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로그인

일본 조선족 문화의 브랜드화 산업화를 꿈꾸며

페이지 정보

관리자 작성일 :19-06-27 13:36 조회 :196회

본문

일본 조선족 문화의 브랜드화 산업화를 꿈꾸며

일본조선족문화교류협회 장호회장과의 인터뷰

2019.06.27

 

 0b5c8cd73756590217ec83d6aea938c6_1561610 

  

일본조선족문화교류협회 장호 회장 

 

세계 어느 곳에 있던 ‘아리랑’으로 마음의 화합을 이루는 우리 민족, 그 문화에 자부심을 느끼고 공감대를 형성할 수 있는 것은 누구도 따라올 수 없는 ‘우리만의 것’이 있기 때문이다. 지심(地心)속 따뜻함과도 같은 존재, 폐부로부터 전해지는 그 전률과 함께 묵묵히 우리 문화의 전파에 힘을 다하는 유지인사들의 행보 또한 꽃바람마냥 가슴을 훈훈하게 해주고 있다.

조선족공동체 관련 문화행사를 통하여 민족의 우수한 전통과 장점들을 일본주류사회 및 타지역 동포사회에 알리고 싶다는 일본조선족문화교류협회의 장호(일본어 이름 金山张虎) 회장 역시 그러한 유지인사중의 한 사람이다. 성실한 노력으로 IT인재가 되기까지

1965년, 장호씨는 왕청현의 한 평범한 가정에서 1남3녀중 둘째로 태여났다. 천성이 부지런하고 뭐든 끈기있게 해내는 그는 어렸을 적부터 모범생이었다. 학습성적이 뛰어났던 장호씨는 1981년, 전국수학콩쿠르에서 왕청현 1등을 따내며 연변제1고급중학교에 추천 받게 되었다. 당시 《연변일보》에까지 이름이 실리며 부모님들과 동네분들은 “경사가 났다”며 무진장 기뻐했었다. 3년간의 고중생활을 끝마치고 우수한 성적으로 심양공업학원(현 심양리공대학) 계산기학부에 입학한 그는 학업에 있어서 한결같은 부지런함을 견지했다. 신화자전(新华字典)과 성구사전(成语词典)을 각각 2권씩 구매하여 한권은 페지별로 찢어서 호주머니에 넣고 다니며 외울 정도로 구지욕을 불태웠다. 대학교때는 학생간부로 활약하면서 조직능력을 키워왔다.

대학을 졸업한후 부모님을 모시고 싶은 마음에 수많은 ‘좋은 직장’을 마다한 채 무작정 고향으로 발걸음을 향한 장호씨는 연길시직공대학 계산기전업 교사로 취직하여 학생들을 가르치다가 1991년부터는 농업은행 컴퓨터프로그램개발팀에서 사업하게 되었다. 탄탄한 전공지식과 뛰여난 업무능력은 점차 상급의 인정을 받게 되었고 기술처장으로 승급하면서 연변주내 많은 컴퓨터관련 프로젝트에 참가하게 되었다.

기회는 준비된 사람을 향해 손을 흔드는 법이다. 실력발휘를 할 순간을 대비해 미리 준비하고 기회가 왔을 때 최선을 다할 수 있게 하는 것은 오로지 꾸준한 노력뿐이다. 차곡차곡 자신의 실력을 쌓아가며 묵묵히 땀방울을 흘리던 장호씨는 전 세계 조선족학자들이 참가하는 코리안컴퓨터처리국제회의에서 행운스럽게도 제1기 일본류학파 박사인 홍병용교수님(조선족으로서 당시 할빈공업대학에서 재직중)을 만날 수 있었다. 그 인연으로 그는 1997년부터 홍교수님의 지도하에 할빈공업대학 계산기전업 재직석사과정을 밟으면서 IT전문가로서 더한층 업그레이드 된 모습을 다져갔다.   

