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로그인

조선족, 이주사에 대하여(1-1)

페이지 정보

관리자 작성일 :19-03-18 17:50 조회 :289회

본문

  우리역사︱조선족, 이주사에 대하여(1-1)

이주사 / 이주사에 대하여

'이주민족'이란 한 민족이 형성된 후 다른 나라에 이주하여 거주 국가의 공민으로 된 민족을 가르킨다. 중국의 조선족이 바로 이주민족에 속한다.

일찍 고대역사시기에 지금의 중국 경내에는 고조선, 고구려 등 나라들이 있었다. 고조선과 고구려는 비록 당시의 한조나 당조에 예속되어있었지만 여전히 독립적인 국가였다. 고구려가 멸망된 후 고구려사람들은 대부분이 조선반도로 이동하였으므로 요동일대에 남은 고구려 유민들은 말갈족과 함께 발해국을 세웠다. 발해가 요(辽)나라에 의해 멸망된 후 그 유민들은 중국의 다른 민족들과 잡거 하는 가운데서 점차 동화되었다.

그 후의 요, 금, 원왕조와 명조 초기에는 지금의 요동, 요남일대에 원조와 명조 때 조선반도로부터 이주하여 온 수만 명을 헤아리는 고려인들이 살고 있었다. 그들도 오랜 세월을 내려오면서 중국의 다른 민족들과 잡거 하고 통혼하는 과정에 점차 다른 민족에 동화되었다.

오늘의 중국 조선족은 혈통 면에서나 민족성 면에서나 모두 중국 경내에서 생활하고 있던 고구려, 발해유민이나 고려인들의 직접적인 계승관계가 없다. 근대적 의미에서의 조선민족은 조선 이조중기에 와서야 비로소 형성되었다. 중국 조선족은 바로 조선반도에서 이미 단일한 민족으로 형성된 후 여러 가지 원인으로 하여 명조 말기, 청조 초기이래 조선반도로부터 선후로 중국에 들어와 정착한 후 점차 중국의 한 개 소수민족으로 발전하였다. 때문에 중국의 조선족은 사회, 경제, 정치, 문화, 교육 등 면에서 중회민족의 우수한 특점을 소유하고 있으면서도 조선민족으로서의 기질과 민족교육의 문화전통, 풍속습관 및 심리 특점을 보존하고 있다.

이주민족으로서의 중국 조선족의 이주사는 6개 단계로 나눌 수 있다.

제1단계 1620년부터 1677년의 명말청초시기 이 단계를 청조 통치세력에 의한 '강제이민시기'라고 한다. 이시기에 비록 다른 원인으로 하여 동북으로 이주한 조선인도 있었지만 절대다수의 이주민들은 1619년에 명조를 원조하여 후금의 누르하치군대를 치기 위해 파견된 1만2천여명의 조선 이조군대가 후금과의 전쟁에서 실패한후 살아남은 수천명에 달하는 군사들과 1627년의 '정묘호란"' 1636년의 '병자호란'때에 2차에 걸쳐 조선을 침공한 청조 군인들이 납치해온 수만 명의 조선군대와 백성들이다. 이들의 일부분은 강제로 청조 팔기군에 편입되고 대부분은 청조 왕공귀족들의 전리품으로 되여 농노 혹은 가내농노로 전락되였다.


제2단계 1677년부터 1881년까지의 시기 이단계를 '범월잠입(犯越潛入)'시기라고 한다. 당시 빈궁에 시달리던 조선 북부의 농민들은 살길을 찾아 청조의 '봉금정책'이나 조선왕조의 '쇄국령'을 위반하고 비법적으로 월경하여 깊은 산속에 숨어서 부대기 농사를 하거나 만족이나 한족 부자들 집에서 끼살이를 하면서 점차 정착하였다. 1840년 이후 청조의 봉금이 해이해지고 또한 조선 북부에 자연재해가 심하게 들어 살아가기 어렵게 된 빈곤한 농민들은 비법 월경하여 압록강, 두만강 북안에 자리잡고 많은 촌락을 이루었다.

제3단계 1882년부터 1910년까지의 시기 이 단계를 '이민초간시기'라고 한다. 1875년 청조는 동변도 지역의 간황지에서 일찍부터 이곳에 이주하여 온 조선 인민들이 거주하고 경작하는 것을 묵인하였다. 이리하여 조선 북부의 새 이주민들이 동변도 지역에 앞다투어 모여들었다. 1881년에 두만강 북안 즉 지금의 연변지대에 대한 봉금정책을 취소하고 '이민실변'정책을 실시하였다. 청조 정부는 연변을 개간하고 지방재정수입을 늘여 군대의 양식문제를 해결하려는 목적으로 훈춘에 초간총국을 세우고 많은 이주민을 받아들였다.

