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로그인

만리장성 이남의 유일한 중국 조선족마을

페이지 정보

백두넷 작성일 :19-08-16 11:24 조회 :377회

본문

만리장성 이남의 유일한 중국 조선족마을, 북대하조선족촌에 가다 

2019.08.16

 

bd51e1c272b33b020f886bc7dc81d1a6_1565922
 

지난 7월 중순, 기자는 월드옥타 삼하지회 소속 조선족 경제인들의 봉사활동을 동행 취재하면서 만리장성 이남의 유일한 조선족마을로 불리는 북대하신구 조선족마을을 다녀왔다.

 

중국 하북성 진황도에 있는 이 마을에서 체류한 시간은 5시간에 불과했지만, 오늘까지 깊은 인상을 지울 수가 없다. 북대하신구 조선족마을은 끝없이 넓은 들판과 푸른 벼가 넘실거리는 논으로 둘러싸인 아름다운 마을이었다. 길게 뻗은 콩크리트 길을 따라 마을 중심에 들어서니 시골집들의 모습이 한눈에 들어오면서 어딘가 연변의 전통 농촌 마을의 모습을 많이 닮았다는 느낌이 들었다.

특히 촌 사무실 건물 밖 벽에 중국어와 조선어로 된 “조선족마을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라는 표어가 눈에 띄었다. 촌 사무실에 도착하니 정영철 촌당지부 서기와 박시우 촌장이 일행을 반갑게 맞아주었다.

정영철 서기에 따르면 북대하조선족마을은 1952년 당시, 양식이 필요한 시점에서 당지 정부가 벼농사를 위해 연변과 흑룡강성에서 조선족 기술자들을 받아들이면서 세워졌다. 최초 박 씨와 최 씨 성을 가진 조선족 농업기술자, 기타 조선족 농민들과 이 마을을 건설했다. 후에 북대하지구에서 벼농사가 활기를 띠면서 조선족 인구가 늘었다. 인구가 가장 많을 때는 480여명에 달했다.

 

bd51e1c272b33b020f886bc7dc81d1a6_1565922

조선족 농민들은 수많은 늪의 고인 물을 빼고 강물을 다스리면서 벼농사를 보급했다. 당시 쌀 생산량을 크게 늘인 공로로 북대하 조선족촌은 여러 차례 정부의 표창을 받기도 했다. 개혁개방 후 북대하조선족마을도 격변기를 맞았다. 

수입을 위해 주민들이 한 명, 두 명 해외와 대도시로 빠져 마을 인구가 급격히 감소해 주민수가 노인과 노약자를 포함해도 100여명밖에 안 됐다. 인구가 줄어들면서 농사를 짓는 데에 영향을 받았다.

 그렇다고 무작정 조선족 농민들의 삶의 터전인 땅을 팔면 앞으로 마을주민들이 귀향 시 생존에 직접 영향을 받을 것이 뻔했다. 당시 촌 지도부와 마을 연장자들은 머리를 맞대 지혜를 짜내, 규칙을 만들었다. 

“그 누구를 막론하고 마을을 떠나는 사람은 땅과 집의 임대는 할 수 있되 절대 팔지는 못한다”는 것이었다.

처음 규칙을 발표했을 때 일부 촌민들은 이해하지 못했다. 마을을 떠나면서 다시는 뒤도 돌아보지 않을 것처럼 헐값에 땅과 집을 팔아 항공권이라도 마련해보려고 생각했다. 그러나 촌지도부와 마을 연장자들의 흔들림 없는 견지에 그들도 어쩔 수 없이 두 손을 들 수밖에 없었다. 

최근 국가 정책이 나날이 좋아지고 집값과 땅값이 올라감에 따라 해·내외로 떠난 촌민들은 지금에 와서 당시 촌 지도부의 결정이 얼마나 정확하고 필요했는지를 알게 됐다. 

bd51e1c272b33b020f886bc7dc81d1a6_1565922

현재 마을에 노년 인구가 많고 노동력이 없는 상황에서 촌 지도부는 수입 증가를 위해 땅을 집중·관리하는 농장화 방식으로 외지인력을 영입해 농사를 짓고 있다. 박시우 촌장에 따르면 마을주민 중 누구라도 언제든지 마을에 돌아오면 함께 농장화 경영에 참여할 수 있고 스스로 땅을 관리하고 경영할 수 있는 선택권이 주어진다고 한다.

