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로그인

중한경협 전초기지 전북경제 날아올라

페이지 정보

관리자 작성일 :19-02-02 20:06 조회 :22회

본문

 올해는 전북의 대 도약이 예고된다.

 889a682103f6f1fb5c01ca36deab5c31_1549105 

새만금 국제공항 건설이 정부의 예비타당성조사 면제 대상으로 선정되면서 천년을 향한 하늘길이 활짝 열리게 됐기 때문이다.

 

홍남기 경제부총리는 새만금에도 국제공항을 건설해 민간투자 유치와 국내외 교류를 촉진하고 새만금 개발이 속도감 있게 추진되도록 하겠다고 발표했다.

 

경영난을 겪는 타 지방공항을 이유로, 견제가 심했지만 정부는 흔들리지 않았다.

 

세계 경제와 물류 중심지 도약을 위한 핵심 인프라로 새만금 공항의 필요성을 인정한 것이다.

 

이로써 전북은 한중경협단지의 조속한 개발과 함께 대중국 무역의 전진기지로써의 역할이 기대되고 있다.

 

도는 지난 30년간 김제와 군산, 새만금을 오가며 추진과 무산을 반복해왔지만 결국 공항을 보유하려는 노력이 결실을 맺었다.

 

여기에 건설기간 동안 지역 내 예상되는 1조 5천억 원의 경제적 파급효과도 지역활성화에도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이에 숱한 난관을 극복하고 비로소 날개를 달게 된 새만금과 국제공항이 건설된 전북의 미래를 살펴본다.

 

 

▲새만금을 환황해권 교류 중심지로 구축

 

새만금에 국제공항이 건립될 것으로 보이면서, 한중경제협력단지를 중심으로 한 전북의 미래지향적 발전이 기대되고 있다.

 

새만금 항공수요의 핵심으로 ‘한중경협’이다.

 

현 ‘새만금 기본계획(2014년)’에 따르면 ‘초국적 경제협력 특구 조성’은 새만금의 최우선 개발방향이다.

 

선도사업으로 명시된 ‘새만금 한중경협단지’는 지난 2014년 7월 한·중 양국의 정상회담 부속서에 포함되며 공식적으로 추진됐다.

 

그간 ‘새만금 성공의 열쇠’라고 까지 불리며 각종 청사진이 잇따랐다.

 

한·중 자유무역협정(FTA) 체결 이후에는 한중산업협력단지로 지정된 3곳 중 국내유일 1곳에 포함됐다.

 

여기에 해빙 분위기를 타고 최근 중국 고위급 인사가 새만금 현장을 방문해 상호 교류협력 방안을 논의하기도 했다.

 

지난해 국토부 항공수요 보고서에서도 “새만금 사업 중 한중경협단지의 개발은 단순한 관광·레저가 아닌 비즈니스 등 특정 방문 목적의 교류가 크게 나타날 것”이라며 항공수요 창출을 긍정적으로 내다봤다.

 

특히 새만금 신공항은 기존 지방의 국제선 공항과 운영특성에서 차이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했다.

 

무안·양양공항처럼 국제선 승객들이 해당지역을 경유해 서울·제주로 가는 외국인을 처리하는 공항과는 차이가 있는 것.

 

이에 새만금 신공항이 향후 지역의 거점화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국제선 O-D수요(기종점 통행량)를 처리하는 공항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항공화물 역시 “한중 경협단지 개발은 중국 거점의 화물을 저비용항공사를 통해 운송하면서 중국노선의 다양화가 이뤄질 경우, 경제성 있는 비즈니스 모델로 성장할 수 있다”고 평가했다.

 

따라서 정부가 의지를 가지가 새만금을 조기에 개발해준다면 환황해권 교류 중심지 구축에는 문제가 없을 것이라는 게 전문가들의 중론이다.

 

 889a682103f6f1fb5c01ca36deab5c31_1549105
▲한중 경제협력단지 조성에 날개

 

올해는 새만금에 `한중경제협력단지`를 조성하고 중국과의 새로운 협력 관계를 구축해 나가야 할 최적의 시기를 맞았다.

 

새만금은 산업, 관광, 농생명 등 다양한 기능의 대규모 용지를 조성하는 국책사업인 만큼 기업과 투자자에게 원하는 방향으로 다양한 사업적 시도를 할 수 있는 기회와 가능성을 제공한다.

 

특히 신항만, 국제공항, 철도 등 물류교통망이 갖춰지면 중국과 지리적으로 매우 가까운 `한중경제협력단지`는 우리나라의 넓은 FTA 경제 영토를 활용해 세계 시장으로 진출하려는 중국 기업은 물론 13억 인구를 보유한 중국 시장에 진출하려는 국내외 기업에 최적의 투자 전초기지로 부상할 것으로 보인다.

