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로그인

신코로나 역병이 세계를 어떻게 바꿀까?

페이지 정보

작성자 :백두넷 | 작성일 :20-05-10 01:55|

본문

신코로나 폐렴역병이 왜 세계를 개변시키는가? 이는 현실문제일 뿐 아니라 더욱더 이론의 문제이기도 하다. 현대 국제관계 이론과 역사 서술 중에서, 바이러스 전염병의 각도에서, 역병이 도대체 인류의 기본 사회생활, 국가사이의 권력경쟁 및 이익분배에 어떠한 변화를 가져오는지를 총결산하는(总结) 글은 거의 없다(少有).

 

그렇지만, 이번 신코로나 역병은 민족, 국적, 성별, 피부색, 연령 등을 구분하지 않고, 이미 세계 200여 국가와 지역에 확산되었다. 이로써 인류의 위기와 재난의 서술을 새롭게 다시 쓰게 되었고, 우리의 세계정치이론 인식과 역사경험을 변화 및 개선시켰다. 구체적으로 말하면, 신코로나 역병은 다음의 4가지 방면에서(从以下四方面) “전대미문”적으로 세계를 개변시키고 있다.

첫째, 신코로나 폐렴역병이 인류의 경제질서와 경제활동에 가져온 충격은 전례가 없을 정도이다(前所未有的). 이 전염병 때문에, 세계 절대 다수 국가가 자가격리를(居家隔离) 경험하고, 또 사회적 거리두기를(社交距离) 유지하고, 심지어는 도시봉쇄까지(封城) 해서, 경제활동 중의 소비수요는 압축을 받아(被压缩到了) 생활필수품 공급에 그치고 있다. 또한 대부분의 산업과 제조업은 모두 정상적 운영을 하지 못하고, 자본도 역시 명확한 투자방향을 제대로 못 잡고 있다. 이는 경제활동의 모든 요소가 정지상태(停摆)에 놓여 있음을 말한다.

신코로나 역병이 궁극적으로 어떠한 전 지구적 경제쇠퇴를 가져올지에 대해, 어떤 사람은 앞으로 1929-1933년 대공황(大萧条)이후 최대의 세계 경제위기가 될 것이고, 심지어 어떤 이는 대공황시기에 비해 더 엄중할 것이라고 인식하고 있다.

둘째, 신코로나 폐렴역병은 대국간 전략경쟁을 모든 요소의 대결시대로 진입하도록 만들고 있고, 현재의 중·미관계 악화는 이의 전형적인 보기이다. 우리들이 과거에 인식한 중·미관계의 경험적 사실은 “좋긴 하지만 좋아 보았자 얼마나 좋아지겠는가? 또 나쁘긴 하지만 나빠 보았자 얼마나 나빠지겠는가?”였다(“好也好不到哪里,坏也坏不到哪里”). 그렇지만 오늘날의 중·미관계에는 이미 거대한 “범주적(파라다임의, paradigm) 변화(范式变化)”가 발생해버렸다. 정말로 총체적 대결의 시대로 진입한 것이다.

경제나 군사뿐 아니라 과학기술협력, 인문교류, 각자 국내시장과 경제관리체계 등의 방면에까지 포괄하여, 모두 충돌과 대결의 추세로 나아가고 있다. 중·미관계가 오늘날 악화되는 과정 중에 가장 위험한 요인은 감정화와 정치화이다(情绪化和政治化). 특히 미국정부는 “잘못을 남에게 떠넘기기(甩锅)”위해 끊임없이 중국의 거동에 대해 “낙인찍기(污名化)”를 해왔다. 중·미관계는 “최악은 아니지만, 단지 더욱 악화될(没有最坏,只有更坏)” 가능성이 높다.

셋째, 신코로나 폐렴역병이 냉전종식 근 30년래 전대미문의 정치와 사회 사조에 새로운 격동과 기복을(激荡起伏) 가져왔다. 냉전종식은 자유주의 가치관과 그 실천의 세계화를 가져오도록 했고, 구체적으로 시장에 그 요소를 배치하고, 가치 및 산업의 연계구조의 배치를 통해 세계화를 구현했다. 더 나아가 각국 정치, 사회의 협치 프레임과 중대한 초국가적 의제설정과 협치(관리, 거버넌스 governance) 기제의 세계화도 가져왔다.

