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로그인

우주비행 마이크로파 원격탐지기술의 선두주자 강경산 원사

페이지 정보

관리자 작성일 :19-01-30 14:43 조회 :297회

본문

 

 

우주비행 마이크로파 원격탐지기술의 선두주자 강경산 원사

   

 중국과학원 우주과학응용연구센터는 중국우주항공연구분야의 최고 두뇌가 집결해 있는 곳이다. 우주물리와 우주환경, 마이크로파리모트센싱(微波遥感), 전자정보 분야의 과학자들이 이곳에서 세계를 선도하는 업적을 창조하면서 인류의 미래를 밝혀가고 있다.

  그속에 탁월한 업적으로 중국 최고 과학자로 손꼽히는 지린성 용정출신 조선족 강경산(姜景山. 82)원사가 있다.

   

  구쏘련 유학길에 오르다

  고중 3학년 때인 1955년, 쏘련파견 유학생선발 전국 통일시험에서 강경산은 평균 93점이라는 높은 성적으로 그가 다니던 대동중학교에서 유일하게 구쏘련 유학 시험에 합격되었다. 1956년 8월, 1년간의 어학공부를 끝낸 강경산은 쏘련 레닌그라드 울리야놉스크 전자공정학원 무선전학과에 입학했다. 

이 대학은 ‘무선전의 대부’로 이름높은 무선전발명가 뽀뽀브 원사가 창설한 대학으로 쓰딸린상 수상자를 비롯한 많은 우수한 과학자들을 배출했다.

  그가 무선전학과를 선택한것은 머나먼 달나라의 비밀을 알아낼수 있다는 신비한 힘에 끌렸기때문이다.

  1957년, 구 쏘련은 세계에서 최초로 인공위성을 발사하고 사상 첫 우주비행사 가가린을 우주로 보내 명실공히 우주시대를 열었다. 오매에도 그리던 창공을 자유롭게 비행하는 기술, 강경산은 우주과학의 신비한 매력에 깊이 빠져 학교에서 ‘연구 미치광이’라는 별명을 가질 정도로 열공했다.

  5년간의 유학생활에서 강경산은 우주과학의 중요한 이론과 실천 경험을 터득하게 되었고 또 나라를 위해 기여하고 헌신해야 한다는 사명감도 굳히게 되었다.

    

  ‘동방홍1호’ 인공위성 발사에 큰 공헌

  귀국후 중국 과학연구의 최고 전당인 중국과학원 지구물리연구소 2부 ‘581’조에 배치 받은 강경산은 26세의 젊은 나이에 로케트의 위치확인과제연구에 착수했다. 후에는 인공위성을 고공에까지 운송하는 운반로케트의 위치확정 문제를 해결하는 첨단과제를 맡아 ‘동방홍1호’ 인공위성 발사에 큰 공헌을 했다.

  ‘문화대혁명’기간, 터무니 없는 누명을 쓰고 노동개조를 받는 열악한 환경 속에서도 우주과학에 대한 그의 탐구의 길은 꾸준하게 지속되었다. 그 시기 드물게 접촉할수 있었던 외국 자료 더미에서 마침내 ‘오아시스’를 발견했다.

 그것은 리모트센싱, 즉 원격탐지기술로서 물질이 내는 전자기파의 세기를 포착하여 그 물질의 상태, 변화 현상 따위를 알아내는 기술인데 주로 자원탐사, 환경감시 등에 쓰이는 기술이였다. 우주정복시대에 가장 생명력이 있고 참신한 전략적 과학기술이라고 생각한 강경산은 1970년부터 3년간의 조사연구를 거쳐 보고서와 논문을 작성했다.

  그는 자신의 논문과 보고서를 당시 중국국방과학기술위원회 부주임을 맡고 있던 전학삼에게 보냈다. 이 기술의 가치를 발견한 전학삼은 여러번 회신을 보내 ‘마이크로파 촬영’기술의 독창성과 전망을 분석해주면서 마이크로파원격탐지기술을 계속 연구할것을 강경산에게 요구했다. 이때로부터 우리 나라 원격탐지기술에 대한 연구가 정식으로 가동되었다.

