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두넷
공지뉴스쇼핑비즈니스여행부동산출국건강결혼&친구찾기커뮤니티
02 그룹 백두넷뉴스中國경제동향글로벌 한민족센터在中한인비즈/中韓교류/한류
  백두넷 LOGIN
  
  
  ID저장  자동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밀번호 찾기
백두넷뉴스
中國경제동향
글로벌 한민족센터
在中한인비즈/中韓교류/한류
 在中한인비즈/中韓교류/한류 베스트 10
   
  LG화학, 중국 난징에 전기차 배터리 제2공장 착공…“미래시장 선점“
  글쓴이 : 관리자     날짜 : 18-10-26 17:00     조회 : 71    
  트랙백 주소 : http://baekdunet.com/bbs/tb.php/02_4/2814
LG화학, 중국 난징에 전기차 배터리 제2공장 착공…“미래시장 선점“


2018-10-16
   

LG화학이 급성장하는 전기차 배터리 시장을 선점하기 위해 글로벌 생산 능력 확대에 본격 나섰다. 

LG화학은 23일 중국 장수성 난징 빈강 경제개발구에서 전기차 배터리 제2공장 기공식을 열고, 건설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이번 남경 전기차 배터리 제2공장은 축구장 24배 크기인 6만평 부지에 지상 3층으로 건설된다. 

LG화학은 2023년까지 2조 1000억원을 단계적으로 투자해 고성능 전기차 배터리(주행거리 320km 기준) 50만대 이상의 생산 능력을 확보할 계획이다. 우선 내년 말부터 1단계 양산을 시작한다.

이날 기공식에는 장징화 난징시 당서기, 리슬구이 강녕구 당서기, 쉬슈하이 상무위원, 장위에지엔 공업부시장과 LG화학 CEO 박진수 부회장, 김종현 전지사업본부장 등이 참석했다. 

박 부회장은 "난징 제2공장에 최신 기술과 설비를 투자해 빠르게 성장 중인 글로벌 전기차 배터리 수요를 대응할 수 있는 세계 최고의 공장으로 확실히 자리매김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LG화학이 제1공장에 이어 제2공장을 난징에 짓는 배경에는 지정학적 이점이 크게 작용한 것으로 전해졌다. LG화학은 제2공장이 들어설 빈강 경제개발구에서 45km 떨어진 신강 경제개발구에 전기차 배터리 제1공장을 비롯해 소형 배터리 공장을 운영 중에 있어 시너지를 기대할 수 있다. 

배터리 원재료 수급도 용이하다. 강소성 우시에 위치한 중국 ‘화유코발트’와의 양극재 합작 생산법인과의 거리는 180km로 접근성이 뛰어나다. 해당 법인은 2020년부터 연간 4만톤의 양극재를 생산하게 된다. 

난징 전기차 배터리 제2공장이 완공되면 LG화학은 ‘한국-중국-유럽-미국’ 내 총 다섯 곳에서 전기차 배터리를 생산할 수 있는 능력을 갖춘다. 


각 공장을 대륙별 공급 거점으로 활용해 글로벌 미래 시장을 석권한다는 목표로, 2020년까지 세계 최대인 고성능 전기차 150만대 이상의 생산 규모를 확보해 우수한 제품을 적시에 공급한다는 계획이다.

이와 함께, 국내 오창공장은 핵심 생산기술의 허브기지로서 한국 수주 물량 대응과 전체적인 물량 조절의 기능을 담당하게 된다. 

중국의 2개 공장은 아시아 지역 수출 기지로서의 역할을 담당하며, 미국과 유럽 공장은 현지에서 수주한 물량 공급에 대응할 방침이다.

한편, 전기차 배터리 분야 시장조사업체인 SNE리서치는 전기차 시장이 2019년에 610만대에서 오는 2025년 2200만대 규모로 성장해 전체 판매 차량의 21%를 차지할 것으로 전망했다.

   

회사소개    사업제휴    문의안내    업체등록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