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두넷
공지뉴스쇼핑비즈니스여행부동산출국건강결혼&친구찾기커뮤니티
08 그룹 건강웰빙약초스토리생활속의 민간식이요법가정한방약베개요법약초민간요법한방담금주한방약차山蔘연구산삼 전시관
  백두넷 LOGIN
  
  
  ID저장  자동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밀번호 찾기
건강웰빙
약초스토리
생활속의 민간식이요법
가정한방약베개요법
약초민간요법
한방담금주
한방약차
山蔘연구
산삼 전시관
 건강웰빙 베스트 10
   
  유전보다 식습관이 질병에 더 큰 영향
  글쓴이 : 관리자     날짜 : 18-03-03 12:23     조회 : 592    
유전보다 식습관이 질병에 더 큰 영향

 식습관은 개인이 어려서부터 음식을 먹어 온 버릇을 말한다. 식습관은 식생활과 관련된 습관을 광범위하게 모두 포함한다.

 편식, 짜게 먹는 습관, 식품 기호도, 식사의 규칙성, 과식 여부, 식사 속도, 식사할 때의 자세 또는 습관, 나아가서는 식사하는 전체 분위기에 어떤 영향을 주는지 등을 포함한다. 

이들이 모두 잘 이루어지고 있을 때 비로소 좋은 식습관을 가졌다고 말할 수 있다. 

이런 식습관과 관련해 유전적 차이보다 음식과 생활습관 같은 환경적 요인이 심장병이나 고혈압과 같은 질병에 더 큰 영향을 끼친다는 연구결과가 있다. 

영국 임페리얼 대학교 연구팀은 미국, 영국, 중국, 일본 등 4개국의 40~59세 성인 4630명을 대상으로 소변샘플을 채취해 분석했다. 

그 결과, 영국과 미국은 지리적 위치가 떨어져 있지만 생활습관과 섭취하는 음식 등 환경적으로 유사한 점이 많아 고혈압과 심장병 발병률 등이 매우 비슷한 반면, 일본과 중국은 지리적으로 가깝고 유전적으로도 유사했지만 생활습관과 음식의 차이 때문에 매우 다른 신진대사 형태를 가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중국과 미국에서는 한 나라일지라도 남북 지역 간 환경요인 차이에 따라 신진대사 관계에 큰 차이를 보였다. 

연구팀의 제레미 니콜슨 교수는 “이러한 신진대사 관계에 대한 연구는 건강 문제의 원인을 알 수 있는 중요한 단서가 된다”면서 “인체의 신진대사 연구 자료는 질병의 위험에서 벗어나기 위해 우리가 먹는 음식과 음료를 얼마만큼 먹고 마셔야 하는지를 알려주는 기능을 한다”고 말했다. 

기존 연구에 따르면 전 세계적으로 약 1억명의 사람들이 고혈압을 가지고 있고, 이는 높은 소금 섭취가 주된 원인으로 알려져 있다. 그러나 채소를 많이 먹고 미네랄을 충분히 섭취하면 혈압을 낮출 수 있다. 

공공보건과 역학 전문가인 폴 엘리엇 박사는 이번 연구 결과에 대한 평가에서 “인간이 DNA를 바꿀 수는 없지만 음식과 생활습관을 바꿔서 신진대사의 형태를 변화시키면 질병을 극복하는 데 큰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이런 내용은 미국 msnbc 방송 등이 보도했다. 

   

회사소개    사업제휴    문의안내    업체등록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