신코로나 역병이 폭발하면서, 유럽연합(EU)과 같은 지역 협치(거버넌스) 기제가 엄중한 도전을 받고 있다. 이뿐 아니라 더욱더 “미국우선주의”의 협애한 대중영합주의(狭隘民粹主义, 포퓰리즘) 때문에 국제제도의 규칙을 기초로 하는 전 세계적 협치(글로벌 거버넌스, global governance) 역시 심각하게 쇠약해지고 있다. 역병에 대응하기 위해, 정부, 사회 및 개인의 관계는 중대한 역사적 조정을 겪고 있는 중이다. 따라서 정부의 개입과 자원배치 능력을 강화시키는 “신국가주의”가 전 세계 각지에서 관심을 끌고 있다.

넷째, 신코로나 폐렴역병이 전세계의 여론방향을 재(再)설정하고(다시 빗고, 重塑) 있다. 전대미문의 여론 “히스테리화”를 조성하고, 민족주의, 인종주의, 배외주의가 다시 일어나고 있다. 세계화 시대의 자유 및 상호개방과 국가와 지역을 넘어선 사회적 교류왕래는, 신코로나 사태 이후, 엄중한 타격과 제한에 직면해 있다.

이는 한 걸음 더 나아가 세계의 중요 경제체 사이에 상호 방어 장벽을 유발하고, 전략경쟁은 경제, 사회 및 여론 등 영역에까지 전면적으로 확대되고 있다. 이래서 각국이 가치와 관념에서 상호 경계와 장벽을 치는 새로운 전선이 형성되고 있다.

일부 아프리카 국가는 서방 매체의 영향을 받아 “중국차별론”으로 대응하고 있다. 심지어 어떤 서방매체는 더 나아가서 도발의 기회를 잡고 중국에게 아프리카 국가의 채무를 포기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또한 일부 “일대일로” 프로젝트가 정체를 강요당하고 있기도 하다.

신코로나 폐렴역병은 전 세계적으로 4단계의 “충격효과”를 형성하고 있다고 할 수 있다. 각각은 “공공위생위기” “경제와 민생위기” “사회위기” 그리고 일부 국가에 나타나는 “정치위기”라고 할 수 있다. 이제까지 충격은 제1, 제2 단계에 처해 있었고, 지금은 제3단계로 향해 건너가고 있는 이행기다. 제4단계는 아직 출현하지 않았다.

신코로나 역병은 어떻게 세계를 개변시킬까? 필자는 다음 3개 방면의 개변이 일어날 확률이 높다고 본다.

하나의 방면은 세계가 “신 전국시대”로 진입해서, 국가 간 경쟁, 방어, 경계 등의 전선이 지속적으로 확대되고 장기화(持续拉宽和拉长) 될 수 있다는 점이다. 이전에 우리는 언제나 “단극” 또는 “다극”을 이야기 해왔지만, 신코로나 폐렴역병은 앞으로 “극”의 개념을 전례가 없을 정도로 공허하게(空前虚化) 만들 것이다.

국제구도는(国际格局) 더 이상 간단하게 “극”이란 개념을 주체의 권력분배 구조로 삼을 수가 없다. 오히려 이해관계의 경계, 방어, 충돌 등이 더욱 세밀해 지고, 전면적으로 전개될 것이다. 이 결과 국제구도는 앞으로 국제질서의 주도적 영도 역량이(리더십, leadership) 부족해지고, 국가 간 다(多)영역, 다(多)전선, 다(多)차원의 “옥신각신 다투는(明争暗斗)” 신시대가 열릴 것이다.

우리가 본래 적극적으로 만들었던 브릭스(BRICS)국가협력기제, 상하이협력조직기제, 신흥경제체협력기제 등 모두가 앞으로 매우 많은 새로운 도전과 문제에 직면할 것이다. 국제역량에서 “동승서강东升西降—동양은 상승하고 서양은 하강하는” 구도(格局) 또한 중대 시련을 겪을 것이다. 브릭스국가와 신흥경제체제는 역병발생으로 비교적 큰 충격을 받았고, 남아프리카, 브라질, 인도의 화폐는 지난 2개월 동안 대폭 평가절하 되어 사람들이 우려하게 되었다.

