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로그인

미국 견제에도 중국 아태지역 영향력 확대, 미국에 이어 2위

페이지 정보

관리자 작성일 :19-06-21 15:15 조회 :75회

본문

미국 견제에도 중국 아태지역 영향력 확대, 미국에 이어 2위

중국, 자원·미래자원, 외교 영향력, 경제무역관계 등에서 미국에 우위

한국은 일본, 인도, 러시아 이어 아태지역 영향력 6위 올라

2019.06.21

 중국이 아시아 태평양 지역에서 미국에 이어 영향력있는 국가 2위에 올랐다. 특히 아태지역 영향력에서 부동의 1위를 차지하고 있는 미국과의 격차를 크게 좁힌 것으로 나타났다. 무역전쟁 속에서 미국의 견제를 받고 있는 상황에서도 중국이 아태지역 영향력 확대에 성공한 것이어서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린다.  

호주 시드니에 있는 민간 싱크탱크 로위 연구소(Lowy Institute)가 8개 지표로 나뉘어 발표한 ‘2019아시아국력지수(Asia Power Index, API)’에서 중국은 경제자원, 미래자원, 외교적 영향력, 경제무역관계 등 4개 분야에서 1위를 차지하며 종합 2위를 차지했다.

로위연구소는 미국을 포함한 아시아 태평양 25개국을 대상으로 경제자원, 군사력, 체제근성, 미래자원, 외교적 영향력, 경제무역관계, 국방동맹 네트워크, 문화적 영향력 등 8개 지표를 근거로 국력을 수치화했다. 경제자원 등 8개 지표는 다시 126개 세부 지표로 더 세분화하여 백분율로 점수를 계산하고 자체적으로 설정한 서로 다른 가중치 산정 방법에 따라 최종 결과를 얻었다.

한창 무역전쟁을 벌이고 있는 미국과 중국은 지난해에도 1,2위를 다퉜으며, 올해 그 격차는 더욱 좁혀졌다. 올해 API 산출 결과 미국과 중국은 각각 84.5점와 75.9점를 기록해 이 지역 초강대국으로 분류됐다. 2018년 10점 이상이었던 미국과 중국의 점수 차이가 올해 8.6점으로 좁혀졌고, 이런 추세를 가속화하는 원인은 미국 정부의 현재 외교정책에서 기인된 것으로 분석했다.

API에서 미국이 아시아태평양 지역에서 군사동맹, 문화와 언론의 영향력, 미국 고유의 지정학적 이점과 사회경제적 발전 수준 등을 바탕으로 굳건히 1위 자리를 지키고 있지만 미국의 자원은 점차 도전과 침식을 받고 있다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무역적자에 대한 트럼프 행정부의 관심 등 일방주의 정책은 미국의 포괄적 영향력의 추락을 막는데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특히, 트럼프의 ‘수정주의 경제 아젠다’와 미국의 아시아 태평양 지역 고유의 전통적인 역할에 비추어 볼 때 미국은 아태지역의 외교영향력에서 3위를 차지해 중국과 일본에 뒤졌다.

 

b1e3f6a6c08974dc654a95b2dc964d16_1561097

중국은 종합점수에서 2위를 차지했다. 중국은 경제자원, 미래자원, 외교적 영향력, 경제무역관계 등 4개 분야에서 1위를 차지하며 미국을 위협했지만 나머지 4개 항목에서는 미국과 많은 차이를 보였다.

광활한 토지자원과 풍부한 천연자원을 보유하고 있는 중국은 5G기술 등 하이테크 분야에서 높은 경쟁력을 갖췄으며, 외교 트워크와 다자간 힘, 외교정책에 있어서 높은 점수를 받았다. 또한  지역무역관계와 경제외교에서 미국을 크게 앞섰으며, 지역투자유치에서도 높은 점수를 받았다. 

하지만 문화영향력 및 자체 군사능력에서 중국은 아시아지역 2위, 체제근성에서 3위, 국방동맹 네트워크에서는 9위에 올라 미국과 격차를 드러냈다. 아태지역이기에 국방동맹 네트워크는 북한만이 유일한 동맹관계이고, 미국은 아시아 여러 국가들과 방대한 방위조약을 맺고 있다. 중국사회 내부 문제에 있어서는 노령화, 중산층 소득함정 등이 문제로 지적됐다. 

미국과 일본은 과거 10년간 아태지역의 외국인직접투자(FDI)의 주요 원천국이었지만 지금은 중국이 그 역할을 대신하며 개발도상국 투자의 주도적인 힘이 됐다. 이 보고서는 또 중국의 중위소득 소비자가 늘면서 5G와 같은 신테크놀러지의 상용화 과정에서 중국 국내 내수시장은 든든한 자원이 될 것이라는 연구 결과를 내놨다. 

