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로그인

성괸계를 끊으면 몸에 나타나는 6가지 변화

페이지 정보

관리자 작성일 :19-02-07 02:13 조회 :214회 댓글 :0건

본문

성관계를 끊으면 몸에 나타나는 6가지 변화 사랑하는 사람과의 성관계는 서로의 관계를 더욱 돈독하게 만들기도 하지만 이별의 원인이 되기도 한다.

남녀의 성관계는 서로에게 육체적인 영향은 물론 정신적으로도 많은 영향을 미칠 수 있다. 연인과 관계가 악화되거나 또는 자신의 의지로 성관계를 끊었을 때 몸에 일어나는 나쁜 변화 6가지를 소개할테니, 판단은 알아서 하길 바란다. 

 

  1. 우울감이 높아진다성관계를 맺을 때 '엔돌핀'이 분비된다. 엔돌핀은 고통을 줄여주고 스트레스를 감소시켜주는 호르몬으로 주로 행복하다고 느낄 때 분비된다.

실제 미국의 한 연구에서는 자위를 하기 보다 성관계를 맺는 사람들이 스트레스에 강하다고 보고되기도 했다.

 

2. 성욕이 감소한다남성의 경우 성관계를 가질 때 남성호르몬 '테스토스테론'이 분비된다. 즉 성관계는 더 강한 성욕을 갖게 한다. 반대로 성관계를 중단할 경우에는 '테스토스테론' 분비가 낮아져 성욕이 감소한다. 

 

3. 발기부전에 걸릴 수 있다 발기부전이란 남성이 성관계를 할 때 충분히 발기가 되지 않거나 발기 상태가 유지되지 않는 것을 말한

다. 발기부전도 남성호르몬 감소와 관련이 있다.

 

  4. 전립선암에 걸릴 확률이 높아진다 남성에게 있어 성관계를 중단한다는 것은 '전립선암 보호 혜택'을 놓치는 것이나 다름없다. 실제 미국 비뇨기과 협회의 보고서에 따르면 성관계는 전립선암에 걸릴 위험성을 20% 감소시킨다. 잦은 사정이 전립선에 잠재적으로 유해물질이 쌓이는 것을 제거해주기 때문이다.

 

  5. 면역력이 감소한다 정기적으로 성관계를 가지면 면역글로불린 A(Immunoglobulin A) 수치가 올라간다. 면열글로블린A는 우리를 감기와 독감으로부터 지켜주는 역할을 한다. 즉 성관계를 끊었을 때는, 자주 관계를 가졌을 때보다는 면역력이 낮아진다고 볼 수 있다.

 

  6. 가슴이 작아지고 유방암 발병률이 높아진다 여성의 경우에 그렇다. 여성이 성적으로 흥분하게 되면 호르몬이 증가하고 가슴에 흐르는 혈류량이 늘어나 가슴이 커지게 된다. 또 믿기 힘들지만 실제로 한 연구에 따르면 주기적으로 성관계를 가진 여성이 그렇지 않은 여성보다 유방암 발병률이 낮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건강생활 목록

게시물 검색
공지사항 2019년 설 명절 배송안내
Copyright © 2006 延边聖山本草商贸有限公司 吉ICP备07004427号 住所 :延吉市北新胡同22号10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