 

새만금 국제공항 건설을 계기로 한중 간 경제협력의 첫 성공 모델이자 대한민국의 새로운 국가 브랜드인 `새만금 한중경제협력단지`는 날개를 달게 됐다.

 

 

▲ 한.중 산업협력단지란?

 

한.중 산업협력단지란 지난 2014년 7월 열린 한중 정상회담의 의제로 포함되면서 논의됐으나 부지만 지정했을 뿐, 이렇다 할 성과를 내지 못했던 게 사실이다.

 

한국은 새만금, 중국 측은 산동성 옌타이시, 강소성 옌청시, 광동성 후이저우시로 정하고 산단 밑그림만 그려왔다.

 

그러던 중 문재인정부가 들어서면서부터 한국과 중국은 새만금 산단을 공동개발하기 위한 논의가 급물살을 타기 시작했다.

 

시범사업으로 화장품·식품 등 고급소비재와 로봇·헬스케어 등 신산업 클러스터 조성사업을 추진하기로 합의하고 추가 사업 발굴을 위해 노력도 진전을 보였다.

 

최근에는 한중 산단의 장기 협력과제 발굴을 위한 양국 연구기관의 공동연구도 추진하고, 정부·기업·연구기관이 참여하는 ‘한중 산단 협력교류회’를 정기적으로 개최하는 등 경제협력 물꼬를 트는 촉매제 역할을 해 온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이런 가운데 국제공항건립이 예타면제사업으로 결정되면서 새만금은 대중국 전진기지가 될 한중산업협력단지 조성이 가속화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앞으로도 중국 기업 투자가 이어질 수 있도록 투자여건도 지속해서 개선될 것으로 전망된다.

 

/박정미기자 jungmi@

 

출처 : 전북중앙신문(http://www.jjn.co.kr)

中韓동향 목록

신라면세점이 중국 웹툰 작가와 협업해 중국 젊은 고객 잡기에…

박준호 기자 = 신라면세점이 중국 웹툰 작가와 협업해 중국 젊은 고객 잡기에 나섰다. ​신라면세점은 앞서 SNS 운영, 한류 모델 활용, 왕훙 초청 등 다양한 방식으로 중국 고객과 소통을 해 왔다. 이번에는 면세업계 최초로 중국 웹툰 작가와 손을 잡았다.​웹툰은 소비자와 가까이 소통할 …

2019-02-19
신세계면세점, '위챗' 내 멤버십 미니사이…

박준호 기자 = 신세계면세점이 국내 면세업계 최초로 중국 최대 메신저 ‘위챗’ 내 멤버십 미니사이트를 오픈했다. 최근 한국을 방문하는 중국인 관광객 수가 회복세를 보이는 가운데, 위챗과의 협업을 통해 중화권 고객과의 밀착 소통을 강화하는 것이다. 위챗은 모바일 메신저, 결제, 송금,…

2019-02-19
중국 소비자 삼성 냉장고 외면, 설문 조사서 꼴찌

중국 소비자 삼성 냉장고 외면, 설문 조사서 꼴찌 백진규 기자 = 중국 유력 냉장고 브랜드 중 삼성 냉장고에 대한 소비자들의 품질 불만이 가장 많은 것으로 집계됐다. 브랜드 선호도에서도 삼성은 5개사 중 5위로 꼴찌를 기록했다. 22일 중국 매체 스다이저우바오(時代周報)는 지난…

2019-02-07
베이징현대 3공장 라인 중단

베이징현대 3공장 라인 중단 - 중국 자동차 불경기 직격탄, 명퇴 및 지방 공장 전환 배치 2019-01-28 베이징 현대차가 중국 베이징에 있는 제 3공장 가동을 최근 전면 중단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회사는 3공장의 인력을 지방도시 다른 공장으로 전환 배치하거나 명퇴를 권유하고…

2019-02-07
한중기업가협회, 중국 협회들과 협약서 체결

한중기업가협회, 중국 협회들과 협약서 체결 한중기업가협회가 지난 2019년 1월 16일 중국 북경에서 북경중소기업국제협력협회, 북경연경팔절협회와 함께 한국, 중국 3개 협회 공동으로 양국 간의 우수 민족문화를 널리 알리는데 상호 노력하며, 국제간의 문화교류 촉진과 기업 협력 실현을…

2019-02-03
중국 유력 기업가⋅후계자 26명, 한국 콘텐츠 기업 방문

중국 유력 기업가⋅후계자 26명, 한국 콘텐츠 기업 방문 중국 장강경영대학원 최고경영자과정(Executive Education)의 일환으로… ‘한한령' 해빙 조짐SM⋅대림미술관 등 한국 콘텐츠 기업 방문… 협력 관심보여 중국의 한한령이 관광산업 뿐 아니라 기업협력 관계에서…