“마을에 자신들의 땅과 집 등 재산이 그대로 있으니 촌민들이 매년 수시로 마을을 오가고 있고 마을에 대한 애정을 버리지 못하지요.” 박시우 촌장의 말이다. 박 촌장은 현재 농촌사업에 관한 국가의 정책이나 촌의 행사 등을 위챗 채팅방으로 통지한다.

“외국에 나가서 다 잘 사는 것이 아닙니다. 지금은 당의 정책이 좋고 지방경제도 활성화돼 현지에서도 열심히 일한다면 얼마든지 돈을 많이 벌 수 있지요.” 정영철 서기는 외국에 나가 병을 얻고 돌아와서 치료비로 번 돈을 다 밀어놓고 세상을 떠나는 분들을 보는 것이 가장 안타깝다고 했다.

 

bd51e1c272b33b020f886bc7dc81d1a6_1565922

출처 월드 코리안

필자소개

강동춘= 중국길림신문 글로벌담당 기자. 중국과 해외에서 재외동포의 삶과 기업경영을 보도하고 있다.

bd51e1c272b33b020f886bc7dc81d1a6_1565922 

조선족사회 목록

3000만명 중국인 관광시대를 맞이하자; 한국 창스홀딩스 김…

3000만명 중국인 관광시대를 맞이하자; 한국 창스홀딩스 김성천 회장2019.12.14 ​한국여행업계에서 5년 간 연속 중국인 관광객 접대(인바운드) 부동의 1위를 차지하고 있는 한국 창스홀딩스(韩国昌世旅游集团) 김성천(金星天)회장을 만나 그 비결에 대해 알아보았다. 김 회장은 2…

2019-12-14
조선족에 대하여

최근 중국 동포들의 인권문제가 국회를 중심으로 논의되고 있다. 늦은 감이 있으나 국가정의를 위해 다행스런 일이다. 중국동포의 정체성을 이해하자 중국 동포는 과거 일제의 착취를 피해 우리 고토인 간도 등지로 이주하였고 일부는 독립운동을 위해 중국에 정착한 애국지사 및 그들의 자제들이다.…

2019-12-11
중국 조선족 동포, 21세기 동북아시대에 역할 커

중국 조선족 동포, 21세기 동북아시대에 역할 커 2019.11.26 김현중 대전시외국인투자유치자문관 지난 주 일본에 다녀왔다. 내년 여름에 열리는 제32회 도쿄올림픽이 채 1년도 남지 않은 시점이라 그런지 곳곳의 지하철은 내부공사가 한창이었다. 일본에서 중국 조선족 동포로 IT …

2019-11-26
가야금 열풍 일으킨 총각선생님–조용군 씨

가야금 열풍 일으킨 총각선생님–조용군 씨 2019.10.25​ 조선족의 전통악기 가야금연주로 기네스북에 도전하고 싶다는 조용군 총각선생님(1982년생), 조용군은 연길시 신흥소학교 음악교원이다. 조용군의 노력하에 보급된 ‘가야금’은 이미 이 학교 명함장으로 소문이…

2019-10-25
조선족기업가들 여수한상대회서 글로벌 교류협력에 인기글

조선족기업가들 여수한상대회서 글로벌 교류협력에 ​편집/기자: 유경봉 원고래원: 길림신문 ‘제18차 세계한상대회’가 10월 22일 오후, 한국 재외동포재단의 주최로 여수세계박람회장에서 성황리에 막을 올렸다. ​‘제18차 세계한상대회’의 시작을 알리는 개회식은 이날 오…

2019-10-24
중국조선족시가절 고고성 울렸다 인기글

중국조선족시가절 고고성 울렸다편집/기자: [ 김영화 ] 원고래원: [ 길림신문 ] 발표시간: [ 2019-10-20 10:19:20 ] ​19일, 연변주당위 선전부와 연변주문화라지오텔레비죤및관광국, 연변작가협회에서 주최하고 연변가무단과 연변대학예술학원에서 주관한 제1기중국조선족시가절…