미래의 세계 권력과 이익구조는 다시 재조직될 것인가? 우리는 이 “신(新)전국(戰國)시대”를 어떻게 넘길 것인가? 이러한 도전은 전대미문이다.

또 하나의 방면은 대국의 전략경쟁이 더욱더 엄준한 신단계로 진입한다는 점이다. 이미 중국과 미국은 “신냉전” 진입을 시작한 바와 다름없는 것 같다. 이 문제는 여전히 논쟁이 가능하다. 그렇지만 현재의 추세를 두고 볼 때, 중·미관계는 “신냉전”으로부터 아마 한 걸음 떨어진 정도로 다가 와 있는 것 같다(只有一步之遥). 만약 미국 트럼프정부가 역병 방역의 실패를 덮고 또 선거에서 경쟁하기 위해, 중국 “낙인찍기”를 계속한다면, 중·미는 역병 이후 시대에도 아마 “신냉전”이라는 악마의 그림자에서(魅影) 벗어나기는 힘들(难以摆脱) 것이다.

“신(新) 냉전”과 구(舊) 냉전의 최대 차이는 국제체계가 다시는 간단하게 새로운 진영 편입을 하지 않는다는 점이다. 중국과 미국은 경제와 상업에서 여전히 서로 뒤얽혀(交集, 교집하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전면적인 적대는 아마도 면하기 어려울 것이다(在所难免). “신냉전”은 중국이 원하는 바가 결코 아니고, 더욱이나 중국굴기의 전략이익에 부합하는 것도 아니다. 그렇지만 트럼프정부가 만약 “신냉전”을 한사코(硬要) 중국에 강압하면(强加于中国), 우리로서도 물러날 길이 없게 된다(无路可退)!

또 다른 하나의 방면은 세계 경제 질서가 대규모로 새로 짜질 수 있고(重组), 세계화 진행의 조정 또한 피할 수 없는 추세(势在必行)라는 점이다. 1990년도부터 현재까지 전 세계 빈곤인구 수는 끊임없이 내려가고 있다. 그렇지만 신코로나 폐렴역병은 세계적으로 4-6억 빈곤인구를 새로이 증가시킬 것이다. 더 나아가 이 숫자는 계속 확대될 것이다.

게다가(再加上) 새로운 세계적 가뭄과 신코로나 폐렴역병의 반복 출현 가능성으로, 전 세계적으로 근 40개 국가에 엄중한 경제후퇴가 나타날 것이다. 신코로나 역병은 전 세계 발전의 현존 구도를(现有格局) 개변시킬 것이다.

신코로나 폐렴역병에 의한 세계의 개변은 이제 막 시작되었다. 이에 우리들은 사상, 심리, 지식 등에서 충분한 준비를 갖출 필요가 있다.

 

원제: 新冠疫情会如何改变世界 ( 환구시보 게재)

저자: 주펑 (朱锋, 난징대학 국제관계연구원 원장 / 난징대학 중국남해공동혁신연구센터 소장)作者是南京大学中国南海协同创新研究中心执行主任、南京大学国际关系研究院院长

출처: https://opinion.huanqiu.com/article/9CaKrnKqOfp (2020-05-06 02:14)

역자 : 강정구 전 동국대 교수

 

