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로그인

환갑에 세계 6대 마라톤대회 정복한 조선족 제1인

페이지 정보

백두넷 작성일 :19-10-20 19:53 조회 :62회

본문

환갑에 세계 6대 마라톤대회 정복한 조선족 제1인 

2019.10.20

  

 올해 4월 15일 중국 흑룡강성 목릉 출신의 조선족 전일(61세)씨가 영국 런던국제마라톤대회에서 4시간 1분 45초의 성적으로 종점을 통과했다. 

이로써 전씨는 2017년 9월 베를린에서 첫 메이저대회 참가를 시작으로 19개월 만에 세계 6대 마라톤대회를 완주하는 쾌거를 이루었다. 61세의 고령에 6대 메이저 대회 참가자들이 평균 5년 이상 걸리는 완주시간을 3년 가까이 앞당기는 위업을 달성한 셈이다.

 

 e7e9a907d550510d7340af330627901f_1571568 

전일씨는 마라톤대회마다 중국국기가 들어간 유니폼을 입고 달렸다.

 

  세계 6대 마라톤대회는 보스톤마라톤대회, 런던마라톤대회, 베를린마라톤대회, 시카고마라톤대회, 뉴욕마라톤대회, 도쿄마라톤대회를 지칭, 현재 세계 최고수준의 마라톤투어대회이다. 중국에서 지난 한해만 6155명이 참가할 정도로 마라토너들에게는 성지순례로 여겨질 만큼 영향력이 큰 대회이다.

 

  세계 6대 마라톤대회 완주기록의 상징인 ‘6성메달’을 목에 건 유일한 조선족 전일씨는 나라의 지원을 받는 전문 마라토너가 아닌 모든 비용을 자부담해야 하는 아마추어 선수로서 그 행보가 더욱 주목을 받는다. 

2006년 한국에 입국한 전씨는 이듬해 10월 서울에서 개최한 ‘하이서울’마라톤대회를 통해 마라토너로 입문, 169회의 한국내 및 국제대회에 참가, 총 5300km를 달렸고 169개의 메달을 목에 걸었다.

 

 e7e9a907d550510d7340af330627901f_1571568 

 세계6대마라톤대회 완주를 상징하는 '6성메달'

 

  전씨에게 있어 마라톤은 생활의 전부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그는 마라톤훈련이나 대회참여를 중심으로 한국생활을 배치했다. 주로 시간적으로 여유를 줄 수 있는 음식점을 찾아 일을 했고 대회와 부딪치면 일자리를 그만두기를 반복했다.

 변변찮은 소득은 전부 마라톤대회에 퍼부었다. 올해 4월 련속 2개의 국제 메이저 대회에 참가하여 쓴 비용만 1200만원(한화), 지금까지 마라톤에 5000여만원을 헌납했다. 물론 식당에서 일하는 안해를 포함한 가족들의 경제적 지원도 포함됐다.

 

  "마라톤과의 만남은 운명이라고 봐야죠. 사람마다 취미생활이 있듯이 저는 어려서부터 운동을 좋아했고 잘 했어요."

 

   중학교때 현지 중장거리 달리기 기록을 보유했던 그는 학창시절부터 운동에 빠져 살았다. 학교를 졸업하고 사회생활을 시작했지만 그 열정은 식지 않았다. 

그는 운동을 더 자유롭게 하기 위해 당시 ‘목릉현석유공사’란 황금밥통을 박차고 나와 현지 소학교의 체육교사로 임직했다. 흑룡강성우수체육교사란 영예를 따내는 등 제자 양성에서 빛을 발했다. 북경체육대학, 상해체육대학 등 중국명문대를 비롯해 300여명의 체육인재를 키워냈다.

 

  18세때 씨름을 배우며 무릎 연골손상으로 의사로부터 운동을 중지해야 한다는 판정을 받았지만 그는 멈출 수 없었다. 2000년 결국엔 관절염으로 조기퇴직에 이르렀다.

 관절염과 격렬한 달리기는 상극이였지만 그는 달리는 희열로 육체적 통증을 무마했다. 그가 한국에서 마라톤을 시작해 달린 련습거리만 2만 6400여km, 매일 10여km나 되는 출퇴근 길도 훈련삼아 달렸다.

 

  마라톤의 국제표준 거리는 42.195km지만 대회에 따라 다르다. 전씨는 42.195km 대회에 100회 참가했고 50km대회에 8회, 100km대회에 7회, 200km대회에 1회 참가했다. 전씨는 딱 한번 참가한 200km대회를 가장 힘든 레이스로 꼽았다.