2019-02-03
한국 8대 주력산업, 3년 후 조선업 제외 중국에 추격 허용

한국 8대 주력산업, 3년 후 조선업 제외 중국에 추격 허용 반도체 등 주력 산업의 경쟁력이 모두 약해지고 여기에 미·중 무역전쟁과 환율·국제유가, 중국의 IT(정보기술) 굴기 등 총체적인 대내·외 불확실성까지 더해지면서 한국경제의 전망이 어두운 그림자 끼고 있…

2019-02-02
한중 합작 사기단 무더기 법정구속

법원 "실체 없는 유령회사 차려 사기행각…투자자 기망" (대전=연합뉴스) 한종구 기자 = 고성능 전기자동차 기술을 개발했다고 속여 수백억원을 가로챈 사기조직 일당이 무더기로 법정 구속됐다. 대전지법 제11형사부(정정미 부장판사)는 31일 특정 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

2019-02-02
현대백화점면세점, 中 최대 여행 정보 업체 '마펑워…

현대백화점면세점, 中 최대 여행 정보 업체 '마펑워'와 협약 현대백화점면세점이 중국 최대 여행 정보 커뮤니티 '마펑워(馬蜂窩)'와 손잡고 중국인 개별 관광객 유치에 나선다. 황해연 현대백화점면세점 대표는 29일 중국 베이징 마펑워 본사에서 뤼강(呂剛…

2019-02-02
한중교류협, 해피팜과 중국 수출지원 MOU체결

한중교류협, 해피팜과 중국 수출지원 MOU체결 ​사진=해피팜협동조합 최미경 대표와 사)한중우호교류협의회 전보형 회장이 중국 수출지원 MOU체결를 체결하고 있다. 박노충 기자 = 사)한중우호교류협의회 전보형 회장과 해피팜협동조합 최미경 대표가 지난 24일 강서구 마곡에 위치한 …

2019-02-02
대전 보문고, 중국 전청고 초청해 문화교류

​대전 보문고는 지난 26일부터 28일까지 2박3일 일정으로 중국 자매학교인 전청고 학생들을 초쳥해 문화교류 행사를 가졌다. 대전 보문고가 중국의 자매학교인 중국 절강성 소흥시에 위치한 전청고 학생들을 초청해 문화교류와 서로의 우의를 도모하는 시간을 가졌다. 보문고(교장 이성건)는 …

2019-02-02
열람중 중한경협 전초기지 전북경제 날아올라

올해는 전북의 대 도약이 예고된다.​ 새만금 국제공항 건설이 정부의 예비타당성조사 면제 대상으로 선정되면서 천년을 향한 하늘길이 활짝 열리게 됐기 때문이다. 홍남기 경제부총리는 새만금에도 국제공항을 건설해 민간투자 유치와 국내외 교류를 촉진하고 새만금 개발이 속도감 있게 추진되도록 …

2019-02-02
중국 청도에 매장 오픈…"한중문화교류 첫 성과"

교보핫트랙스, 중국 청도에 매장 오픈…"한중문화교류 첫 성과" 황수정 기자 = 교보문고 자회사인 교보핫트랙스(대표 박영규)가 지난 29일 중국 청도출판그룹이 운영하는 대형 쇼핑몰인 시티미디어플라자 내에 핫트랙스 매장을 오픈했다고 밝혔다. 교보핫트랙스 청도 오픈식 [사진=교보문…

2019-02-02
중국 시장에서 악전고투하고 있는 한국 기업의 문제점으로 인기글

중국 시장에서 악전고투하고 있는 한국 기업의 문제점으로 ‘가족 경영’과 ‘현지화 실패’라는 지적이 제기됐다. 중국 경제일보(经济日报)는 12일 ‘중국경제•1일1문’ 코너에서 “한국 기업이 중국에서 잇따라 실패를 겪는 것은 한국 기업 자체의 문제에서 기인한다”는 취지의 글을 실었다. 최근…

2019-02-02
한국임시정부 유적지, 상하이와 한국 100년 인연의 ‘산증인…

상하이 임시정부 유적지, 상하이와 한국 100년 인연의 ‘산증인’​ 상하이시 황푸구 마당로 306로 4호에 위치한 상하이 대한민국 임시정부 유적지는 1993년 개방 이후 수많은 관광객을 맞이했다. 사진/ 완취안(萬全) 상하이(上海)의 마당로(馬當路)는 역사와 현실이 교차하는 곳이…

2019-01-31
게시물 검색
공지사항 2019년 설 명절 배송안내
Copyright © 2006 延边聖山本草商贸有限公司 吉ICP备07004427号 住所 :延吉市北新胡同22号10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