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로그인

성남시, 지역명소 13곳 문화관광 해설…무료 운영

페이지 정보

관리자 작성일 :19-02-20 23:03 조회 :38회 댓글 :0건

본문

 c3b1161b671ae9439f3173b6d3ec57fe_1550671 

    

      성남시청 전경. (사진 = NSP통신 DB)

 

 김난이 기자 = 경기 성남시(시장 은수미)는 오는 12월 31일까지 ‘해설이 있는 문화관광 프로그램’을 무료 운영한다. 

 

지난 11일부터 시작된 이 프로그램은 문화관광 해설사가 우리말과 영어, 일본어로 성남지역 명소 13곳의 역사와 문화 이야기를 들려준다. 문화관광 해설사 7명이 문화·생태권역, 종교·문화권역별 탐방코스 운영 시간대에 배치된다.  

 

문화·생태권역 관광지는 남한산성(소요 시간 100분), 중앙공원(100분), 율동공원(100분), 성남시청(80분), 천림산 봉수지(120분), 신구대 우촌박물관(50분), 국가기록원(50분), 판교생태학습원(100분), 율동생태학습원(50분) 등 9곳이다.

 

종교·문화권역 관광지는 봉국사(35분), 망경암(50분), 약사사(22분), 분당 성요한성당(70분) 등 4곳이며 5명 이상의 그룹을 이뤄야 해설사와 함께하는 관광을 신청할 수 있다.

 

신청일 기준 1주일 전까지 희망 관광지와 시간을 시청 홈페이지(분야별정보→문화관광→해설이있는문화관광지)나 시 관광과로 전화 예약하면 된다.

 

한편 성남시는 지난 2016년부터 이 프로그램을 운영해 그해 1056명(67회), 2017년 3136명(72회), 지난해 1만4989명(265회)이 해설사와 함께 관광 코스를 돌았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한국여행기 목록

게시물 검색
공지사항 2019년 설 명절 배송안내
Copyright © 2006 延边聖山本草商贸有限公司 吉ICP备07004427号 住所 :延吉市北新胡同22号10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