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로그인

가야금 열풍 일으킨 총각선생님–조용군 씨

페이지 정보

백두넷 작성일 :19-10-25 17:16 조회 :160회

본문

가야금 열풍 일으킨 총각선생님–조용군 씨        

 2019.10.25

b52b8da5d7bf7329777cdf4012ea6ddd_1571991
      

조선족의 전통악기 가야금연주로 기네스북에 도전하고 싶다는 조용군 총각선생님(1982년생), 조용군은 연길시 신흥소학교 음악교원이다. 조용군의 노력하에 보급된 ‘가야금’은 이미 이 학교 명함장으로 소문이 자자하다.

  “조용군선생님이 우리 학교에 온 후 가야금 열풍이 불고 있습니다. 우리 학교 5-6학년 학생들의 연주는 대학 예술전공 4학년 정도의 수준에 이를 정도입니다.” 신흥소학교 부교장 김향화는 자랑스럽게 말한다.

  남자가 무슨 가야금을 하냐?

  “어머니, 저 악기 이름이 뭐예요?”

  10살되던 해 부모님과 같이 공연 보러 간 조용군은 가야금 제3대 전승인인 김성삼선생님의 가야금연주에 푹 빠졌다. 그리고는 어머니한테 악기에 대해 물어보며 ‘가야금’을 배우겠다고 졸랐다.

  하지만 “남자가 무슨 가야금을 하냐?”며 부모의 반대로 대학시기까지 가야금을 배우지 못했다.

  하지만 ‘가야금’이라는 세글자는 십몇년간 늘 그의 마음 한구석에 박혀 있었다. 대학기간 아르바이트를 하며 돈을 모은 그는 가야금 학습반을 찾아 다니며 조금씩 배우기 시작했다.

  “가야금은 배울수록 참 매력이 있더라구요. 배울수록 더 배우고 싶고 들을수록 더 듣고 싶고 처음에는 힘들다고 생각했는데 어느 정도 배우니깐 전문으로 배우고 싶어 졌어요.”

 

  18년만에 꿈의 문을 열어

  그러다가 조용군은 끝내는 그의 인생을 완전히 바꿔버릴 결정을 내리게 된다. 28살되던 해 그는 늦깍이 대학생으로 연변대학 예술학원 가야금 전공 시험을 보기로 했던 것이다. 그것도 대학입시 석달을 앞두고 …

  그의 의외의 결정에 부모는 물론 모든 주변 사람들이 반대했다. “기초도 없는 네가 이 나이에 너무 늦었어.” “닭알로 돌을 치는 격이야, 포기해라.” “10년정도 책을 놓았는데 어떻게 대학입시 시험을 보겠느냐?” ... 한사람도 지지해 주지 않았다.

  결국 그는 가출하고 자신이 모은 돈으로 대학교에 입학해 가야금수의 길을 가기로 했다. 하지만 모든 사람들의 예상대로 연변예술학교 고중에서의 첫 3월 월고 성적은 72명 학생중 72명으로 꼴찌였다.

  〈이런 성적으로는 가야금을 배우지 못하겠구나〉라고 생각한 조용군은 그후부터는 첫시간 강의부터 마지막 강의까지 모두 록음해놓고 100% 외우다 싶이 하면서 악착스레 공부를 했다. 72등에서 40등을, 40등에서 2등의 훌륭한 성적으로 2008년 그는 연변대학 예술학원 가야금전공에 입학하였다.

  대학에는 입학했지만 늦은 나이에 시작하다보니 손이 굳어져 남들이 1-2시간 련습해야 하는 것을 그는 7-8시간씩, 지어 밤을 새며 련습하기가 일쑤였다.

  “하지만 손이 터지도록 련습해도 내가 좋아하는 가야금을 선택했기 때문에 힘들다고 느껴지는 것이 아니라 참 행복하구나 라고 느껴졌어요”.

