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로그인

“클래식 음악의 미래, 중국이 부럽다”

페이지 정보

관리자 작성일 :19-01-31 15:44 조회 :84회 댓글 :0건

본문

 “클래식 음악의 미래, 중국이 부럽다” 

상하이오케스트라 최초 한국인 단원, 오보이스트 ‘함정준’ 

상하이음악대학원 잉글리쉬 호른 교수로 재직

 

 31c512afffefe50d1d085523d5b905da_1548916 

  

DG레이블과 상하이오케스트라의 만남

 

창립 120년 전통의 클래식 음악의 역사 ‘도이치 그라모폰(DG)’과 내년 140주년을 맞는 상하이심포니오케스트라가 자금성에서 만났다. 지난 10일 자금성 태묘(한국 종묘 격) 무대에서 2시간 공연을 펼쳤다. 세계 최고 클래식 레이블의 선택, 클래식의 미래는 중국에 있다는 방증이다. 

 

클래식의 새로운 역사를 쓴 감동적인 이 무대에 한국인 연주자가 있다. 오보이스트 함정준(35), 상하이오케스트라의 최초 한국인 단원이다. 상하이오케스트라에서 3년째 연주활동을 하고 있는 그는 그날의 영광스러운 무대의 전율을 전한다.

 그 속에서 자신의 선택, 상하이오케스트라에 대한 자부심이 묻어 나온다. 자부심의 근거는 상하이오케스트라의 오랜 역사뿐 아니라 뉴욕타임즈가 ‘중국의 헤르베르트 폰 카라얀’이라고 표현한 상임지휘자 위롱(余隆)이 있기 때문이기도 하다. 

 

“급증하는 클래식 인구, 중국정부의 탄탄한 지원, 문화예술을 즐기는 관객들, 연주자 입장에서 중국은 부러운 환경이 아닐 수 없다. 그 중에서도 아시아 최고 역사를 자랑하는 상하이오케스트라는 클래식 음반 레이블 도이치 그라모폰이 선정한 가능성 최고의 오케스트라다.” 

 

오보이스트 함정준은 상하이심포니오케스트라(SSO)에서 3년째 오보에와 잉글리쉬 호른 단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또 올해 9월부터 상하이음악대학원 오케스트라학부(SOA)에서 잉글리쉬 호른 교수로 재직 중이다. 

 

독일유학, 항저우오케스트라 거쳐 상하이

 

그와 중국과의 인연은 2014년부터다. 5년간의 독일 유학을 마친 그는 항저우오케스트라에 지원해 오디션을 보고 입단했다. 동양인에게 유독 높았던 유럽의 장벽을 비켜 항저우로 온 그에게 중국의 첫인상은 정말 좋았다고 한다. 

서호가 있는 항저우는 호수가 많은 독일 함부르크와 닮아 있었다. 항저우오케스트라에서 독일 유학 출신인 플루티스트 아내를 만났다. 이후 더 큰 가능성이 있는 상하이오케스트라에 문을 두드렸다.

 

단원 모집 공고가 나와도 오보에나 잉글리쉬 호른은 자리가 나지 않았다. 무작정 원서를 냈다. 내부사정으로 갑작스럽게 오디션 기회가 찾아왔고, 놓치지 않았다. 

 

“국제무대에 눈을 뜨고 외국인 연주자에 문호를 연 상하이오케스트라의 변화에 운좋게 편승했다. 이곳에서 결혼하고 아이를 낳고, 연주하고 지도할 수 있는 환경이 마련되고, 나에게 상하이는 삶의 균형을 찾게 된 곳이다.”

 

중앙대 음대 오보에 교수였던 큰아버지의 권유로 중 3때 시작한 오보에. 재능과 의지보다 자연스러운 집안 환경으로 시작한 오보에는 그를 예고, 음대를 거쳐 독일로 이끌었고, 중국에서 오보에 연주 20년을 맞게 했다. 

 

백조의 호수, 가브리엘 오보에... 아! 그 악기?

 

오보에 어떤 악기일까. 일반인들에게 오보에는 초등 입문생도 기본 1만 위안 정도하는 비싼 악기, 연주가 아닌 소리를 내기까지 인내가 필요한 악기 정도로 알려져 있다. 