 

 새로운 도전, 일본에서의 생활

2001년, 장호씨는 새로운 도전을 위해 일본에 오게 되었다. 당시 농업은행에서 컴퓨터개발 기술처장으로 있으면서 많은 IT기술자들을 일본에 파견했었는데 그들의 소개로 일본에 오기전 이미 4개의 회사에서 스카우터 제의 받았다. 허나 절주가 빠르고 모든 것이 낯선 이국땅에 정착하여 두각을 나타내기까지는 말처럼 쉬운 과정이 아니었다. 가끔은 예측불허의 시간들도 불쑥불쑥 찾아왔었지만 장호씨는 늘 해왔던 것처럼 넓은 관점에서 삶을 바라보기로 했다. 그렇게 히타치(日立), 스미토모(住友) 등 굴지 대기업들의 IT분야 관련 업무를 거쳐가면서 11년 동안 일본의 업계 최고인 토요코인호텔체인그룹(东横酒店集团)에 몸 담그고 줄곧 IT시스템을 담당해왔다. 회사재직중 그룹의 심양지사였던 심양동횡판점유한공사(沈阳东横饭店有限公司)에서 본사의 중화권 총괄매니저 겸 지사장으로 기술현장트러블 및 정부와의 공관 관련 일들을 맡기도 하였다.

2013년, 장호씨는 그동안의 경험과 노하우들을 바탕으로 가나야마국제주식회사와 가나야마기술주식회사를 설립하였다. 눈 코 뜰새 없이 바쁘게 돌아쳐야만 했던 패턴속에 사실 조선족들의 모임이나 활동에 참가할 여유가 없었던 그는 생활이 어느 정도 안착되면서 일본조선족사회에 봉사할 수 있는 기회를 찾아보았다. 그러던중 우연히 조선족기업인들을 알게 되었고 2015년 일본조선족운동대회를 계기로 조선족활동에 용약 참가하게 되었다.

우리의 우수한 문화를 어떻게 하면 일본의 주류사회 뿐만 아니라 세계에 널리 알릴 수 있을까 하는 고민을 하던 그는 2017년, 공익단체 일반사단법인 일본조선족문화교류협회(日本朝鲜族文化交流协会)를 설립하였고 2018년에는 전일본화교화인부동산협회(全日本华侨华人不动产协会)를 설립하였다.  "마음이 있는 곳에 인생과 행복이 있다"며 조선족사회와 일본화교화인사회를 위해 봉사활동을 하고 있는 지금이 여느때보다도 행복하다는 장호씨였다.     

 

  0b5c8cd73756590217ec83d6aea938c6_1561610 

▲ <함께 부르는 우리 노래> 시상식에서 어린이들과 함께  

 우리 문화의 전파에 앞장서며

IT와 부동산기업가로서 일본조선족문화교류협회를 설립하게 된 계기로 장호씨는 짧고도 굵은 답을 주었다. “나는 우리의 조선족문화를 뼈 속 깊이 사랑합니다.”

대학시절부터 우리 말 방송이나 노래에 관심을 가지고 각종 문화활동에 참가해온 장호씨는 우리 민족 문화에 대한 애착이 대단했다. 일본에서 생활하며 류학생들이나 IT기술자, 고급인재(高度人材) 등 여러 분야에서 두각을 나타내는 조선족동포들을 바라보며 마음 속 우러르는 뿌듯함을 가눌 길이 없었다고 한다. 하여 일본주류사회에 조선족공동체의 존재를 더욱 확실히 어필하여 그 우수한 문화를 알리고 싶었고 전 세계의 동포사회에도 일본에서의 일상을 더욱 알리고 싶었다는 것이 그의 지론이자 포부였다.