 

  자신의 화려함보다는 꿈나무 키우는 원예사로

  “우리 학교에 오셔서 꿈나무들한테 가야금을 배워주지 않을래요?” 민족예술 보급 취지를 확고히 했던 신흥소학교에서 졸업을 앞둔 조용군에게 제의한다. 

교원들의 가야금공연 작품을 잘 만들어줬던 적 있는 조용군이 아이들도 잘 가르칠 것이라는 확신이 들었기 때문이다.

  하지만 교원보다는 무대에 서서 화려한 가야금수로 멋진 공연을 하는 것을 동경했던 그는 출로의 갈림길에서 스승인 김성삼선생님을 찾아간다. 

김성삼선생님은 “자신이 좋아하는 것에만 그칠 것이 아니라 많은 꿈나무들한테 꿈을 심어주면서 우리 민족 음악을 보급시키고 발전에 이바지하는 것이 좋겠다”는 건의에 조용군은 배움에 갈망했던 어릴적 자신을 돌이키며 가야금수로서의 진정한 책임감과 의무감에 대해 다시 생각하면서 원예사의 길을 걷기로 결심했다.

  당시 신흥소학교를 비롯한 연변 각 소학교에는 가야금 선생님이 적었고 가야금도 보급되지 못한 정황이였다. 게다가 가야금써클에 참가하면 “공부에 지장되지 않을가? 가야금을 배운들 무슨 소용이 있느냐?”며 학부모들도 그의 가야금써클반에 별 관심을 보이지 않았다.

  하지만 단 반년만에 그는 〈아리랑〉이라는 작품을 무대에 올리면서 인기를 얻기 시작했다. 이에 힘 입어 그후 륙속 좋은 작품을 선보이자 연변TV, 북경 공연에 초청되면서 가야금 열풍이 일기 시작했다.

  학교에서는 가야금을 30대에서 60대, 지금은 120대를 보유하고 있으며 가야금써클에 참가하겠다는 학생들도 점점 늘어나는 추세다.

 

b52b8da5d7bf7329777cdf4012ea6ddd_1571991

  아이들한테 잠재해있는 민족 흥 이끌어내야

  가야금은 손으로 줄을 뜯어 소리를 내기 때문에 줄과 손의 마찰로 물집이 생긴다. 한번 생기면 괜찮은데 굳은 살이 박힐 때까지 계속 련습해야 하니 그 과정은 고통이 동반된다. 하지만 중도에 포기하는 학생은 한명도 없다고 한다.

  “가야금은 두 손으로 하는 악기이기에 집중력 향상, 대뇌 발달에도 좋음을 알게 되였죠. 가야금을 배운 후로 아이가 무대에 오르며 단련 받다보니 내성적이던데로부터 활발해지고 성적도 향상되였습니다.” 6학년 김지민학생의 어머니가 말한다.

  특히 올해 이 학교 가야금써클에 참가했던 3명 학생이 예술특장생으로 고중에 입학하는 좋은 소식도 들려왔다.

  또한 이 학교 가야금팀은 전국중소학생예술류콩클에서 금상을 따냈고 향항에서 열린 아세아청소년예술절에 참가해 80개 팀중 단연 1등을 따내기도 했다.

  조용군은 “요즘 애들은 현대가요를 좋아하지만 그들한테는 우리 민족 끼와 흥이 다 잠재해있죠. 이런 흥을 끄집어내고 예술 잠재력을 이끌어내는 것 또한 저의 큰 임무라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그들의 눈 높이에 맞게 수업을 하려고 노력하고 있죠.”라고 말한다.

 

  1300여명 가야금연주로 기네스북에 도전해볼 터

  이번 학기부터는 3, 4학년을 상대로 매주 1교시로 가야금수업도 진행하게 된다. 학교 전체 학생들에게 가야금을 보급해야 함은 학교지도부와 그의 공동 희망이다.