제4단계 1911년부터 1920년까지의 시기 이 단계를 '자유이민시기'라고 한다. 1919년에 일제가 조선을 병탄한후 일제의 '환위이민' 정책으로 말미암아 파산된 조선 농민과 '망국노'가 되기를 원치 않는 조선 인민들이 대량적으로 동북에 들어왔다.

제5단계 1921년부터 1931년 '9.18'사변전까지의 시기 이 단계를 '이민제한시기'라고 한다. 1915년에 '21개조약'이 체결된 후 일제는 동북의 조선족에 대한 '통제-이용정책'을 실시하면서 조선족에 대해 '박해-구축정책'을 실시하면서 조선 이주민을 제한하고 이미 정착한 조선족들에게는 박해를 가하고 구축하였다. 그리하여 수많은 조선족들이 이미 개척한 땅을 버리고 조선으로 돌아가거나 북만 지역으로 이사하여 갔다.

제6단계 1931년부터 1945년까지의 시기 이 단계를 일제에 의한 '강제집단이민시기'라고 한다. '9.18'사변 후 일제는 동북에서의 저들의 식민통치를 공고히 하기 위하여 대량의 조선인을 연변과 동변도, 길장 및 북만 지역의 39개 현에 강제로 이주시켰다. 1945년 항일전쟁이 승리한 후 일부 조선인들이 조선반도로 돌아갔다. 이리하여 새 중국이 창건될 때이던 1949년에 중국 조선족의 인구는 약 120만명으로 감소되였다.

지난 20세기 초의 역사는 우리 민족을 한반도에서부터의 이주를 강요했다. 지금에 와서 중국 56개 소수민족의 일원인 조선족으로 살고있는 우리는 민족의 비탄사(悲嘆史)를 기억하고 뿌리가 한반도에 있는 변치 않는 사실을 명기해야 한다. 그리고 조선족이 100년 가까이 한민족의 고유문화를 지켜왔듯이 계속하여 우리의 소중한 뿌리 의식을 계승해 나아가야 한다. 

조선족사회 목록

불모지에 벼농사의 새 력사를 쓰다

불모지에 벼농사의 새 력사를 쓰다 2019.09.30 잡초가 무성하던 허허벌판에 논이 생기고 벼농사가 시작되여 쌀이 쏟아져나오기까지는 조선족 선대들의 피와 땀이 슴배여 있다. 90년대말까지 현급이상 농업기술보급소, 농업연구소, 농업과학원, 농업대학 등에서 벼연구에 종사한 조…

2019-09-30
상하이 조선족 의사들 조선족 노인에 의료봉사활동 진행

상하이 조선족 의사들 조선족 노인에 의료봉사활동 진행2019.09.24 “오래오래 건강하고 행복하세요” ​ ​중국조선족과학기술자협회 상하이지회 산하 의학전문위원회(주임 허문섭)에서 상하이조선족 중노년 분들을 대상으로 건강검진, 의료자문, 봉사활동을 펼쳤다. 지난 22일 100여 명이 …

2019-09-24
중국조선족사회단체의 모델 범례를 제시해

중국조선족사회단체의 모델 범례를 제시해2019.09.17 대련시조선족기업가협회 박만선 회장​​​▲ 박만선 회장​[서울=동북아신문]대련의 중국조선족의 주요한 집거구이다. 대련의 특수한 지리적, 경제무역적 위치 및 현대에 이르러 산업적 개발은 그 주되는 원인이 되겠다. ​20세기 초, …

2019-09-17
조선족 최고의 교사상 '설봉교사상' 시상식…

조선족 최고의 교사상 '설봉교사상' 시상식 열려 2019.09.11일 09:31   민족교육…

2019-09-11
조선족 한국행 잃은 것보다 얻은 것 많아 인기글

조선족 한국행 잃은 것보다 얻은 것 많아조국, 고국에 감사한 마음 가지는게 응당 의학상에서 한 민족이 어느 나라에서 50여년 이상 정착해 있으면 그 나라의 정치, 경제, 문화 등 제반 요소에 의해 유전자가 변이할 수 있다는 설이 있다. 이 설이 설립된다면 조선민족은 중국 땅에서 유전인자…

2019-09-05
“일대일로”건설과 조선족사회 발전에 대한 사고

“일대일로”건설과 조선족사회 발전에 대한 사고 2019.08.29 “일대일로”건설의 의의와 협력령역 2013년 9월부터 현재에 이르기까지 습근평 총서기는 여러차례에 걸쳐 “일대일로”에 관한 중요한 연설을 발표했다. 중앙문헌출판사가 2018년 12월에 출판한 《습근평이 “일대일로…