그렇게 설립된 일본조선족문화교류협회는 조선족문화의 우수한 전통을 끈끈하게 이어가기 위해 일본에 있는 조선족뿐만 아니라 세계의 조선족문화인들과 손잡고 다양한 문화교류를 위한 플래트홈을 만들어 가는 것을 목표로 하였다. 현재 협회에는 총무부, 선전부, 재무부 등 5개 부서와 가무단, 건강원, 서화원, 문학원, 번역원, 방송원, 미용기술원, 문화산업원 등이 설치되였는데 각 부서의 담당자들은 힘을 합쳐 점차적으로 조직화된 단체로 이끌고 있다.

협회의 힘찬 발걸음으로 두차례의 가요축제를 들 수 있다. 장호씨는 흥이 많고 즐길 줄 아는 우리의 놀이문화를 긍정적인 측면에서 접근하여 그 장점을 최대한 살리고 싶었고 여건이 마련되면 문예인들과 함께 협회의 가무단도 만들고 싶었던 생각이 가요축제 행사를 개최한 계기라고 말한다. 문화의 힘으로 일본조선족공동체의 존재를 일본주류사회에 각인시키고 그 사회적 역할도 다하고 싶다는 사명감의 발로라고 느껴진다.

가요축제를 계기로 문화 및 경제관련 포럼도 계획하고 있는바 좋은 교류의 장을 제공하여 우리 문화의 전파에 촉매제작용을 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또한 열정과 전문지식을 겸비한 각 분야의 인재들의 동참과 협력으로 협회를 잘 영위해나가고 싶다는 바램도 내비치였다.   

             

협회의 브랜드화 및 문화산업화에 박차를 가하며

 회사운영과 협회활동을 병행하는 것은 결코 쉬운 일이 아니다. 협회를 설립하여 첫 시작은 이러저러한 애로사항이 많았다고 한다. 특히 빠른 절주로 많은 일정을 소화해야야만 하는 일본생활에서 그야말로 시간과의 싸움을 계속할 수 밖에 없었다. 협회 담당자들은 거의 대부분 자신의 회사를 경영하고 있는 기업인이거나 직장생활을 하고 있는 회사원들이기에 한번 행사가 있을 때마다 퇴근후거나 휴일을 반납해가며 틈틈히 봉사하고 있다. 장호씨 역시 자신의 회사를 열심히 운영하면서 일본조선족문화교류협회에 경제적 후원을 하고 있는데 중국과 일본 조선족단체들의 협력으로 어려운 부분을 극복해 나가고 있다. 삶의 공감대를 가지고 열정과 협력으로 뭉칠 수 있는 것은 바로 공동으로 사랑하는 ‘우리의 것’이 있기 때문이다. 진정 함께 모이면 시작이 되고 같이 있으면 사랑이 되며 손잡으면 성공이 됨을 느끼는 순간이였다고 한다.

올해로 설립된지 3년차인 일본조선족문화교류협회는 최초의 목표대로 협회의 브랜드화, 조직화 및 문화산업화를 이루기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일본조선족노래자랑과 일본조선족가요축제 총 2회에 걸친 행사는 주로일본의 조선족을 일본사회와 세계에 널리 알릴 수 있었고 참가자들마다 이국땅에서의 자신감을 얻었다고 하니 그 무엇보다 뿌듯한 보람을 느꼈다고 한다.

올해 11월4일에는 ‘일본조선족문화축제’이라는 테마로 글로벌 조선족 경제인들이 참석하는  <동경포럼>, 세계 각 국에 있는 조선족 프로가수와 소품배우를 초청하여 표현할 <레이와(令和)무대>, 세계 조선족 경제인들과 예술인들 및 일본의 조선족단체 회원들과의 <문화의 밤> 축제 등 문화행사를 기획하고 있다고 한다. 또한 내년에는2020 일본동경올림픽에 즈음하여 세계의 우수한 기업인들과 예술인들을 초청하여 일본에서의 문화경제교류의 큰 이벤트를 계획하고 있다.

