수로 임용돼 화제다.
 
평생초빙교수로 임용된 김 교수는 다음달 1일부터 이 대학 무용학과에서 한국 전통무용을 강의하게 된다. “원래는 지난 2007년 가을학기에 유학생 신분으로 이 대학 무용학과에 갔습니다. 수강하다 보니 이 대학에서 가르치는 한국무용이라는 게 최승희의 신무용을 그대로 따르는 북한무용만을 강의하는 거예요. 이를 받아들이기 힘들어 제가 한국의 전통무용을 선보였더니 곧바로 교수와 학생들의 요청으로 가르치게 됐지요.”
 
1년여 현지에서 강의하다 지난해 말 대전으로 돌아온 김 교수는 교수로 와 달라는 연변예술학원의 요청을 받고 많은 생각 끝에 이를 수락했다고. 중국에서는 유일하게 조선족 무용을 가르치는 이 대학 무용학과의 전체 강의내용 중 북한 무용이 70%가량을 차지하는 현실을 개선하고, 적어도 50%는 한국 무용을 가르치도록 해 남 북한 무용의 평형은 유지하도록 하겠다는 게 김 교수의 목표이다. 현지 조선족이나 중국인들에게 북한 무용이 곧 한국 무용의 전부로 인식되는 것을 바로잡아야겠다는 게 그의 생각.
 
김 교수는 “현지에서 승무와 살풀이춤, 장고춤 등을 모은 춤을 안무해 선보였더니 현지 조선족 중국인 관객들로부터 기립박수를 받았다”고 말한 뒤 “감동을 주는 춤의 예술세계를 보여준다면 국적 민족 여부에 관계없이 마음을 열고 즐거워 하게 할 수 있음을 깨달았다”면서 전통무용을 무조건 어렵게만 여기는 국내현실을 안타까워 했다.
 
그는 이어 연변 현지에 간 것이나 교수로 임용되기까지 채향순 중앙대 교수의 도움이 적지 않았다면서 “제 생각대로 커리큘럼의 개선이 이뤄지면 연변가무단과 연길시예술단과 연계해 현지에서의 한국무용 저변 확대를 모색해볼 생각”이라고 덧붙였다.
경북 상주 출생으로 영남대학교에서 무용을 전공한 그는 1992년부터 2002년까지 대전시립무용단에 재직했으며 중앙대 강사 등으로 활동했다. 

 

회사소개    사업제휴    문의안내    업체등록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