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로그인

전자담배 유해성 우려에 중국도 규제 계획

페이지 정보

관리자 작성일 :19-08-09 16:12 조회 :119회 댓글 :0건

본문

전자담배 유해성 우려에 중국도 규제 계획  

​2019.08.09

99717f9f76b8813c7e3ff6595bfa070a_1565334

전자담배 규제/사진=바이두

 

항저우 등 일부 도시 이미 공공장소 사용 금지

 

중국 당국이 전자담배의 유해성에 대한 우려에 대응하기 위한 규제에 나섰다. 지난 23일 중국 관영매체에 따르면 마오췬안 국가위생건강위원회 계획사 사장(국장급)은 이 문제를 놓고 다른 관련 부문과 공동으로 연구를 하고 있으며 입법을 통해 관리 감독할 계획이라고 전날 기자회견에서 밝혔다.

 

그는 연구 결과 전자담배에서 생성되는 에어로졸에는 독성 물질이 들어있으며 전자담배의 각종 첨가제 성분도 건강 위험을 높이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게다가 전자담배의 니코틴 함량 표시가 모호해 사용자의 남용을 유발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또한 액상 담배 누출, 배터리 폭발, 고온 화상의 위험도 있다고 덧붙였다. 

 

중국의 전자담배 흡연 비율은 아직 비교적 낮지만, 점점 높아지는 추세다. 마오 사장은 "전자담배는 안전성이 없고 청소년의 건강 습관 형성에 영향을 미칠 수 있기 때문에 엄격하게 관리해야 한다"고 말했다.

 

앞서 광둥성 선전시는 지난달 전자담배를 흡연 통제관리 대상에 포함하는 한편 금연구역에 버스 정류장 등을 추가한 고강도 금연 정책을 내놨다. 중국에서는 홍콩과 마카오를 비롯해 본토의 항저우와 난닝 등이 이미 공공장소에서 전자담배 사용을 금지하고 있다.

 

[중국망]배혜은 기자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법률&정책 목록

게시물 검색
공지사항 5월초부터 9월초까지 산삼전초 사은전 !!
Copyright © 2006 延边聖山本草商贸有限公司 吉ICP备07004427号 住所 :延吉市北新胡同22号10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