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로그인

3.1절에 조선인 유골 74위 남북공동 봉환기사승인

페이지 정보

관리자 작성일 :19-02-26 15:33 조회 :447회 댓글 :0건

본문

 

민화협, 3.1절에 조선인 유골 74위 남북공동 봉환기사승인 

- 5월 평양서 '강제동원피해 공동토론회' 개최...남북 대학생 국토대장정도 계획  

946960eceaa55ac8c7c07a742d79a7d2_1551162 

▲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는 북측 민족화해협의화와 공동으로 추진해 온 강제징용 희생자 송환 운동의 첫번째 사업으로 오는 27일부터 3월 2일까지 조선인 유골 74위를 국내로 봉환하는 사업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사진-통일뉴스 이승현 기자]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민화협, 상임대표의장 김홍걸)는 지난해 7월부터 북측 민족화해협의회와 공동으로 추진해 온 강제징용 희생자 유해 송환 운동의 첫 번째 사업으로 조선인 유골 74위를 국내로 봉환하는 사업을 진행한다.

강제동원 희생자에 대한 유골 봉환사업은 지난 2017년 이후 몇 차례 민간단체에 의해 진행된 바 있으나 남북이 공동으로 추진해 결과를 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민화협은 22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제1차 조선인 유골봉환 남북 공동사업 : 긴 아리랑'사업에 대한 기자간담회를 갖고 오는 27일부터 3월 2일까지 일본 오사카의 통국사에 모셔진 조선인 유골 74위를 국내로 봉환해 제주도 선운정사에 안치한다고 밝혔다.

27일 오후 오사카 통국사 인수식(유골 인수 및 봉환 준비)을 거쳐 28일 오후 인천공항을 통해 80년만에 고향 땅을 밟게 되며, 유골봉환단 25명이 유골을 들고 입국장으로 들어와 공항 청사 밖 장례용 차량을 통해 서울로 이동, 서울시청 앞에서 한국프레스센터까지 행진한 후 그곳 앞마당에서 노제를 거행하는 환향식이 진행된다.

3월 1일 오후 서울 용산구 백범기념관 컨벤션홀에서 '동포여, 나를 위해 울어주오' 주제의 추모식이 거행되며, 2일 오전 10시 제주도 선운정사로 이동해 유골을 안치하는 안치식이 진행된다.

김홍걸 상임대표의장은 "민화협은 지난해 7월 북측 민족화해협의회와 '조선인 유골봉환 공동추진위원회'를 구성하고 11월에는 이를 '강제동원 진상규명을 위한 공동위원회'로 발전시켜 '조선의 혼, 아리랑의 귀향'이라는 이름으로 진행한 일이 이번에 결실을 맺게 되어 일본내에 있던 74분의 유골을 모셔오게 된 것"이라고 밝혔다. 

또 "그동안 정부나 민간단체에서 강제동원 희생자 유골 봉환사업을 조금씩 한 적은 있지만 남과 북이 함께 참여한 일은 분단 이후 처음이다. 앞으로 2차, 3차 사업이 계속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올해 3.1운동 100주년 기념 남북공동행사가 무산되었기 때문에 북측 민화협 관계자들이 이번 유골 봉환행사에 참가하는 것은 어렵겠지만 북측을 대신해 1972년부터 일본내에서 강제동원 관련 조사와 진상규명 활동을 해 온 재일총련 관계자들은 오사카에서 서울로 유골을 모셔오는 과정에 당연히 참석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74위의 유골외에 북측 출신으로 확인된 유골 1위가 있으나 북측에 유족이 있는지를 먼저 확인해야 하기 때문에 추후 조사를 더 진행하기로 하고 이번에 봉환은 보류했다.

유골은 제2차 세계대전 중 돌아가신 분들이며, 사인까지 정확히 밝혀진 유골은 많지 않고 일부 여성도 있지만 주로는 남성들이다. 

과거 강제동원에 관련되었던 일본인이 속죄하는 마음으로 1950년대 말부터 유골을 수습하여 총련과 가까운 동포들이 운영하는 사찰인 통곡사에 안치해 온 것이라고 한다.