0

오피니언 목록

오피니언 목록
미국인을 위한 강의: 중국공산당은 누구인가? 미국인을 위한 강의: 중국공산당은 누구인가?​뉴욕타임스는 미국 정부가 모든 중국 공산당원과 그 가족들의 미국행 금지안을 검토 중이라고 폭로해 순식간에 여론이 들끊었다. 이런 황당한 생각은 믿기 힘들 정도다. 워싱턴에서 가장 먼저 이를 제안한 사람은 누구일까? 그들은 중국공산당과 중국 사회를 이해하는가? 설마 이 괴상한 주…(2020-08-14 10:35:16)
코로나19 정확한 대응 조력 ‘톡톡’…중국 노하우에 찬사 쏟… 인기글 7월 9일~11일 열린 2020년 월드AI컨퍼런스(WAIC) 온라인 서밋에서 중국 의료기기 업체 유나이티드 이미징(United imaging)이 개발한 ‘uAI 코로나19 의학 영상 스마트 진단 풀스택 솔루션’을 포함한 5개 프로젝트가 WAIC 최고 명예상인 SAIL상(Super AI Leader)을 수상했다.중국의 병…(2020-07-16 11:02:44)
기독교인으로 포장한 위선 정치인 인기글 만약 마이크 폼페이오가 다시 스스로의 도덕 기준을 낮춘다면 그의 신앙은 타격을 입을 것이다​​ [출처: 중국일보(中國日報)] 폼페이오 장관은 ‘경건한 복음주의 기독교인’임을 자처하는데 겉으로 보기에 그런 듯하다. 그는 ‘국회의사당 기독교사업부’ 내각 후원자로 백악관 내각 기독교모임에 참석하며 매주 목회자와 함께 ‘성경…(2020-07-08 15:28:51)
코로나19 통제 성공은 중국공산당의 리더십 부각 인기글 인터뷰: 코로나19 통제 성공은 중국공산당의 리더십 부각— 파키스탄 정의운동당 중앙공보서기 2020-07-03 10:16 주소파키스탄 집권당 정의운동당(PTI)의 Ahmad Jawad 중앙공보서기는 신화사 기자와의 화상 인터뷰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라는 미지의 적에 직면해 중국이 아주 짧은 시간 안에 국내 코로나19상황 통제에 성공한 것은 중국공산당의 리더십을 부각시켰다고 밝혔다.“중국공산당의 코로나19 대처는 세계에 특별한 리더십을 보여주었다”면서 그는 제때, 정확…(2020-07-05 16:24:15)
중국의 주장은 글로벌 방역협력에 방향 제시 인기글 중국의 주장은 글로벌 방역협력에 방향 제시 습근평 국가주석이 17일 베이징에서 화상방식으로 중국과 아프리카 단합 방역 특별정상회의를 주재하고 기조연설을 발표했다. 그는, 확고부동하게 손잡고 코로나19 감염병을 퇴치하며 확고부동하게 중국과 아프리카 협력을 추진하고 확고부동하게 다자주의를 실행하며 확고부동하게 중국과 아…(2020-06-22 13:32:36)
미 학자, "미국, 중국과의 새 냉전 시도... 바이러스의 … 인기글 미 학자, "미국, 중국과의 새 냉전 시도... 바이러스의 위협 초과" 미국 경제학자이며 컬럼비아대학 지속가능발전센터 센터장인 제프리 삭스가 트럼프 정부에서 지금 발동하려는 중국과의 냉전은 코로나 19 바이러스로 인한 세계의 우려를 훨씬 초과한다는 관점을 펼쳤다고…(2020-06-22 13:03:35)
미국의 중국 내정 간섭은 ‘이중잣대’를 적용하는 농간 인기글 현지시간 6월 17일 미국이 소위 ‘2020년 웨이우얼 인권정책법안(Uyghur Human Rights Policy Act of 2020)’에 서명해 성문화했다. 이는 중국 내정에 대한 난폭한 간섭이자 ‘이중잣대’를 적용하는 농간이기도 하다. 미국 정치인들 눈에 소위 이 법안은 중국의 내정을 간섭하고 중국의 발전을 억제하는 또 하나의 ‘툴’이다. 하지만 세상 사람들은 이것이 미국이 항상 부리는 ‘올드한 재주’일 뿐, 허위적인 미국식 ‘이중잣대’를 폭로한 것 외에는 아무런 소용도 없다는 것을 잘 알…(2020-06-22 12:44:50)
홍콩, ‘송환법 사태’ 진상 폭로 도서 다수 출간 인기글 홍콩, ‘송환법 사태’ 진상 폭로 도서 다수 출간출판된 ‘송환법 사태’ 관련 일부 도서​사실 기록은 역사에 대한 되새김이다. 2019년에 일어난 ‘송환법 사태’는 홍콩 사회 질서를 혼란케 하고 홍콩의 경제와 민생을 주저앉게 했으며, 여전히 ‘폭도’와 ‘소동’이 이어지고 있다. 최근 ‘송환법 사태’ 관련 다수 도서의 출판은…(2020-06-11 03:07:12)
