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로그인

런정페이, “미국이 올해 화웨이 제재 강화해도 살아남을 수 있다”

페이지 정보

백두넷 작성일 :20-01-24 15:15 조회 :117회 댓글 :0건

본문

 

런정페이, “미국이 올해 화웨이 제재 강화해도 살아남을 수 있다”

 

 

화웨이 런정페이 최고경영자(CEO)는 올해 미국이 압박을 더 강하게 해오더라도 영향은 크게 받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의 제재를 받고 있는 중국의 대표적 통신장비기업 화웨이의 창업자 런정페이 최고경영자(CEO)는 “올해 미국이 더 압박하더라도 영향은 크지 않을 것”이라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런 CEO는 21일(현지시간) 스위스 다보스에서 열린 세계경제포럼(WEF) 연차총회(일명 다보스포럼)에 토론자로 나와 이같이 말했다고 CNBC 등 외신들이 보도했다.

 

런 CEO는 “지난해 화웨이가 미국의 블랙리스트(거래 제한 기업 명단)에 오른 후에도 모든 경영 업무는 안정적”이라며“이런 도전을 견뎌내면서 지난해 매출이 전년 대비 18% 증가하는 성과를 거뒀다”고 말했다.

 

그는 수십억 달러를 들여 미국의 공격에 대응한 백업 플랜을 마련한 덕분에 버텨낼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미국이 올해 화웨이에 대한 공세를 더욱 강화할 수 있다고 본다”며 “그렇지만 우리가 이 공격에서도 살아남을 수 있다고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런 CEO는 다보스포럼에 참석한 트럼프 대통령과 만날 의사가 있느냐는 질문에 “트럼프 대통령과 만나서 무슨 이야기를 하겠느냐”고 반문하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부동산을 다루는 사람이고, 나는 기술을 다루는 사람이기 때문에 의사소통이 어렵다”고 답했다.

 

앞서 지난해 5월 미국 상무부는 트럼프 대통령의 행정명령에 따라 화웨이와 화웨이의 계열사들을 블랙리스트(거래 제한 기업) 명단에 포함시켰다. 

 

화웨이가 미국 기업 제품을 구매할 때 불허를 기본 원칙으로 하되 심사를 거처 제한적으로 허가를 내주도록 하는 제재 조치를 취했다.

 

미국은 화웨이의 차세대 이동통신 5G 장비도입을 차단하기 위해 영국 등 동맹국들에게 압력을 행사하고 있다. 로이터 통신은 이달 초 화웨이로 들어가는 외국산 부품 증가를 막을 수 있는 새로운 규정 도입을 검토하고 있다고 전하기도 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기업&인물 목록

게시물 검색
공지사항 코로나19로 배송 중단 통지
Copyright © 2006 延边聖山本草商贸有限公司 吉ICP备07004427号 住所 :延吉市北新胡同22号10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