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로그인

미주한인 이민 116년, 美 전역서 다양한 기념행사

페이지 정보

관리자 작성일 :19-02-03 00:02 조회 :77회 댓글 :0건

본문

 미주한인 이민 116년, 美 전역서 다양한 기념행사

 

 (서울=연합뉴스) 왕길환 기자 = 오는 13일(현지시간) 미주 한인 이민 116년을 맞아 재미동포 사회가 다양한 행사를 마련한다.

 

 사탕수수 농장에서 일하기 위해 1903년 1월 13일 하와이 호놀룰루 항에 첫발을 내디딘 이민 선조의 뜻을 기리는 기념행사를 캘리포니아주 LA를 비롯해 시카고, 뉴욕 등 전국 곳곳에서 펼치는 것이다.

 

 2004년 1월 12일 캘리포니아 주의회가 1월 13일을 '미주 한인의 날'로 공식 제정·선포한 데 이어 이듬해 연방의회도 "미국 내 유일한 소수계 커뮤니티의 대표 이민 기념행사"라며 이날을 만들었다.

 

 7일 미주한인재단(전국 회장 조봉남)에 따르면, 10일과 11일에는 LA에 있는 굿사마리탄병원과 LA 한인회가 각각 태극기 및 성조기를 게양하는 행사를 연다.

 이 병원은 "미주 한인의 날은 단순히 한인들이 하와이에 처음 이민 온 역사를 기념하기 위한 날이 아니라 경제, 사회, 정치 등 다양한 분야에서 한인 커뮤니티가 이룬 성공을 축하하기 위한 날이기도 하다"며 2006년부터 13년째 이날을 기념해 현기식을 개최한다.

 

미주한인재단 워싱턴(회장 김미실)은 연방의회와 함께 11일 오후 4시 워싱턴 D.C 레이번하우스 오피스빌딩에서 미주 한인의 날 기념식을 진행한다.

 

 행사에는 한인사회가 20년 만에 배출한 앤디 김 연방 하원의원을 비롯해 '친한파' 의원들이 초청된다. 이들에게는 전통 한복 및 공예전문가인 김옥영 씨가 제작한 복주머니를 전달할 예정이다.

 

이날 행사장에는 한국미술가협회가 주최하는 3·1운동 100주년 기념 공모전 입선 작품을 전시한다.

 

 '미주 한인의 날' 선포식도 이어진다. 오렌지카운티 수퍼바이저 위원회(8일)를 시작으로 캘리포니아 주의회(14일), LA 카운티와 LA시, 어바인시, 부에나파크시, 가든그로브시, 라팔마시(이상 15일)가 각각 동참한다.

 

'韓멋'이라는 이름의 미술전시회도 7∼11일 시카고 다운타운의 리처드 데일리센터에서 열린다. 백화영, 배재희, 조향숙, 최미강, 이주실 등 시카고와 뉴욕, 한국에서 활동하는 16명의 작가의 작품을 선보인다.

 

 전시 마지막 날인 11일에는 같은 장소에서 '시카고 한인의 날 행사'도 마련된다.

 

 a25e6c676451a60ed4a0623a375ab5f6_1549119 

 

사진 왼쪽은 하와이 이민선 갤릭호, 오른쪽은 사진 신부 여권

  

[코리안넷 제공]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로벌한민족 목록

게시물 검색
공지사항 2019년 설 명절 배송안내
Copyright © 2006 延边聖山本草商贸有限公司 吉ICP备07004427号 住所 :延吉市北新胡同22号10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