미국 정객들 나불거리는 입 다물어야 인기글 공개적이고 투명한 중국의 방역, 미국 정객들 나불거리는 입 다물어야 중국정부가 7일 '코로나 19 퇴치 중국행동' 백서를 발표했다.   백서는 5섯개 단계로 나누어 2019년 12월27일부터 2020년 중국 '양회'폐막기간 중국이 코로나 19에 대응한 일련의 사실과 수치를 정…(2020-06-10 08:12:27)
노점경제를 보는 중국공산당의 시선 인기글 코로나19 이후 경제 회복 노력이 한창인 가운데 중국에서 길거리 노점경제(地摊경제)가 사회적 이슈로 떠올랐다. ​국무원이 노점경제를 살리는 방침을 발표했는데 베이징시가 다른 도시와 달리 미온적인 태도를 보이면서 '해야느냐 마느냐'를 놓고 논쟁이 일고 있다. 논란이 제어가 안되면 자칫 이념적 정책 대립으로…(2020-06-10 07:58:42)
홍콩 제재? 홍콩 주재 美기업에게 먼저 물어봐라! 인기글 걸핏하면 휘두르는 ‘제재’ 방망이는 미국의 일부 정치인 패권 놀음의 ‘기본 옵션’이다. 최근 중국의 홍콩 국가안보 입법 간섭을 위해 미국 정부는 홍콩에 이른바 ‘제재’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다. 안타까운 것은 이들이 휘두르는 위협 방망이가 중국의 의지를 조금도 흔들 수 없고 오히려 그들 자신을 향한 ‘양날의 검’이 될 …(2020-06-09 06:27:10)
특수한 시기에 빛난 가장 소중한 인권 보호 인기글 (杭州)시 적십자사 병원 원격회진센터에서 중국 의료 전문가들이 멕시코 의료 전문가들과 코로나19 치료와 방역 방안을 교류하고 있다. [사진 출처: 인민포토] ​특수한 시기에 빛난 가장 소중한 인권 보호​“중국 정부는 일관되게 국민중심을 견지하여 국민의 생명과 안전, 건강을 최우선에 두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2020-05-24 12:05:02)
홍콩 대표위원, 국가안전 수호가 ‘일국양제’의 핵심 인기글 13기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 3차회의에서 전인대 상무위원회 <홍콩특별행정구의 국가안보를 수호하는 법률제도와 집행기제 수립 및 완비에 관한 전국인민대표대회의 결정(초안)> 심의 제청 안건을 심의할 예정이다. 다수 홍콩 대표 위원은 21일 신화사와의 인터뷰에서 국가안전 수호는 ‘일국양제’의 핵심적 의의로 건전한 홍콩 특별행정구 국가안전 수호 법률 제도와 집행 시스템을 수립하는 것은 홍콩의 국가에 대한 헌제 책임이자 스스로의 이익을 지키기 위한 절실한 필요로 ‘일국양제’…(2020-05-24 12:01:18)
미국 정치인에게 던지는 질문 10가지…세계도 알 권리가 있다… 인기글 미국 정치인에게 던지는 질문 10가지…세계도 알 권리가 있다!​미국에서는 1월 20일에 처음 확진자가 나온 이후 현재까지 약 100일간 확진자가 100만 명을 초과하고, 사망자도 6만 명이 넘었다. 확진자 수가 전 세계의 3분의 1에 해당한다. 감염 사태 이후로 미국 당국은 방역에 무능할 뿐 아니라 걸핏하면 ‘책임 전가…(2020-05-18 20:58:37)
미국 폼페이오는 “뭘 해도 안되고, 책임 전가는 일등” 인기글 폼페이오는 “뭘 해도 안되고, 책임 전가는 일등” 갑작스런 감염 사태로 국격과 인격이 철저하게 검증되었다. 전 세계적인 재앙 앞에 누구는 적극적으로 나서지만 누구는 인성의 마지노선마저 깼다. 폼페이오를 대표로 한 일부 미국 정치인들은 공공연하게 ‘거짓말, 속임수, 도둑질’이란 ‘특수임무’를 외교 논리로 삼아 대외적으로 …(2020-05-10 02:15:18)
게시물 검색

공지사항 추석으로 인한 배송지연 안내
Copyright © 2006 延边聖山本草商贸有限公司 吉ICP备2020005010号 住所 :延吉市北大新城 2号楼3010
企业法人注册号(등록번호):2224000000129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