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로그인

두 명인의 詩에 대하여

페이지 정보

작성자 :백두넷 | 작성일 :22-07-21 14:34|

본문

임윤찬 군과 허준이 교수가 연일 화제다. 젊은 나이에 세계적으로 권위 있는 상을 받아 능력을 인정받았다는 점 외에도 그들에게는 공통점이 있다. 우선 임윤찬과 허준이는 말을 잘한다. 달변이라기보다는 오히려 어눌함에 가까운 느릿느릿한 말투지만 말의 무게와 깊이가 남다르다. 

임윤찬 군의 ‘초절기교’

임윤찬 군이 땀에 젖은 검은 곱슬머리를 흔들며 리스트의 초절기교를 악보도 없이 한 시간 넘게 혼신의 힘을 다해 연주하는 모습을 보고서 ‘피아노계의 BTS’가 나타났다고 생각했다. 그런데 정작 그에게 반한 것은 “어려운 테크닉을 넘어서 음악으로 되돌아오는 순간이 초절기교”라는 말을 했을 때였다. 게다가 그에게 가장 음악적인 영감을 주는 인물이 가야의 우륵이라니! 그가 단테 소나타를 연주하기 위해 여러 출판사에서 나온 단테의 신곡을 사서 외우다시피 읽었다고 하자 그 책이 불티나게 팔리며 ‘단테 신드롬’까지 만들어내고 있다고 한다.  


임윤찬 군_ 2022 반 클라이번 콩쿠르 우승

허준이 교수의 ‘시’의 정의

시인이 되고 싶어 학교를 중퇴했다는 허준이 교수에게 수학은 과학이 아니라 예술로 분류된다. 과학은 실험을 통해 결과를 만들지만, 수학은 상상력과 직관과 영감을 통해 패턴을 발견하기 때문이란다. “어떤 키워드나 패턴의 잔상만을 보여주고 그러한 데이터가 우리 마음 속에 들어왔을 때 개인이 쌓아온 경험이나 감정과 상호작용하면서 아주 작은 종류의 인풋데이터로 깊은 종류의 감정을 의도적으로 이끌어내는 것”이라고 그는 시를 정의한다. 


허준이 교수_ 한국계 수학자로 첫 필즈상 수상

자기의 언어 ‘내공’과 ‘사색’의 힘

결코 간단치 않은 개념을 이토록 힘 안 들이고 툭툭 이야기할 수 있다니! 수줍은 듯 띄엄띄엄 진심을 담아 말하는 그들의 이야기를 듣다 보면 말 한마디 한마디가 마치 시처럼 들린다. 그것은 아마도 반복적인 훈련의 지난한 과정을 인내하고 승화시켜온 내공과 사색의 힘이 아닐까. 그동안 우리나라에도 훌륭한 연주자는 많이 있었지만, 이들이 이토록 계속 회자되는 것은 그들이 자기 언어를 가졌기 때문이라고 생각한다. 자기의 언어란 무엇일까? 그것은 일종의 ‘시’ 같은 것이다. 

고유한 감수성으로 빚어진 자기 언어

돌이켜보면 어린 시절의 나에게 있어 시란 억지로 꿰맞춘 반복적 운율이거나 너무나 사변적이고 치기어린 관념의 유희였다. 그러다가 대학에서 만난 시들은 선혈을 뚝뚝 흘리고 있었다. 나는 도무지 시와 친해질 수가 없었다. 그리고 난 나이를 먹었다. 내가 시를 배운 것은 아이들을 통해서였다. 아이들이 자신의 온 존재를 통해 마주친 것들에 대해 자기 마음을 솔직하게 표현하면 그것은 시가 되었다. 시가 가진 모호함과 주관성, 그 중의성 혹은 다의성이 불편했는데, 어느 순간 어떤 명확한 기호보다도 더욱 분명하게 직관적으로 이해될 때가 있다는 것을 나이 들면서 이해하게 되었다. 

우리는 언어라는 인류의 공동자산을 공유하고 있지만 각자가 맞닥뜨린 언어는 다른 냄새와 온도를 갖고 있기 마련이다. 같은 재료를 가지고 같은 종류의 음식을 만들어도 제각기 맛이 달라지는 것처럼, 자기만의 고유한 감수성으로 빚어진 언어는 새로운 생명력을 얻고 그것이 어떤 보편성과 만날 때 생기는 통찰은 공감과 감동을 선사해준다. 

자기존재를 자기답게 드러내는 것

그런 의미에서 영화 <죽은 시인의 사회>에서 키팅 선생이 사람들 앞에 나서기를 꺼리는 소심한 주인공 토드에게 휘트먼의 시를 알려주는 대목은 시가 무엇인지 잘 말해주는 명장면이라고 생각한다. 