2019-08-29
흑룡강 출신 조선족 김춘명 참모장‘가장 아름다운 분투자’ 후… 인기글

흑룡강 출신 조선족 김춘명 참모장‘가장 아름다운 분투자’ 후보자로 2019.08.21​​ 8월 5일, 중화인민공화국 창립 70돐을 경축하기 위한 ‘가장 아름다운 분투자’ 학습 선전 활동이 온라인 투표를 마감했다.   200명 후보자중 료녕성이 20명을 차지했다. 그중 김춘명…

2019-08-21
만리장성 이남의 유일한 중국 조선족마을 인기글

만리장성 이남의 유일한 중국 조선족마을, 북대하조선족촌에 가다 2019.08.16 지난 7월 중순, 기자는 월드옥타 삼하지회 소속 조선족 경제인들의 봉사활동을 동행 취재하면서 만리장성 이남의 유일한 조선족마을로 불리는 북대하신구 조선족마을을 다녀왔다. 중국 하북성 진황도에 있는 이 마…

2019-08-16
끊임없는 혁신 개발은 발전의 동력이다 인기글

끊임없는 혁신 개발은 발전의 동력이다 2019.08.09   대경안서달과학기술개발유한회사 최일화사장 인터뷰 “기술혁신은 영원한 주제이다. 오늘날 앞선 기술이 래일에도 앞섰다고 할 수는 없다. 끊임 없이 새로운 제품…

2019-08-09
한자어를 어원으로 하는 순우리말 103가지 인기글

한자어를 어원으로 하는 순우리말 103가지 가게 임시로 자그마하게 지어 물건을 팔던 집을 가가(假家)라고 했는데, 오늘날 ‘가게’로 발음이 바뀌었다. 가난 ‘어려울 간(艱)’과 ‘어려울 난(難)’을 합친 한자어 간난(艱難)인데, ‘가난’으로 발음이 바뀌었다. 가지 채소인 ‘가지’…

2019-08-07
조선족, 이상한 한국 때리기 인기글

▲ 김정룡: 중국동포사회문제연구소 소장, 중국동포타운신문 주간. 다가치포럼 운영위원장. 칼럼집/소설집 다수 출간 불과 30년 전까지만 해도 많은 조선족이 남조선에 갈 수 있다는 것은 꿈도 꾸지 못했다. 그토록 너무도 굳게 닫쳐 있어 좀처럼 열리지 않을…

2019-07-28
신뢰를 바탕으로 봉사와 섬김을 실천하다 인기글

신뢰를 바탕으로 봉사와 섬김을 실천하다 2019.07.16​ 북경교육문화호텔 전룡태 리사장.   (흑룡강신문=하얼빈) 북경의 코리아타운으로 불리우는 번화한 거리 왕징(望京)에 가면 북경교육문화호텔이라는 고층건물이 버젓하게 자리 잡고 있다. 이 호텔의 관리자가 바로 전룡…

2019-07-16
중국동포 변강 가수, 세 번째 앨범 출반 기념식 갖는다 인기글

중국동포 변강 가수, 세 번째 앨범 출반 기념식 갖는다2019.07.08​중국동포가수 변강(68년생, 본명 변영삼)이 최근 서울에서 가요 '이별 이별 이별이'와 '짜릿한 사랑'을 대표곡으로 한 그의 세 번째 앨범을 내고 오는 7월 9일 오전 10시 3…

2019-07-08
한국에서 잘 나가는 조선족 여성들 인기글

중국 조선족 출신인 신선영(59)씨는 경기 광주시에서 만두 공장, 유통업체, 할인마트를 운영하고 있다. 경기도 수원에는 중국 동포 노인 등을 지원하는 '다문화가족지원연합회' 사무실도 운영 중이다. 경기도 성남에는 이 단체가 운영하는 노인정도 있다. 챙겨야 할 곳이 …

2019-06-24
제15회 중국조선족(연길)생태•오덕문화절 및 건국70주년 평… 인기글

제15회 중국조선족(연길)생태•오덕문화절 및 건국70주년 평화번영 기원 된장술문화축제 천하제일된장마을서 6월 9일,”된장의 날”을 맞아 연길시 의란진 련화촌 천하제일된장마을은 풍악소리 요란하고 삼삼오오 떼를 지어 모여온 인파들로 설레이는 축제의 분위기속에 잠겼다.조선족의 전통과 민속,…

2019-06-12
게시물 검색
공지사항 5월초부터 9월초까지 산삼전초 사은전 !!
Copyright © 2006 延边聖山本草商贸有限公司 吉ICP备07004427号 住所 :延吉市北新胡同22号10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