김 의장은 앞으로 유골봉환 외에도 강제동원 진상규명과 연구, 흩어져 있는 유골에 대한 추가 발굴 등을 계속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일제 패망 이후 일본에서 고향으로 귀환을 위해 몸을 실었던 4천톤급 '우키시마 호'의 폭침으로 유명을 달리한 강제징용 조선인들의 유골이 많이 모셔져 있는 도쿄 유텐지에서 431구에 달하는 북측 연고 유골이 아직도 고향으로 돌아오지 못하고 있는데,  오는 8월 북측 유가족이 추도제를 지낼 수 있도록 일본으로 초청하는 일을 추진하고 있다.

기자회견에 배석한 이시종 민화협 정책실장은 2004년 노무현-고이즈미 회담을 통해서 구성된 '한일유골협의체'를 통해  도쿄 유텐지에 있던 (남측연고) 유골 700구가 봉환되었으나, 일본사찰 339군데에 2,800구의 유골이 있다는 당시 발표와 달리 2015년 조사결과는 그에 미치지 못하는 것으로 확인되어 재조사의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한편, 민화협은 최근 금강산에서 열린 '2019년 새해맞이 연대모임'에서 오는 5월 중 평양에서 '강제동원피해 공동토론회'를 개최하기로 최종 합의했으며, 3월 중 참가대상과 규모, 형식과 일시 장소 등에 대한 구체적인 협의를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강제동원 피해에 대해 남북이 공동으로 진행하는 토론회도 역시 처음이다.

김 의장은 이밖에도 "남북 산림녹화와 환경보호 등을 논의하기 위해서 정파와 이념을 초월해서 지금까지 대북사업에 적극 참여하지 않았던 보수쪽 원로를 모시고 방북(3~4월 예정)하는 것을 계획하고 있으며, 여름에는 국내에서 20여년간 계속해 오던 대학생 국토대장정을 북쪽까지 연장에서 북측 대학생과도 만나는 행사를 하기로 합의했다. 10월에는 금강산에서 남북 민화협 상봉행사를 준비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승현 기자 shlee@tongilnews.com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로벌한민족 목록

글로벌한민족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3314 오스템임플란트, 중국 1위 굳히기…염성(옌청) 현지 공장 설… 백두넷 08-21 16
3313 칸 영화제에 깜짝 등장한 조선족 최아자양! “초심과 효심이 … 관리자 08-16 27
3312 문재인 " 분단 극복할때 광복 완성" 관리자 08-16 28
3311 월드옥타, 중국·미국·호주 차세대 320명 배출 관리자 08-13 33
3310 한국 김복준 교수 청도서 특강 관리자 08-09 40
3309 정관장, 中 홍삼산업 리딩 브랜드로 ‘우뚝’ 관리자 08-02 51
3308 "‘석탄화력발전소용 공기 청정 장치’ 특허기술 산업화가 되… 관리자 08-02 50
3307 이영현 세계한인무역협회 명예회장 "한국의 손정의·마윈 키우는… 관리자 07-22 77
3306 현지 안착에 성공 '차이나 드림'을 현실화… 인기글 관리자 07-11 193
3305 전설적 영웅, 후회없는 충성—형사사건 흔적검증 전문가 최도식 인기글 관리자 07-02 127
3304 일본 조선족 문화의 브랜드화 산업화를 꿈꾸며 인기글 관리자 06-27 151
3303 조선인이라는 차별 딛고 일본 최고 부호가 된 소프트뱅크 손정… 인기글 관리자 06-23 700
3302 ‘위기가 기회’ 다시 중국 공략 나선 화장품 기업들 인기글 관리자 06-22 191
3301 공정열물리학분야의 걸출한 과학자 중국과학원 김홍광 원사 인기글 관리자 06-21 162
3300 4차 산업혁명과 AI를 디자인하는 프레지던트 장혜자 창작노트 인기글 관리자 06-16 187
게시물 검색
공지사항 5월초부터 9월초까지 산삼전초 사은전 !!
Copyright © 2006 延边聖山本草商贸有限公司 吉ICP备07004427号 住所 :延吉市北新胡同22号10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