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로그인

中 결혼율 5년 연속 하락…상하이 가장 최저

페이지 정보

관리자 작성일 :19-03-31 16:26 조회 :217회 댓글 :0건

본문

中 결혼율 5년 연속 하락…상하이 가장 최저

2019.03.31

 중국의 결혼율이 지난해 7.2%에 그쳐 2013년 이후 최저를 기록했다. 특히 경제가 발전한 지역일수록 결혼율은 낮았다. 결혼율은 일정 시기에 전체 인구 대비 결혼하는 사람의 비율을 일컫는다.

 

192910f097e3c22bcdafef0097cf3741_1554017

 

                             사진=에듀뉴스제공

 

중국의 한 관망매체의 보도에 따르면 중국의 결혼율은 2010년부터 2013년까지 상승하다 2013년 9.9%에서 2014년 9.6%로 내려갔고 2015년 9%, 2016년 8.3%, 2017년 7.7%, 2018년 7.2%로 계속 하락했다. 

 

지난해 중국에서 결혼율이 최저인 곳은 상하이로 4.4%에 그쳤다. 저장성은 5.9%였으며 광둥성, 베이징, 톈진 등지도 결혼율이 낮았다. 

 

스즈레이 중난재경정법대학 인구건강연구센터 주임은 결혼율 하락의 중요한 원인은 늦은 결혼이라고 말했다. 초혼 시기는 계속 늦어지고 있다.

 

결혼율 하락은 인구구조와도 관계가 있다. 노령화에 따라 전체 인구 대비 결혼적령기 인구의 비중이 감소했고 이는 결혼율의 하락을 초래했다. 

 

판젠레이 베이징시당교 교수는 중국의 결혼율과 출산율이 모두 끊임없이 하락할 것이라면서 이를 "추세"라고 말했다.

 

결혼 연령은 계속 높아지고 있고 결혼 의향은 출산 의향을 포함해 계속 떨어지고 있다. 판 교수는 생활 비용이 늘어나는 것도 결혼율 하락의 한 원인으로 꼽았다. 

 

가정관념의 변화나 도시화도 관계 있다고 그는 말했다. 그는 "큰 도시에서는 생활 리듬이 빠르고 경제적 부담도 크다"고 말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핫이슈 목록

게시물 검색
공지사항 5월초부터 9월초까지 산삼전초 사은전 !!
Copyright © 2006 延边聖山本草商贸有限公司 吉ICP备07004427号 住所 :延吉市北新胡同22号10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