  

  전학삼 건의로 미국 유학길에 올라

  1981년, 중국의 유명한 과학자 전학삼은 강경산에게 미국에 가서 관련 기술을 더 연구할것을 건의했다. 미국 캔저스대학에서 강경산은 미국의 저명한 과학자이며 마이크로파원격탐지기술의 선두주자인 RK.모르 교수와 함께 마이크로파원격탐지기술을 본격적으로 연구했다. 

이 기간 그는 모르교수와 함께 세계에서 처음으로 ‘원격탐지물 마이크로파유전체의 특성 및 현장측정방법’의 새로운 원리를 제기했고 이 원리를 북극 빙하의 탐측에 응용했다. 1983년, 강경산은 높은 대우의 초빙도 마다하고 단연히 귀국했다.

   

  마이크로파 원격탐지기술 주도

  중국은 자연재해가 자주 발생하는 나라로서 재해로 인한 손실이 해마다 2,000억위안이나 된다. 인류의 생명과 재산이 각일각 위협을 받는 상황에서 가장 수요되는 것은 정보이다. 그러나 자연재해로 인한 교통단절, 지형 등 원인으로 제때에 재해구에 들어가 조사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

  1985년, 강경산은 고공비행기에 원격탐지기를 탑재해 홍수재해지역의 상황도를 찍어 관련 부문에 넘겨주었다. 이 원격탐지기는 지면 상황도를 3만 6,000킬로미터 떨어진 고공의 인공위성에 전송하고 인공 위성이 다시 그 수치를 지면지휘부로 전송하였던 것이다.

  마이크로파 원격탐지기술의 이용은 자연재해탐측에서 중국의 큰 고민거리를 해결하여 경제 손실을 대략 10% 가량 줄일수 있게 되었다. 이 기술은 1996년 ‘863계획’ 10년 총화시, 국제적으로 선도적인 10대 기술의 하나로 선정되었다. 그후 미국에서도 자연재해즉시검측 시스템이 제작 되였는데 이는 중국 보다 한발 늦은 셈이다.

  1990년대초부터 강경산은 선후로 유인우주비행선응용분야 논증팀의 부팀장, 부총지휘 겸 ‘신주4호’ 주요 설비인 마이크로파 원격탐지 시스템의 주임 설계사로 활약했으며 1999년에는 중국 공정원 원사로 당선되었다.

 7b62396696f3bf0c7a46552c9a0f7438_1548826
   

 

▲사진= '선저우 5호' 발사를 앞둔 강경산 원사. /자료사진

   

  ‘신주5호’ 발사에도 한몫

  2002년12월30일 0시 40분, ‘신주4호’ 우주비행선이 깐수성 쥬천(酒泉)위성발사센터에서 성공적으로 발사되여 예정 궤도에 들어섰다. 마이크로파 원격탐지기는 ‘신주4호’ 우주비행선에 탑재되여 처음으로 우주여행을 떠났다. ‘신주4호’ 마이크로파 원격탐지기의 수석설계사인 강경산이 주도로 진행한 연구과제가 종합적인 점검을 받는 순간이기도 했다.

  ‘신주4호’ 우주비행선 앞부분에 장착된 마이크로파 원격탐지기, 이 ‘천리안’은 구름과 우뢰의 저애를 이겨내면서 망망한 우주에서 해양과 대륙의 대기를 탐측했으며 4개월간의 운행을 통해 많은 가치 있는 정보와 수치를 지면에 전송했다. 특히 강경산이 대담하게 이용한 다중모드(多模态)시스템 역시 국제적으로 처음 이용되는 기술로서 전세계의 눈길을 모았다.

  그가 수십년간 연구해온 마이크로파 원격탐지기술이 실제로 우주비행에 이용되면서 우주비행 마이크로파 원격탐지의 새로운 시대가 열렸고 후날의 마이크로파 원격탐지위성을 위해서도 좋은 토대를 마련해주었다.

       

  달탐사 프로젝트 부총설계사로 활약

  달탐사 프로젝트 부총설계사, 응용총체부(总体部) 총설계사인 강경산은 2007년 11월 26일에 ‘창어 1호’ 위성이 전해온 세계의 최초의 달표면 사진을 접하면서 어릴적의 꿈이 현실로 이루어지는 감동의 순간을 맞이했다.