  제4대가야금전승인이기도 한 조용군은“학생들을 데리고 국내 무대에 서면서 곳곳에서 사람들의 인정을 받았죠. 하지만 대부분 고쟁(古筝)에 익숙한 반면 가야금에 대한 인지도가 적음을 알게 되였죠. 금후 전국에 우리 민족문화를 알리기 위해 노력하겠습니다.”고 당찬 포부를 밝혔다.

  그리고 조용군한테는 한가지 소원이 더 있다. 바로 신흥소학교 전교 1300명 학생이 운동장에서 동시에 가야금을 연주하면서 기네스북 등재에 도전해 국내외에 민족악기를 널리 알리는 것이다. 

어린 학생들의 가야금 교육에 모든 꿈을 바치며 아직 결혼도 못한 총각선생님, 그의 아름다운 소망이 하루빨리 이루어지기를 기대해본다.

/길림신문

 

조선족사회 목록

연길 이동춘 회장의 북한 방문기··· 평양에서 새해를 맞다 인기글

나는 원래 지난 해 12월15일에 평양을 방문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출국 스케줄을 12월말일로 변경하였다. 북한에서 2020년 새 해를 맞이하고 싶은 생각이 들​었기 때문이다. 북한은 1월1일 원단(元旦, 남한의 신정)이 최대 설 명절이다. 이날은 북한의 최고지도자인 김정은 위원장이 신…

2020-01-24
고객의 건강과 재산을 지켜주는 조선족 보험설계사 김순련 씨

고객의 건강과 재산을 지켜주는 조선족 보험설계사 김순련 씨2020.01.15 칭다오시 청양구에 보험사업을 9년동안 해온 조선족 보험설계사가 있다. 그가 바로 중은삼성생명보험(中银三星人寿保险有限公司) 고급총감(高级总监) 김순련 여사이다.   김순련(길림성 교하, 1966년생…

2020-01-15
19일 한국에서 조선족 설맞이 특별공연

19일 한국에서 조선족 설맞이 특별공연 2020.01.06 ​설 명절을 앞두고 현지시간 19일 오후 한국 서울 영등포구민회관에서 조선족을 위한 특별공연 '2020 한중 설맞이 문예야회'가 열린다고 한국 연합뉴스가 전했다. 한중포커스신문과 서남권글로벌센…

2020-01-06
중국동포민속문화축제...한국정부는 숨어있는 조선족 예술단을 …

중국동포민속문화축제...한국정부는 숨어있는 조선족 예술단을 알고 있는지? 2019.12.30​ 민속문화축제 공연한 조선족 예술단/ 사진=중국동포신문 제공 중국동포 민속문화 대축제는 중국동포 연합중앙회 김성학 총연합회장이 주관하여 성공적으로 거행되었다.​“최초 2014년 7월 25일 …

2019-12-30
3000만명 중국인 관광시대를 맞이하자; 한국 창스홀딩스 김…

3000만명 중국인 관광시대를 맞이하자; 한국 창스홀딩스 김성천 회장2019.12.14 ​한국여행업계에서 5년 간 연속 중국인 관광객 접대(인바운드) 부동의 1위를 차지하고 있는 한국 창스홀딩스(韩国昌世旅游集团) 김성천(金星天)회장을 만나 그 비결에 대해 알아보았다. 김 회장은 2…

2019-12-14
조선족에 대하여

최근 중국 동포들의 인권문제가 국회를 중심으로 논의되고 있다. 늦은 감이 있으나 국가정의를 위해 다행스런 일이다. 중국동포의 정체성을 이해하자 중국 동포는 과거 일제의 착취를 피해 우리 고토인 간도 등지로 이주하였고 일부는 독립운동을 위해 중국에 정착한 애국지사 및 그들의 자제들이다.…

2019-12-11
중국 조선족 동포, 21세기 동북아시대에 역할 커 인기글

중국 조선족 동포, 21세기 동북아시대에 역할 커 2019.11.26 김현중 대전시외국인투자유치자문관 지난 주 일본에 다녀왔다. 내년 여름에 열리는 제32회 도쿄올림픽이 채 1년도 남지 않은 시점이라 그런지 곳곳의 지하철은 내부공사가 한창이었다. 일본에서 중국 조선족 동포로 IT …

