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두넷
공지뉴스쇼핑비즈니스여행부동산출국건강결혼커뮤니티
08 그룹 건강웰빙약초스토리한방식이요법가정한방베개요법민간요법한방약주한방약차山蔘연구산삼 전시관
  백두넷 LOGIN
  
  
  ID저장  자동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밀번호 찾기
건강웰빙
약초스토리
한방식이요법
가정한방베개요법
민간요법
한방약주
한방약차
山蔘연구
산삼 전시관
 건강웰빙 베스트 10
   
  지방간을 막아내는 방법 6가지
  글쓴이 : 관리자     날짜 : 17-04-20 15:21     조회 : 190    

  지방간을 막아내는 방법 6가지

 

지방간은 간의 대사 장애로 인해 중성지방과 지방산이 간세포에 5%이상, 심할 경우 50%까지 축적된 상태를 말한다. 

 

간에 지방이 축적되면 간의 색이 노랗게 변하고 비대해져 오른쪽 가슴 밑이 뻐근하거나 잦은 피로, 소변이 누렇고 거품이 생기는 등의 증상이 나타나기도 한다.
    

이런 지방간은 가장 흔한 성인질환 중 하나다. 건강검진에서 지방간이 있다는 얘기를 들어도 그냥 넘어가는 사람들이 많다.
    

하지만 지방간은 다른 간질환으로 악화를 예고하는 경고로서 조기발견과 치료가 중요하다.

 지방간은 대부분 아무런 증상이 나타나지 않아 질환을 모르고 지내기 쉬운데 이를 방치하면 간세포에 염증이 생기거나 파괴되어 간경화로 진행된다.
    

지방간의 가장 큰 원인은 과음과 비만이다. 간에 이상을 초래하는 음주량은 남자의 경우 소주 약 반병, 맥주 2병이고, 여성의 경우 소주 4분의1병, 맥주 한 병 가량이다.
    

술을 많이 마시는 사람의 약 75%가 지방간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따라서 지방간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과음하지 말고 공복에 술을 마시거나 폭탄주는 삼가야 한다.
  

  비만으로 인해서도 지방간이 생길 수 있다. 

특히 복부비만은 체내에 나쁜 지방의 축적이 심화된 상태기 때문에 지방 섭취를 줄이고, 유산소 운동을 꾸준히 하는 등 적극적인 체중 감량이 필요하다.
    

당뇨병도 지방간의 원인이 될 수 있는데 식이요법과 혈당조절, 약물을 통해 지방을 줄일 수 있다. 

간은 80%가 망가져도 증상이 없는 탓에 몸이 붓거나 황달 등의 증상이 나타났을 때는 이미 간 기능이 손상됐을 가능성이 크다.
  

  따라서 지방간부터 치료해야 한다. 
    한국건강관리협회 서울서부지부는 지방간을 예방하는 생활습관을 소개했다.


    1.식사는 적은 분량으로 자주 먹는다
    2.적정 체중을 유지한다
    3.당질과 동물성 지방의 섭취를 줄인다.
    4.금주, 금연은 필수다
    5.유산소운동을 정기적으로 꾸준히 한다
    6.항 지방간 인자인 콜린(우유, 대두, 밀, 달걀, 땅콩 등), 메티오닌(단백질 류), 셀레늄(통밀, 견과류, 해산물, 살코기, 곡류 등), 레시틴(대두 류)을 충분히 섭취한다.


   

회사소개    사업제휴    문의안내    업체등록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