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두넷
공지뉴스쇼핑비즈니스여행부동산출국건강결혼&친구찾기커뮤니티
08 그룹 건강웰빙약초스토리생활속의 민간식이요법가정한방약베개요법약초민간요법한방담금주한방약차山蔘연구산삼 전시관
  백두넷 LOGIN
  
  
  ID저장  자동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밀번호 찾기
건강웰빙
약초스토리
생활속의 민간식이요법
가정한방약베개요법
약초민간요법
한방담금주
한방약차
山蔘연구
산삼 전시관
 건강웰빙 베스트 10
   
  청력 약해지면 치매 위험 높아져 (연구)
  글쓴이 : 관리자     날짜 : 18-09-05 14:53     조회 : 40    
청력 약해지면 치매 위험 높아져 (연구)
 

청력은 귀로 소리를 듣는 힘을 말한다. 그런데 이런 청력이 약해지면 뇌 크기도 줄어들고 이에 따라 치매 발병 위험도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존스홉킨스 대학교 연구팀은 56~86세의 성인 126명을 대상으로 10년간에 걸쳐 연구를 진행했다. 이 기간 중 연구팀은 이들에 대해 매년 자기공명영상장치(MRI)를 활용해 뇌의 변화 상태를 관찰했으며 청력 검사도 받게 했다.

연구 시작 시점에서 51명은 청력에 손상을 입은 상태였고 나머지는 이상이 없었다. MRI 분석 결과, 청력에 손상이 있었던 사람들은 청력에 이상이 없었던 사람들에 비해 해가 갈수록 두뇌의 크기가 더 빠른 속도로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청력 손상이 있었던 이들은 매년 약 1입방 센터미터씩 더 쪼그라든 것으로 나타났다. 두뇌의 세포 조직도 많이 잃는 것으로 관찰됐다. 특히 말과 소리를 처리하는 부위의 위축 속도가 두드러졌다.

연구팀은 "청력이 손상되면 그만큼 말을 덜하게 되고 소리를 덜 듣게 되기 때문에 그로 인한 자극이 줄어들어 관련된 뇌 부위도 줄어들게 된다"며 "그러나 문제는 청력 관련 부위의 위축에 그치지 않고 인지 기능의 쇠퇴로 이어져 치매에 걸릴 위험을 높이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회사소개    사업제휴    문의안내    업체등록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