 

  2016년 4월 23일 새벽 6시에 출발한 전씨는 32시간 41분 45초를 달려 24일 오후 14시 46분경에 목적지에 도착했다. 1박 2일을 달린 셈이다. 120km 지점에서 발목에 통증이 오고 근육이 부어 오르기 시작했다. 

인적이 드문 구간을 지나 150km 지점에서 음식점에 들려 고무장갑을 빌려 테이프로 양쪽 발목을 고정시켰지만 통증은 점점 심해갔다. 중도 탈락자를 실은 버스가 뒤를 따르며 포기를 종용했다.

 

 “포기할 수 없었어요. 전 유일한 중국사람으로 참가했어요. 제가 중국의 수준을 대표하지 못하지만 항상 유니폼에 새겨져 있는 중국국기에 먹칠을 해서는 안된다는 각오로 달렸어요.”

 한발작 한발작 간신히 걸음을 옮기며 종점을 통과할 때 대회에서 제한한 완주시간을 18분 15초 남겨두고 있었다. 피눈물이 섞인 성공이었다. 그후 그는 반년동안 운동을 그만두고 재활훈련을 받아야 했다.

 

  마라톤열풍이 불고 있는 중국에 들어가 후대를 양성하는 것이 전씨의 꿈이다. 그 꿈을 위해 더욱 많은 경험과 스펙을 쌓고 싶다고 전씨는 말한다.

 

  “관절이 안된다면 인공관절을 하거나 휠체어에 앉아서라도 계속 달릴 것입니다.”

 

조선족사회 목록

조선족에 대하여

최근 중국 동포들의 인권문제가 국회를 중심으로 논의되고 있다. 늦은 감이 있으나 국가정의를 위해 다행스런 일이다. 중국동포의 정체성을 이해하자 중국 동포는 과거 일제의 착취를 피해 우리 고토인 간도 등지로 이주하였고 일부는 독립운동을 위해 중국에 정착한 애국지사 및 그들의 자제들이다.…

2019-12-11
중국 조선족 동포, 21세기 동북아시대에 역할 커

중국 조선족 동포, 21세기 동북아시대에 역할 커 2019.11.26 김현중 대전시외국인투자유치자문관 지난 주 일본에 다녀왔다. 내년 여름에 열리는 제32회 도쿄올림픽이 채 1년도 남지 않은 시점이라 그런지 곳곳의 지하철은 내부공사가 한창이었다. 일본에서 중국 조선족 동포로 IT …

2019-11-26
가야금 열풍 일으킨 총각선생님–조용군 씨

가야금 열풍 일으킨 총각선생님–조용군 씨 2019.10.25​ 조선족의 전통악기 가야금연주로 기네스북에 도전하고 싶다는 조용군 총각선생님(1982년생), 조용군은 연길시 신흥소학교 음악교원이다. 조용군의 노력하에 보급된 ‘가야금’은 이미 이 학교 명함장으로 소문이…

2019-10-25
조선족기업가들 여수한상대회서 글로벌 교류협력에 인기글

조선족기업가들 여수한상대회서 글로벌 교류협력에 ​편집/기자: 유경봉 원고래원: 길림신문 ‘제18차 세계한상대회’가 10월 22일 오후, 한국 재외동포재단의 주최로 여수세계박람회장에서 성황리에 막을 올렸다. ​‘제18차 세계한상대회’의 시작을 알리는 개회식은 이날 오…

2019-10-24
중국조선족시가절 고고성 울렸다 인기글

중국조선족시가절 고고성 울렸다편집/기자: [ 김영화 ] 원고래원: [ 길림신문 ] 발표시간: [ 2019-10-20 10:19:20 ] ​19일, 연변주당위 선전부와 연변주문화라지오텔레비죤및관광국, 연변작가협회에서 주최하고 연변가무단과 연변대학예술학원에서 주관한 제1기중국조선족시가절…

2019-10-21
열람중 환갑에 세계 6대 마라톤대회 정복한 조선족 제1인

환갑에 세계 6대 마라톤대회 정복한 조선족 제1인 2019.10.20 올해 4월 15일 중국 흑룡강성 목릉 출신의 조선족 전일(61세)씨가 영국 런던국제마라톤대회에서 4시간 1분 45초의 성적으로 종점을 통과했다. ​이로써 전씨는 2017년 9월 베를린에서 첫 메이저대회 참가를 시작…