2019-11-26
열람중 가야금 열풍 일으킨 총각선생님–조용군 씨 인기글

가야금 열풍 일으킨 총각선생님–조용군 씨 2019.10.25​ 조선족의 전통악기 가야금연주로 기네스북에 도전하고 싶다는 조용군 총각선생님(1982년생), 조용군은 연길시 신흥소학교 음악교원이다. 조용군의 노력하에 보급된 ‘가야금’은 이미 이 학교 명함장으로 소문이…

2019-10-25
조선족기업가들 여수한상대회서 글로벌 교류협력에 인기글

조선족기업가들 여수한상대회서 글로벌 교류협력에 ​편집/기자: 유경봉 원고래원: 길림신문 ‘제18차 세계한상대회’가 10월 22일 오후, 한국 재외동포재단의 주최로 여수세계박람회장에서 성황리에 막을 올렸다. ​‘제18차 세계한상대회’의 시작을 알리는 개회식은 이날 오…

2019-10-24
중국조선족시가절 고고성 울렸다 인기글

중국조선족시가절 고고성 울렸다편집/기자: [ 김영화 ] 원고래원: [ 길림신문 ] 발표시간: [ 2019-10-20 10:19:20 ] ​19일, 연변주당위 선전부와 연변주문화라지오텔레비죤및관광국, 연변작가협회에서 주최하고 연변가무단과 연변대학예술학원에서 주관한 제1기중국조선족시가절…

2019-10-21
환갑에 세계 6대 마라톤대회 정복한 조선족 제1인 인기글

환갑에 세계 6대 마라톤대회 정복한 조선족 제1인 2019.10.20 올해 4월 15일 중국 흑룡강성 목릉 출신의 조선족 전일(61세)씨가 영국 런던국제마라톤대회에서 4시간 1분 45초의 성적으로 종점을 통과했다. ​이로써 전씨는 2017년 9월 베를린에서 첫 메이저대회 참가를 시작…

2019-10-20
불모지에 벼농사의 새 력사를 쓰다 인기글

불모지에 벼농사의 새 력사를 쓰다 2019.09.30 잡초가 무성하던 허허벌판에 논이 생기고 벼농사가 시작되여 쌀이 쏟아져나오기까지는 조선족 선대들의 피와 땀이 슴배여 있다. 90년대말까지 현급이상 농업기술보급소, 농업연구소, 농업과학원, 농업대학 등에서 벼연구에 종사한 조…

2019-09-30
상하이 조선족 의사들 조선족 노인에 의료봉사활동 진행 인기글

상하이 조선족 의사들 조선족 노인에 의료봉사활동 진행2019.09.24 “오래오래 건강하고 행복하세요” ​ ​중국조선족과학기술자협회 상하이지회 산하 의학전문위원회(주임 허문섭)에서 상하이조선족 중노년 분들을 대상으로 건강검진, 의료자문, 봉사활동을 펼쳤다. 지난 22일 100여 명이 …

2019-09-24
중국조선족사회단체의 모델 범례를 제시해 인기글

중국조선족사회단체의 모델 범례를 제시해2019.09.17 대련시조선족기업가협회 박만선 회장​​​▲ 박만선 회장​[서울=동북아신문]대련의 중국조선족의 주요한 집거구이다. 대련의 특수한 지리적, 경제무역적 위치 및 현대에 이르러 산업적 개발은 그 주되는 원인이 되겠다. ​20세기 초, …

2019-09-17
조선족 최고의 교사상 '설봉교사상' 시상식… 인기글

조선족 최고의 교사상 '설봉교사상' 시상식 열려 2019.09.11일 09:31   민족교육…

2019-09-11
게시물 검색
공지사항 2020년 설연휴 배송안내
Copyright © 2006 延边聖山本草商贸有限公司 吉ICP备07004427号 住所 :延吉市北新胡同22号10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