“I sound my barbaric YAWP over the rooftops of the world.”

세상의 지붕 꼭대기에서 “얍!”이라고 외치는 것. 그리하여 자기 존재를 자기답게 드러내는 것. 그것이 시가 아니고 무엇이랴! 우리는 저마다의 삶을 통해 자신만의 시를 쓰고 있는 것이다. 

음악과 수학 ‘소통을 위해서’

남들과는 다른 길을 걸으며 자기 내면에 집중했던 그들이지만 공교롭게도 이들의 결론은 같다. 바로 ‘소통’이다. 

“내가 피아노 잘 치려고 시작한 건데 뭐 하러 관객과 소통을 하냐는 말도 안 되는 생각을 했었는데, 근본적으로 더 들어가 보니까 해답을 찾았고, 결국은 음악을 하는 이유는 어떤 슬픔과 기쁨과 그 다음에 소통을 하기 위해서고….”

“패턴을 통해 의미를 만들어내는 과정이라는 점에서 수학과 시는 본질적으로 같지만, 수학은 의미가 형성되는 과정이 개인의 내부가 아니라 우리가 공유하고 있는 이성의 공간에서 공개적으로 이루어진다는 점이 수학의 매력이라고 생각해요. 여러 사람이 함께 참여해서 의미 형성에 관여하고 함께 즐길 수 있으니까.”

남다른 자기만의 언어. 깊은 울림과 소통. 그 함축과 통찰이 가능하려면 남다른 공부와 훈련 역시 필요하다는 것도 잊지는 말자. 얍!!!

 