아태지역에서 중국의 위치는 계속 상승하고 있으며, 가장 큰 걸림돌은 미국이다. 중국의 당면 과제는 이 지역 대다수 국가들과 군사적 신뢰를 높이고 영토 분쟁이나 다른 이익 충돌을 조정해 처리하는 것이다. 마찰이 가열된 배경에는 중국이 태평양 지역에서 존재감이 높아진 것도 한 몫했다. 이에 따라 중국-호주 관계가 긴장된 국면을 맞으며, 호주는 무역전쟁에서도 노골적으로 미국의 편을 들고 있다. 이에 금년 5월 중순 재선에 성공한 호주 스콧 모리슨 (Scott Morrison) 총리가 된 이후 모리슨 총리는 대선 후 남태평양 섬나라인 솔로몬제도을 방문해 중국의 태평양 지역에 대한 영향력 저지에 나섰다. 현재 중국은 솔로몬제도의 최대 교역국으로 대만과 수교 관계를 끊고 중국과 수교할 것을 검토하고 있는 나라다. 

일본과 인도가 각각 42.5점, 41.0점을 얻어 3, 4위에 올랐다. 트럼프 정부가 다자주의의 궤도를 벗어난 후 일본은 이미 아태지역의 ‘자유주의 질서’의 중심축이됐다. 예를 들어, 미국에서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TPP)’을 탈퇴한 뒤 일본은 올해 1월 자발적으로 포괄적점진석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CPTPP) 협상을 추진했다. 인도는 비록 성장 잠재력을 완전히 발휘하지는 못했지만 2030년전까지 인도의 경제 규모와 영향력 범위는 미국과 거의 같을 것으로 전망했다.

5위 러시아(35.4점)의 뒤를 이어 6위를 차지한 한국(32.7점)은 경제자원(18.6점, 5위), 군사력(32.9점, 5위)에서 모두 5위를 차지했으나, 체제근성(35.8점, 11위)에서는 북한(35.9%, 10위)보다 낮은 순위를 보였다. 또한 미래자원(10.7점, 8위)에서 약세를 보인 반면 외교적 영향력(69.7점, 4위), 경제무역관계(27.4점, 5위), 국방동맹 네트워크(46.0점, 3위), 문화적 영향력(33.8점, 5위) 등에서는 상위에 올랐다.

그 외 호주(31.3점), 싱가포르(27.9점), 말레이시아(22.8점), 태국(20.7점) 등이 7위~10위를 차지했다. 지난 2년간의 점수 변동을 보면 대만은 전체 평가체계 중 유일하게 하락 추세를 보였다. 점수가 오른 나라나 지역은 14곳으로 이 중 중국이 1.4점으로 가장 많이 올랐고 이어 북한, 말레이시아뉴질랜드, 베트남 순이다.

 

중국경제동향 목록

우전, “중국 IT회의” 및 “촹커시대 2019년 산업 인터…

우전, “중국 IT회의” 및 “촹커시대 2019년 산업 인터넷 포럼” 성공적으로 개최 2019.07.16​ 7월 6일, ITSS 데이터 센터 운영 관리팀(DCMG)과 쌍태IT연합(双态IT联盟)이 공동으로 주관한 "2019중국쌍태IT회의”가 중국에서 개최되었다. 정부 관리 부문, 금융,…

2019-07-16
스마트폰 2인자 중국 화웨이 TV시장 진출, 업계 지각변동 …

스마트폰 2인자 중국 화웨이 TV시장 진출, 업계 지각변동 전망 연간 판매 목표 1000만대, 디스플레이 공급처로 BOE CSOT 낙점 2019.07.11​ 중국의 스마트폰 맹주 화웨이가 TV 사업에 손을 뻗으면서 글로벌 TV 시장에 지각변동이 예상된다.​ ​​2019년 'C…

2019-07-11
中 디디추싱, 차 공유 스타트업에 투자

中 디디추싱, 차 공유 스타트업에 투자 2019.07.08​​​ ​사진=차이나미디어DB 텐센트 지원받는 온타임에 투자 발표..액수 공개 안 해 주요 경쟁사 메이투안 디안핑 견제 전략 일환으로 보여 중국 최대 자동차 공유 서비스 디디추싱이 갈수록 치열해지는 경쟁을 극복하기 위한 전략으…

2019-07-08
전자제품 중 쓰레기 분류 관련 품목 판매 늘어

전자제품 중 쓰레기 분류 관련 품목 판매 늘어 2019.07.02​​ ​이미지 제공=에듀뉴스 일부 온라인 매장의 618 프로모션 보고서가 발표됐다. 쑤닝(苏宁)은 전 품목 판매량이 전년 대비 171% 증가했다고 밝혔다. 특히 ‘쓰레기 분류’가 화제가 되는 요즘, 환경 보호에 대한 의식이…

2019-07-02
5G로 연결된 기계와 사람

5G로 연결된 기계와 사람 ​[타이위안 중신사 = 뉴스핌 특약] 정산호 기자 = 22일 중국 산시성(山西)성 타이위안(太原)시 메탄거래센터에서 5G 페스티벌이 열린 가운데 참관객이 인간의 동작 정보를 5G로 전송받아 흉내 내는 로봇을 체험해보고 …