 

“오보에는 오케스트라의 기준 음을 잡아주는 리드악기다. 호소력 있고, 목가적인 음색을 지녀 사람들의 감성에 가장 와 닿는 악기로 통한다. 주위에 흔하지 않은 악기지만 잘 알려진 클래식 음악 중에 오보에가 등장하는 곡이 많다. 아마 들으면 ‘이 악기였어!’ 할 것이다.”

 

곧바로 흥얼거리며 직접 멜로디를 들려 준다. “아, 이 곡!” 절로 나온다. 클래식 문외한도 아는 ‘백조의 호수’의 도입부 슬픈 멜로디, 영화 ‘미션’은 안봤더라도 OST ‘가브리엘 오보에’를 들으면 이 악기였구나를 알게 된다.

 태교음악으로 주로 소개됐던 드보르작의 ‘신세계교향곡(9번 2악장)’ 등 이 세 곡만 들어도 클래식 전문가들이 오보에를 ‘가장 아름다운 악기’라고 하는 이유를 알 것 같은 매력을 지닌 악기다.

 

이렇듯 생활 속에 가까이 닿아있는 클래식에 우리는 왜 거리감을 느낄까. 격조, 격식으로 대변되는 클래식 연주회에 대한 선입견은 어쩌다 생겼을까. 상하이 음악청, 동방예술중심 등 오케스트라 연주회장을 찾은 중국인 관객들의 모습은 이미 생활 속 클래식이 자리한 듯 안정돼 보인다. 

노년의 부부, 젊은 친구들, 어린 아이 손잡고 온 가족 등 삼삼오오 간편한 복장으로 연주회장을 찾는다. 공연 관람 매너도 수준급이다. 

 

“클래식을 즐길 줄 아는 중국 관객들이 점점 늘고 있다. 반면 상하이에 사는 교민들은 공연정보를 접하지 못해서인지, 공연티켓이 비쌀 것이라는 선입견 탓인지 클래식 연주회장을 많이 찾지 않는 편이다. 

가족들이 함께 감상하기 좋은 클래식 공연, 입장료 80위안의 비싸지 않으면서도 좋은 공연들이 많다. 상하이에서 다방면의 문화예술을 즐겼으면 싶다.”

  

그는 또 “클래식이 반드시 필요한 이유를 생각해봐야 할 것”이라고 지적한다. 모든 것들이 쉽게 소모되고 잊혀지는 요즘 세태에 안타까움을 드러내며 "대중가요, 커피, 밥, 게임 등 3분 이내 해결되는 세상 속에 살고 있다. 

그러나 클래식 연주는 앉은 자리에서 10분, 30분은 들어야 한다. 고요 속에서 무언가에 집중할 수 있는 곳이 필요하다"고 강조한다. 그 곳이 바로 공연장이라는 것이다.  

오보이스트 함정준은 이달 28일 듀오 콘서트를 연다. 이번에는 오보에가 아닌 잉글리쉬 호른을 연주한다. 'What's in a Horn?'을 테마로 잉글리쉬 호른과 프렌치 호른 연주를 들려준다.

 같은 호른지만 이름도 모양도 다른 두 악기의 음색이 궁금하다. 깊어가는 상하이 가을, 클래식에 빠져보자. 

 

<상하이교향악단음악청 上海交响乐团音乐厅>

미국 LA의 모던아트뮤지엄(MOCA)를 디자인 한 일본의 저명한 건축가 아라타 이소자키가 설계한 상하이교향악단음악청은 중국 최초로 용수철 위에 지어진 ‘공중에 떠있는 건축물’이기도 하다. 1200석 규모의 주공연장과 400석 규모의 예술공연장(演艺厅)으로 이뤄져 있다. 공연 외에도 음악의 역사 클래스 등 시민들의 참여할 수 있는 프로그램도 있다.

 

고수미 기자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在中한인 목록

게시물 검색
공지사항 2019년 설 명절 배송안내
Copyright © 2006 延边聖山本草商贸有限公司 吉ICP备07004427号 住所 :延吉市北新胡同22号10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