사명을 가지고 문화교류관련 행사로 조선족의 훌륭한 이미지를 만들어나가겠다는 장호씨는 앞으로도 우리 조선족문화를 세계에 널리 알리며 일본에 있는 조선족인재들을 많이 발굴하고 양성하는 일에 한결같은 열정을 몰붓겠다고 하였다. IT와 부동산기업가이면서 문화인과 사회활동가이기도 한 그의 선한 꿈과 로고에 박수를 보내고 싶다. 아울려 우리 조선족문화의 지킴과 전파에 활기찬 발걸음을 뗀 일본조선족문화교류협회의 행보에 응원과 축복을 보낸다.

 

글로벌한민족 목록

400년 부자 경주 최씨, 집안은 진짜 량반.

400년 부자 경주 최씨, 집안은 진짜 량반. 예전에 경주 최부자집은 조선시대 손꼽히는 부자 가문이였다. 늘 주변의 가난한 이웃을 챙겨 존경받아 왔었다. 경주 최씨 가문의 "나라가 없으면 부자도 없다"며 광복운동에 헌신했던 사실이 최근에 발견된 력사 기록으로도 밝혀졌다. 최진립 선생을…

2019-09-21
3000만명 중국인 관광시대를 맞이하자; 한국 창스홀딩스 김…

3000만명 중국인 관광시대를 맞이하자; 한국 창스홀딩스 김성천 회장 2019.09.17 한국 여행업 진출 5년만에 직원 1천명, 연간 매출 한화로 5천억원으로 인바운드 여행업계 부동의 1위를 달리고 있는 창스홀딩스 김성천 회장의 행로와 꿈을 통해 동포이민정책의 새로운 길을 찾아보고자…

2019-09-17
美캘리포니아주 '한글날' 제정 눈앞…앞장선…

美캘리포니아주 '한글날' 제정 눈앞…앞장선 보좌관 박동우씨2019.09.11​ 결의안, 주하원 만장일치 통과…상원 인준하면 주지사 서명없이 발효​"한글 우수성 알리는 것…미국서 소수민족 언어 기리는 것 처음"美캘리포니아주 '한글날' 제정 눈앞…앞장선 …

2019-09-11
미래생명자원 "중국 대형 양돈업체에 수출 추진.. 이달 중 …

미래생명자원 "중국 대형 양돈업체에 수출 추진.. 이달 중 결론""사양 시험 1, 2차 거쳐 7월부터 3차 최종 진행 중"반려동물 건강기능식 사업 호황.. "가파른 성장세"2019.09.11​ 사료첨가제 전문기업인 미래생명자원이 중국 대형 양돈업체에 대규모 수출을 추진 중이다. 1차,…

2019-09-11
4차 산업의 ‘눈’으로 시대를 읽다

4차 산업의 ‘눈’으로 시대를 읽다 2019.09.05    광동예지아전자과학기술유한그룹 남기학 회장   (흑룡강신문=하얼빈) 대학교수라는 사회 촉망을 받는 유망한 직업을 과감히 버리고 굴지그룹 회장으로 인생역전의 성공 시나리오를 쓴 주인공인 예지아(烨嘉)…

2019-09-05
제18차 세계한상대회 기업전시회 참가 기업 모집 인기글

​ 제18차 세계한상대회 기업전시회 참가 기업 모집 2019-08-30오는 10월 22일(화)부터 24일(목)까지 여수세계박람회장서 열리는 18차 세계한상대회 기업전시회에 참가할 국내 중소기업을 9월 11일까지 모집한다. 기업전시회는 국내 중소기업의 세계시장 진출 모색의 장(場)으로,…

2019-08-30
미하원의원 출마한 영김, 자신의 이민자 삶 소개하며 도전과 …

미하원의원 출마한 영김, 자신의 이민자 삶 소개하며 도전과 용기 강조 청주=이종환 기자2019.08.29 청주 코윈대회에서 기조강연··· ‘한인여성들의 미래 역할’이 주제​​ 영김 전 캘리포니아주 하원의원“웬 자식 자랑, 남편 자랑?”​지난해 미연방 하원의원 선거에서 아슬아슬하게 탈락…