2019-06-27
중국 500만 인공지능 인재 부족, AI 인재 육성 열풍

중국 500만 인공지능 인재 부족, AI 인재 육성 열풍 ​2019.06.27​​이미지 제공=상해 에듀뉴스 중국 올해 35개 대학 인공지능 학과 개설 중국이 4차 산업혁명의 핵심 기술인 인공지능(AI) 인력 양성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특히 심각한 인공지능 인력 수급 불균형에 AI 전…

2019-06-27
열람중 미국 견제에도 중국 아태지역 영향력 확대, 미국에 이어 2위

미국 견제에도 중국 아태지역 영향력 확대, 미국에 이어 2위​중국, 자원·미래자원, 외교 영향력, 경제무역관계 등에서 미국에 우위한국은 일본, 인도, 러시아 이어 아태지역 영향력 6위 올라2019.06.21​ 중국이 아시아 태평양 지역에서 미국에 이어 영향력있는 국가 2위에 올랐다. 특…

2019-06-21
중국 청두발 국제열차, 월 208편 정도 활발히 운행

중국 청두발 국제열차, 월 208편 정도 활발히 운행 2019.06.21 ​중국 청두발 유럽행 국제열차가 지난 5개월(1-5월)는 총 1,041편으로 매월 208편 이상 활발히 운행해 전년동기 대비 41.2% 증가하였다.청두일보 보도에 따르면 운송 화물의 시중가는 24.8억 달러로 6…

2019-06-21
中 5G 특허 전 세계의 40% 육박, 화웨이 최다 보유

中 5G 특허 전 세계의 40% 육박, 화웨이 최다 보유 2019.06.21 중국이 보유한 5G 특허가 전 세계의 40%에 육박하는 가운데, 중국 통신장비 제조업체 화웨이(华为)가 가장 많은 특허를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전했다. 최근 독일 시장조사업체인 ‘아이플리틱스(IPlytics)…

2019-06-21
5년 후 중국 5G 스마트폰 사용자 10억, 경제효과 170… 인기글

5년 후 중국 5G 스마트폰 사용자 10억, 경제효과 1700조원에 달할 것2019.06.16 ​앞으로 5년 뒤 중국의 5G 산업이 창출하는 경제총량이 우리 돈 1700조 원을 넘어서고, 5G 스마트폰 사용자 수도 10억 명을 돌파할 전망이다. 중국 정보통신연구부는 2020~2015년 …

2019-06-16
중국, 연내 DRAM 양산 들어간다

중국, 연내 DRAM 양산 들어간다 2019.06.16​ 중국이 그동안 전량 수입에 의존해 왔던 DRAM 국산화에 성공해 올해부터 양산에 들어갈 예정이라고 중국 IT 전문지 콰이커지(快科技) 가 전했다. ​창신춘추 회사 조감도 [사진=바이두]​12일…

2019-06-16
⁠⁠"중국 반도체, 설계 제외하곤 미국에 크게 뒤져" &l…

"중국 반도체, 설계 제외하곤 미국에 크게 뒤져" <중국 공청원> ​소재, 설비, 설계 분야 미국에 큰 격차반도체 영업 선순환 고리 만들어야 2019.06.16​13일 인민일보 해외판 SNS 샤커다오(俠客島)는 니광난(倪光南)중국 공청원(工程院) 원사의…

2019-06-16
중국 ‘수소전기차’ 굴기 강화 조짐

중국 ‘수소전기차’ 굴기 강화 조짐 2019.06.16 中‘전기차’에 이어 '수소전기차 굴기' 강화할 듯 보입니다. ‘중국 전기차의 아버지’로 불리는 완강 중국과학기술협회 주석이 "전기차처럼 수소전기차 받아들일 차례이며, 판을 바뀌는 것에 대비해야"한다면서 “미…

2019-06-16
중국, 부모지갑 여는 '친자소비' 확대

중국, 부모지갑 여는 '친자소비' 확대 2019.06.16​산아제한 폐지 영향 아동용 헤어숍·수영장 중국에서 '친자소비'(亲子消费) 트렌드가 급속히 확산되고 있다. 친자소비란 부모가 자녀를 위해 또는 부모와 자녀가 함께 소비하는 행태를 말하는 신조어…

2019-06-16
라이선스 발급 5G 대장정 시동, 경제효과 10조위안 넘…

라이선스 발급 5G 대장정 시동, 경제효과 10조위안 넘을 듯 영업허가, 3대 이통사 오는 하반기 5G 통신 서비스40개 도시 5G 통신망 구축, 5G 기지국 투자 확대 2019.06.11 ​ 중국 당국이 이통사에 5세대 이동통신(5G) 영업 허가를 공식 부여하면서 향후 10조 위…

2019-06-11
게시물 검색
공지사항 5월초부터 9월초까지 산삼전초 사은전 !!
Copyright © 2006 延边聖山本草商贸有限公司 吉ICP备07004427号 住所 :延吉市北新胡同22号10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