 

  2009년, 달탐사지학과학 포럼에서 강경산은 ‘마이크로파 달’을 처음으로 세상에 알렸다. ‘창어 1호’에 탑재한 마이크로파 달탐측의기가 전송해온 달표면 사진은 인류에게 미지의 세계였던 달 뒤면의 지질 상황을 보여주었고 이에 근거해 달 토양층은 평균 두께가 5~6미터이고 헬리움3은 함량이 100만톤 가량 있다고 추정했다. 이는 미국 ‘아폴로’ 우주 비행선이 달에서 채집해온 견본에 근거하여 얻어낸 수치보다 훨씬 더 정확했다.

    2010년 10월 1일, 시창위성발사센터에서 성공적으로 발사된 ‘창어 2호’ 위성에 탑재된 ‘천리안’ 마이크로파 원격탐지기는 40만킬로미터 떨어진 태공에서 중요한 과학임무를 수행했다.

  중국의 첫 인공위성-‘동방홍1호’ 위성으로부터 유인우주비행선, 달탐사 프로젝트에 이르기까지 중국 우주항공의 이정표에는 언제나 조선족 과학자 강경산 원사의 심혈이 고스란히 슴배여 있다.

 

 

조선족사회 목록

흑룡강 출신 조선족 김춘명 참모장‘가장 아름다운 분투자’ 후… 새글

흑룡강 출신 조선족 김춘명 참모장‘가장 아름다운 분투자’ 후보자로 2019.08.21​​ 8월 5일, 중화인민공화국 창립 70돐을 경축하기 위한 ‘가장 아름다운 분투자’ 학습 선전 활동이 온라인 투표를 마감했다.   200명 후보자중 료녕성이 20명을 차지했다. 그중 김춘명…

2019-08-21
만리장성 이남의 유일한 중국 조선족마을 인기글

만리장성 이남의 유일한 중국 조선족마을, 북대하조선족촌에 가다 2019.08.16 지난 7월 중순, 기자는 월드옥타 삼하지회 소속 조선족 경제인들의 봉사활동을 동행 취재하면서 만리장성 이남의 유일한 조선족마을로 불리는 북대하신구 조선족마을을 다녀왔다. 중국 하북성 진황도에 있는 이 마…

2019-08-16
끊임없는 혁신 개발은 발전의 동력이다

끊임없는 혁신 개발은 발전의 동력이다 2019.08.09   대경안서달과학기술개발유한회사 최일화사장 인터뷰 “기술혁신은 영원한 주제이다. 오늘날 앞선 기술이 래일에도 앞섰다고 할 수는 없다. 끊임 없이 새로운 제품…

2019-08-09
한자어를 어원으로 하는 순우리말 103가지

한자어를 어원으로 하는 순우리말 103가지 가게 임시로 자그마하게 지어 물건을 팔던 집을 가가(假家)라고 했는데, 오늘날 ‘가게’로 발음이 바뀌었다. 가난 ‘어려울 간(艱)’과 ‘어려울 난(難)’을 합친 한자어 간난(艱難)인데, ‘가난’으로 발음이 바뀌었다. 가지 채소인 ‘가지’…

2019-08-07
조선족, 이상한 한국 때리기

▲ 김정룡: 중국동포사회문제연구소 소장, 중국동포타운신문 주간. 다가치포럼 운영위원장. 칼럼집/소설집 다수 출간 불과 30년 전까지만 해도 많은 조선족이 남조선에 갈 수 있다는 것은 꿈도 꾸지 못했다. 그토록 너무도 굳게 닫쳐 있어 좀처럼 열리지 않을…

2019-07-28
신뢰를 바탕으로 봉사와 섬김을 실천하다

신뢰를 바탕으로 봉사와 섬김을 실천하다 2019.07.16​ 북경교육문화호텔 전룡태 리사장.   (흑룡강신문=하얼빈) 북경의 코리아타운으로 불리우는 번화한 거리 왕징(望京)에 가면 북경교육문화호텔이라는 고층건물이 버젓하게 자리 잡고 있다. 이 호텔의 관리자가 바로 전룡…

2019-07-16
중국동포 변강 가수, 세 번째 앨범 출반 기념식 갖는다

중국동포 변강 가수, 세 번째 앨범 출반 기념식 갖는다2019.07.08​중국동포가수 변강(68년생, 본명 변영삼)이 최근 서울에서 가요 '이별 이별 이별이'와 '짜릿한 사랑'을 대표곡으로 한 그의 세 번째 앨범을 내고 오는 7월 9일 오전 10시 3…