2019-08-29
이덕호 청도한인회장 “9월 칭다오한상대회에 오세요”

이덕호 청도한인회장 “9월 칭다오한상대회에 오세요” 2019.08.29칭다오=이종환 기자 ​칭다오 시정부와 공동으로 개최··· 세계한상지도자대회도 열어이덕호 청도한국인회장청도한국인회(회장 이덕호)가 중국 청도시정부와 함께 오는 9월3일부터 6일까지 산동성 청도에서 ‘중국칭다오한상대회’…

2019-08-29
오스템임플란트, 중국 1위 굳히기…염성(옌청) 현지 공장 설…

오스템임플란트, 중국 1위 굳히기…염성(옌청) 현지 공장 설립 2019.08.21 치과용 임플란트 전문기업 오스템임플란트가 중국 현지에 공장을 설립하며 중국 시장 1위 굳히기에 돌입했다. ​오스템임플란트는 지난 15일 중국 장쑤성 염성(옌청)에서 제품생산 공장의 개소식을 갖고 본격적…

2019-08-21
칸 영화제에 깜짝 등장한 조선족 최아자양! “초심과 효심이 …

칸 영화제에 깜짝 등장한 조선족 최아자양! “초심과 효심이 바탕입니다” 2019.08.16​​최아자 칸 영화제에서 ​​​​​

2019-08-16
문재인 " 분단 극복할때 광복 완성"

제74주년 광복절 경축식 문 대통령 경축사 전문.&lt;제74주년 광복절 경축식 경축사&gt;존경하는 국민 여러분,독립유공자와 유가족 여러분,해외동포 여러분,3.1독립운동과 임시정부 수립 100년이 되는 올해,광복 74주년 기념식을 특별히 독립기념관에서 갖게 되어매우…

2019-08-16
월드옥타, 중국·미국·호주 차세대 320명 배출

세계한인무역협회(월드옥타)는 중국 동북지역과 미국 동부, 호주 동서부 지역에서 '통합 차세대 글로벌 창업 무역스쿨'을 열어 모두 320여명의 차세대 경제인을 배출했다고 10일 밝혔다.월드옥타 지린(吉林) 지회(지회장 정문화)는 지린시에서 '2019 중국 동…

2019-08-13
한국 김복준 교수 청도서 특강

한국 김복준 교수 청도서 특강 2019.08.09 중한최고경영자과정 제11기 8차 특강으로 한국 김복준 교수가 청도에서 ‘화성 련쇄살인사건 분석으로 보는 사이코패스 류형’이란 제하로 특강를 했다.   김복준 교수는 한국범죄학연구소 연구위원, 중앙경찰학교 외래교수로,…

2019-08-09
정관장, 中 홍삼산업 리딩 브랜드로 ‘우뚝’

정관장, 中 홍삼산업 리딩 브랜드로 ‘우뚝’​중국 진출 10주년, 창립 120주년 기념김영빈 중국법인장 “무한한 중국시장, 파트너와 함께 성장할 것”​ 120년 전통, 한국 대표 홍삼 브랜드 ‘정관장’이 올해로 중국시장 진출 10주년을 맞았다. 정관장 중국법인은 변화하는 중국 소비시장…

2019-08-02
"‘석탄화력발전소용 공기 청정 장치’ 특허기술 산업화가 되…

"‘석탄화력발전소용 공기 청정 장치’ 특허기술 산업화가 되면2019.08.02​​ '주식회사 청청환경' 대표이사 동병길과의 인터뷰​ 올해 들어 최악의 미세먼지가 자주 발생하면서 국민적 스트레스가 최고조에 달했다. 봄에만 황사와 더불어 발생하던 미세먼지가 이제는 수시…

2019-08-02
게시물 검색
공지사항 5월초부터 9월초까지 산삼전초 사은전 !!
Copyright © 2006 延边聖山本草商贸有限公司 吉ICP备07004427号 住所 :延吉市北新胡同22号10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