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두넷
공지뉴스쇼핑비즈니스여행부동산출국건강결혼커뮤니티
08 그룹 건강웰빙약초스토리한방식이요법가정한방베개요법민간요법한방담금주한방약차山蔘연구산삼 전시관
  백두넷 LOGIN
  
  
  ID저장  자동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밀번호 찾기
건강웰빙
약초스토리
한방식이요법
가정한방베개요법
민간요법
한방담금주
한방약차
山蔘연구
산삼 전시관
 건강웰빙 베스트 10
   
  낮잠, 가짜 기억 만들 수 있다 (연구)
  글쓴이 : 관리자     날짜 : 18-05-06 15:45     조회 : 142    
낮잠, 가짜 기억 만들 수 있다 (연구)
 
낮잠이 잘못된 기억을 만들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랭카스터 대학교 연구진은 낮잠을 자면 발생하지 않았던 일을 실제 벌어진 일로 착각할 수 있다고 밝혔다.

연구진은 실험 참가자에게 48개의 단어를 보여줬다. 단어는 예를 들어 침대, 휴식, 각성, 피로, 꿈 등이었다. 그 뒤 참가자를 두 팀으로 나눠 한 팀은 1시간45분 동안 낮잠을 자게 하고, 나머지는 깨어있도록 했다.

낮잠을 자고 일어난 참가자들에게 단어들을 보여주면서 봤던 단어인지, 새로운 단어인지를 물었다. 여기에 예컨대 ‘잠’ 같은 미끼 단어를 넣었다. 자기 전 보여준 단어들과 연관이 있으나, 실제로는 보여준 적이 없는 단어다.

그 결과, 낮잠을 잔 팀이 이 미끼를 ‘봤던 단어’라고 착각하는 경향이 강했다. 연구진이 참가자의 두뇌 활성 부위를 분석한 결과, 이런 오류는 주로 우뇌에서 발생했다.

우뇌는 기억을 생성할 때 수집된 정보의 핵심이나 맥락을 포착한다. 반면 좌뇌는 규정적 언어로 저장한다.

예컨대 ‘발(foot)’이란 단어를 제시하면 좌뇌는 발가락, 발목, 양말 등 직접적으로 발과 관련된 것들을 떠올리지만, 우뇌는 축구공, 피트(길이의 단위) 등 보다 넓은 맥락의 기억을 떠올린다.

우뇌의 이런 작동방식 탓에 기억을 떠올리다가 오류가 발생하기 쉽다. 심지어 본 적이 없는 걸 봤다고 여기기도 한다.

연구진은 "이번 연구는 그 과정에서 생기는 오류가 주로 우뇌에서 발생한다는 점을 지적한 것"이라며 "잠을 잘 때 뇌에 모인 정보들이 정리되고 삭제되는 덕분에 우리가 다시 무언가에 집중하고 새로운 정보를 받아들일 수 있다는 사실은 변함없다"고 설명했다.

   

회사소개    사업제휴    문의안내    업체등록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