2019-10-21
환갑에 세계 6대 마라톤대회 정복한 조선족 제1인

환갑에 세계 6대 마라톤대회 정복한 조선족 제1인 2019.10.20 올해 4월 15일 중국 흑룡강성 목릉 출신의 조선족 전일(61세)씨가 영국 런던국제마라톤대회에서 4시간 1분 45초의 성적으로 종점을 통과했다. ​이로써 전씨는 2017년 9월 베를린에서 첫 메이저대회 참가를 시작…

2019-10-20
불모지에 벼농사의 새 력사를 쓰다

불모지에 벼농사의 새 력사를 쓰다 2019.09.30 잡초가 무성하던 허허벌판에 논이 생기고 벼농사가 시작되여 쌀이 쏟아져나오기까지는 조선족 선대들의 피와 땀이 슴배여 있다. 90년대말까지 현급이상 농업기술보급소, 농업연구소, 농업과학원, 농업대학 등에서 벼연구에 종사한 조…

2019-09-30
상하이 조선족 의사들 조선족 노인에 의료봉사활동 진행 인기글

상하이 조선족 의사들 조선족 노인에 의료봉사활동 진행2019.09.24 “오래오래 건강하고 행복하세요” ​ ​중국조선족과학기술자협회 상하이지회 산하 의학전문위원회(주임 허문섭)에서 상하이조선족 중노년 분들을 대상으로 건강검진, 의료자문, 봉사활동을 펼쳤다. 지난 22일 100여 명이 …

2019-09-24
중국조선족사회단체의 모델 범례를 제시해 인기글

중국조선족사회단체의 모델 범례를 제시해2019.09.17 대련시조선족기업가협회 박만선 회장​​​▲ 박만선 회장​[서울=동북아신문]대련의 중국조선족의 주요한 집거구이다. 대련의 특수한 지리적, 경제무역적 위치 및 현대에 이르러 산업적 개발은 그 주되는 원인이 되겠다. ​20세기 초, …

2019-09-17
조선족 최고의 교사상 '설봉교사상' 시상식… 인기글

조선족 최고의 교사상 '설봉교사상' 시상식 열려 2019.09.11일 09:31   민족교육…

2019-09-11
조선족 한국행 잃은 것보다 얻은 것 많아 인기글

조선족 한국행 잃은 것보다 얻은 것 많아조국, 고국에 감사한 마음 가지는게 응당 의학상에서 한 민족이 어느 나라에서 50여년 이상 정착해 있으면 그 나라의 정치, 경제, 문화 등 제반 요소에 의해 유전자가 변이할 수 있다는 설이 있다. 이 설이 설립된다면 조선민족은 중국 땅에서 유전인자…

2019-09-05
“일대일로”건설과 조선족사회 발전에 대한 사고 인기글

“일대일로”건설과 조선족사회 발전에 대한 사고 2019.08.29 “일대일로”건설의 의의와 협력령역 2013년 9월부터 현재에 이르기까지 습근평 총서기는 여러차례에 걸쳐 “일대일로”에 관한 중요한 연설을 발표했다. 중앙문헌출판사가 2018년 12월에 출판한 《습근평이 “일대일로…

2019-08-29
흑룡강 출신 조선족 김춘명 참모장‘가장 아름다운 분투자’ 후… 인기글

흑룡강 출신 조선족 김춘명 참모장‘가장 아름다운 분투자’ 후보자로 2019.08.21​​ 8월 5일, 중화인민공화국 창립 70돐을 경축하기 위한 ‘가장 아름다운 분투자’ 학습 선전 활동이 온라인 투표를 마감했다.   200명 후보자중 료녕성이 20명을 차지했다. 그중 김춘명…

2019-08-21
열람중 만리장성 이남의 유일한 중국 조선족마을 인기글

만리장성 이남의 유일한 중국 조선족마을, 북대하조선족촌에 가다 2019.08.16 지난 7월 중순, 기자는 월드옥타 삼하지회 소속 조선족 경제인들의 봉사활동을 동행 취재하면서 만리장성 이남의 유일한 조선족마을로 불리는 북대하신구 조선족마을을 다녀왔다. 중국 하북성 진황도에 있는 이 마…

2019-08-16
게시물 검색
공지사항 5월초부터 9월초까지 산삼전초 사은전 !!
Copyright © 2006 延边聖山本草商贸有限公司 吉ICP备07004427号 住所 :延吉市北新胡同22号10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