2019-10-20
불모지에 벼농사의 새 력사를 쓰다

불모지에 벼농사의 새 력사를 쓰다 2019.09.30 잡초가 무성하던 허허벌판에 논이 생기고 벼농사가 시작되여 쌀이 쏟아져나오기까지는 조선족 선대들의 피와 땀이 슴배여 있다. 90년대말까지 현급이상 농업기술보급소, 농업연구소, 농업과학원, 농업대학 등에서 벼연구에 종사한 조…

2019-09-30
상하이 조선족 의사들 조선족 노인에 의료봉사활동 진행 인기글

상하이 조선족 의사들 조선족 노인에 의료봉사활동 진행2019.09.24 “오래오래 건강하고 행복하세요” ​ ​중국조선족과학기술자협회 상하이지회 산하 의학전문위원회(주임 허문섭)에서 상하이조선족 중노년 분들을 대상으로 건강검진, 의료자문, 봉사활동을 펼쳤다. 지난 22일 100여 명이 …

2019-09-24
중국조선족사회단체의 모델 범례를 제시해 인기글

중국조선족사회단체의 모델 범례를 제시해2019.09.17 대련시조선족기업가협회 박만선 회장​​​▲ 박만선 회장​[서울=동북아신문]대련의 중국조선족의 주요한 집거구이다. 대련의 특수한 지리적, 경제무역적 위치 및 현대에 이르러 산업적 개발은 그 주되는 원인이 되겠다. ​20세기 초, …

2019-09-17
조선족 최고의 교사상 '설봉교사상' 시상식… 인기글

조선족 최고의 교사상 '설봉교사상' 시상식 열려 2019.09.11일 09:31   민족교육…

2019-09-11
조선족 한국행 잃은 것보다 얻은 것 많아 인기글

조선족 한국행 잃은 것보다 얻은 것 많아조국, 고국에 감사한 마음 가지는게 응당 의학상에서 한 민족이 어느 나라에서 50여년 이상 정착해 있으면 그 나라의 정치, 경제, 문화 등 제반 요소에 의해 유전자가 변이할 수 있다는 설이 있다. 이 설이 설립된다면 조선민족은 중국 땅에서 유전인자…

2019-09-05
“일대일로”건설과 조선족사회 발전에 대한 사고 인기글

“일대일로”건설과 조선족사회 발전에 대한 사고 2019.08.29 “일대일로”건설의 의의와 협력령역 2013년 9월부터 현재에 이르기까지 습근평 총서기는 여러차례에 걸쳐 “일대일로”에 관한 중요한 연설을 발표했다. 중앙문헌출판사가 2018년 12월에 출판한 《습근평이 “일대일로…

2019-08-29
흑룡강 출신 조선족 김춘명 참모장‘가장 아름다운 분투자’ 후… 인기글

흑룡강 출신 조선족 김춘명 참모장‘가장 아름다운 분투자’ 후보자로 2019.08.21​​ 8월 5일, 중화인민공화국 창립 70돐을 경축하기 위한 ‘가장 아름다운 분투자’ 학습 선전 활동이 온라인 투표를 마감했다.   200명 후보자중 료녕성이 20명을 차지했다. 그중 김춘명…

2019-08-21
만리장성 이남의 유일한 중국 조선족마을 인기글

만리장성 이남의 유일한 중국 조선족마을, 북대하조선족촌에 가다 2019.08.16 지난 7월 중순, 기자는 월드옥타 삼하지회 소속 조선족 경제인들의 봉사활동을 동행 취재하면서 만리장성 이남의 유일한 조선족마을로 불리는 북대하신구 조선족마을을 다녀왔다. 중국 하북성 진황도에 있는 이 마…

2019-08-16
끊임없는 혁신 개발은 발전의 동력이다 인기글

끊임없는 혁신 개발은 발전의 동력이다 2019.08.09   대경안서달과학기술개발유한회사 최일화사장 인터뷰 “기술혁신은 영원한 주제이다. 오늘날 앞선 기술이 래일에도 앞섰다고 할 수는 없다. 끊임 없이 새로운 제품…

2019-08-09
게시물 검색
공지사항 5월초부터 9월초까지 산삼전초 사은전 !!
Copyright © 2006 延边聖山本草商贸有限公司 吉ICP备07004427号 住所 :延吉市北新胡同22号10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