2019-07-08
한국에서 잘 나가는 조선족 여성들 인기글

중국 조선족 출신인 신선영(59)씨는 경기 광주시에서 만두 공장, 유통업체, 할인마트를 운영하고 있다. 경기도 수원에는 중국 동포 노인 등을 지원하는 '다문화가족지원연합회' 사무실도 운영 중이다. 경기도 성남에는 이 단체가 운영하는 노인정도 있다. 챙겨야 할 곳이 …

2019-06-24
제15회 중국조선족(연길)생태•오덕문화절 및 건국70주년 평… 인기글

제15회 중국조선족(연길)생태•오덕문화절 및 건국70주년 평화번영 기원 된장술문화축제 천하제일된장마을서 6월 9일,”된장의 날”을 맞아 연길시 의란진 련화촌 천하제일된장마을은 풍악소리 요란하고 삼삼오오 떼를 지어 모여온 인파들로 설레이는 축제의 분위기속에 잠겼다.조선족의 전통과 민속,…

2019-06-12
신혜란 교수, “조선족은 우리의 미래일 수 있다 인기글

신혜란 교수, “조선족은 우리의 미래일 수 있다 2019.05.20​ 곽미란 기자가 쓴 '신혜란 교수 인물 탐방기'를 다시 싣는다. 우리 혹은, 누군가는 한번 더 읽어 볼 필요가 느껴진다 . ▲ 신혜란 교수​“조선족은 우리의 미래일 수도 있다”란 조선족 관련…

2019-05-20
전자제품 제조업의 신화를 써가는 조선족젊은이 인기글

자제품 제조업의 신화를 써가는 조선족젊은이 월드조선족 黑龙江新闻 '청년의 창업 청년의 꿈'을 펴내면서 우리는 여전히 조선족사회의 대이주라는 흐름속에서, 그리고 '대중창업, 만인혁신'이라는 현주소에서 살아간다. 이역만리 삶의 주소를 찾아떠나…

2019-05-20
중앙민족대학 2019 ‘박걸장학금’ 13개 민족 93명 학생… 인기글

중앙민족대학 2019년도 '박걸장학금' 전달식이 중앙민족대학교 문화루 1층 회의실에서 진행됐다.​ ​행사에는 커시안의료기계유한회사 박걸 리사장을 비롯한 커시안의료기계유한회사 임원진, 중앙민족대학 당위 상무위원이며 부교장인 석아주(石亚洲) 교수, 중앙민족대학 국내협력…

2019-05-18
중국인 대상으로 마약 판매한 조선족 등 13명 구속 인기글

한국에서 중국인을 대상으로 마약을 판매한 일당이 경찰에 적발됐다.   한국 경기 안산단원경찰서는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중국 동포(조선족) 이모(34) 씨와 김모(34) 씨 등 13명을 구속해 검찰에 송치했다고 15일 밝혔다.   이 씨 등은 지난해 12월부터 최근까지 필…

2019-05-18
'조선족은 교육 제일 중시하는 민족' 거저… 인기글

우리 민족은 예로 부터 '소 팔아서 자식 공부시킨다'는 말도 있듯이 교육에 대한 열의가 남달랐다. 마을이 들어서면 학교부터 설립했고 어느 마을이나 막론하고 제일 좋은 건물이 학교일 정도로 교육에 대한 중시가 높았기에 중국 56개 민족가운데 시종 교육열 제1의 민족으로 …

2019-05-11
'중국밥그릇'에 크게 기여한 조선족 인기글

19세기 중후엽부터 두만강, 압록강을 건너 살길을 찾아 떠나온 조선인들은 광활한 동북대지에 수전농사를 개척하기 시작했다. 학술론문에 따르면 연변지역에는 1868년부터 첫 수전농사를 시작했다고 하며 길림성 통화현 하전자에서는 1870년에 첫 수전농사를 시작했다고 한다. 또한 흑룡강성에서는…

2019-05-11
게시물 검색
공지사항 5월초부터 9월초까지 산삼전초 사은전 !!
Copyright © 2006 延边聖山本草商贸有限公司 吉ICP备07004427号 住所 :延吉市北新胡同22号10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