0

문학/좋은글 목록

문학/좋은글 목록
名詩 3편 참회록 윤동주 ​파란 녹이 낀 구리 거울 속에내 얼굴이 남아 있는 것은 어느 왕조의 유물이기에이다지도 욕될까. 나는 나의 참회의 글을 한 줄에 줄이자.― 만 이십사 년 일 개월을무슨 기쁨을 바라 살아왔던가. 내일이나 모레나 그 어느 즐거운 날에나는 또 한 줄의 참회록을 써야 한다.― 그때 그 젊은 나이에왜 그런 부끄…(2022-11-16 19:18:42)
삶은 사람을 빼앗아 가는 게 아니라, 불필요한 사람과 멀어지… 삶은 사람을 빼앗아 가는 게 아니라, 불필요한 사람과 멀어지게 한다 자기 사랑과 품위를 지키기 위해서는 분명히 해야 할 것이 있다: 절대 만만하게 보여서는 안된다. 그렇기 때문에 삶은 사람을 빼앗아 가는 게 아니라, 불필요한 사람과 멀어지게 한다. 정서적 교류는 중요하기 때문에 자존감을 깎아 내리는, 나쁘고 무정한 사람들…(2022-11-12 12:52:14)
미니멀 라이프 에 대해 인기글 미니멀리즘 라이프 스타일이라고 하는 단순한 생활 방식. '심플 라이프(Simple life)'와 '단순한 삶(Simple living)'의 동의어. 자발적으로 불필요한 물건과 일을 줄여 본인이 가진 것에 만족하는 게 특징. 물건을 적게 소유하면서 생활이 단순해지고 나중에 마음과 생각이 정리되면서 오히려 삶이 더 풍요로워진다는 것이다. 소비나 사용 시간을 줄이면서 남은 시간을 본인이 중요하게 여기는 것에 집중하여 사용할 수도 있다. 이러한 생활 방식을 실천하는 사…(2022-07-21 15:48:54)
[열람중]두 명인의 詩에 대하여 인기글 임윤찬 군과 허준이 교수가 연일 화제다. 젊은 나이에 세계적으로 권위 있는 상을 받아 능력을 인정받았다는 점 외에도 그들에게는 공통점이 있다. 우선 임윤찬과 허준이는 말을 잘한다. 달변이라기보다는 오히려 어눌함에 가까운 느릿느릿한 말투지만 말의 무게와 깊이가 남다르다. ​임윤찬 군의 ‘초절기교’​임윤찬 군이 땀에 젖은 검…(2022-07-21 14:34:40)
내 삶을 바꾸는 15가지 명언 인기글 1. 어떤 분야에서든 성공을 위한 최소한의 요구조건이 있다면,그것은 바로 지속적인 학습이다.– 데니스 웨이틀리 –2. 성공은 마법도 신비도 아니다.성공은 지속적인 기본 원칙 적용의 자연스런 결과다.– 짐 론 –3. 당신의 과거는 중요하다.왜냐하면 오늘 당신이 서 있는 자리는 바로당신의 과거에 의해서 결정된 것이…(2022-04-22 09:43:17)
옛날 오복(五福)과 현대 오복 인기글 옛날 오복(五福)과 현대 오복​옛날 오복(五福) 첫째는 수(壽) 오래오래 죽지않고 천수(天 壽)를 다함이 즉,복이다-오래 사는 것(壽),​둘째는 부(富) 남에게 손해를 끼지지 않고, 남을 괴롭히지 않으며 살아가는데불편 하지 않을 만큼의 재물을 소유함이다.-경제적으로 풍족하게 사는 것(富),​셋째는 강령(康寧) 강(康)은…(2022-03-05 15:19:14)
늙되, 늙은이가 되지는 말라. 인기글 나는 '늙는 것'과'늙은이가 되는 것'을 구분하고 싶다. "삶에 대해 침울하고 신랄해지는 날 우리는늙은이가 됩니다." 늙되, 늙은이가 되지는 말라. 다시 말해 신랄해지거나 절망에 빠지지 말라. ​늙되, 마지막 숨을 거둘 때까지 삶이 제 작품을 완수하는 걸, 새것이 새로운 일을 만들고…(2022-02-17 14:33:31)
햇빛이 두꺼운 외투를 벗겨내듯 따뜻한 말은.... 인기글 말로 공격을 받으면 따뜻한 말로 대응하기는 정말 어렵다 말싸움에서 진정한 승리자는 누구인가?모든 말싸움에서 핏대올리고 소리높이고 얼굴 붉히며 공격적으로 말하면 절대 이길 수 없다는 것이다.사람의 신경회로가 그렇게 구성되어 있다.사람의 뇌속에는 '아미그달라'라는 단백질이 들어 있다. ​듣기 싫은 말이 들리면 뇌에 입력되지 않도록 차단하는 물질이다.우리 몸은 공격적이고 날선 말을 들으면 생존본능에 의해 아미그달라가 활발하게 활동하도록 만들어졌다.​따뜻한 말은 공격하던 사람을 무장해…(2022-02-17 14:26:36)
맞춤 비전을 설정하는 실전 노하우 8 인기글 비전을 설정하는 실전 노하우 8 비전은 당신이 가야 할 방향을 정확하게 제시하는 ‘성공나침반’이다. 비전은 코뿔소처럼 정진하게 만드는 ‘성공기관차’이다. 비전은 당신의 가치를 대폭 업그레이드 해 주는 ‘가치생산자’이다. 비전을 한 문장으로 정의하면 ‘미래에 도착할 지점을 설정하고, 이루고 싶은 모습을 규정한 것’을 말한다. ​이 정의에 따라 당신에게 꼭 맞는 비전을 설정하기 위해서는 다음 8가지를 습득하라. 첫째, "나는 어디로 갈 것인가?" "어떤 모습이 되기를 원하는가?" ​이 두 가지 질…(2022-02-15 19:31:02)
보는 눈이 바뀌면 인기글 보는 눈이 바뀌면 르네상스 시대를 흔히 인본주의 시대라고 부릅니다. 이전까지는 신이 세상의 중심이고 세상은 그저 죽어서 천국에 가기 위한 임시거처로 생각했던 사람들이, 르네상스 시대 이후로는 사람에 중심을 놓고, 이 세상에서의 행복추구에 더 많은 관심을 갖게 됩니다. ​사람이 중심이 되다보니 과학도 발전하고, 경제도 발전…(2022-02-15 19:23:39)
우월감과 열등감 인기글 우월감과 열등감 우월감이 많은 사람은 열등감도 많다고 합니다. 극과 극은 통하기 때문이라지요. 옷도 잘 입어야 하고, 그럴듯하게 보여야 하고……, 이런 사람은 뭔가 켕기는 면이 있어서 그렇습니다. ​반면, 아무렇게나 하고 다닐 수 있고 남의 시선에 개의치 않고 누더기라도 입을 수 있는 사람은 자신만만해서 그러는 것입니다. 흥선대원군은 자신의 큰 뜻을 위해 상갓집 개 노릇을 즐거이 했고 김시습은 벼슬에 나가지 않기 위해 일부러 똥통에 빠져가며 미친척 했습니다. ​자기 자신을 생각할 때 아무…(2022-02-13 11:57:32)
아무리 똑똑한 척해도 예의가 없다면 멍청한 거다 인기글 ​난 예의 없는 사람은 기본적으로 멍청하다고 본다.  그 사람이 뭘 이뤘고 어떤 걸 가졌는진 상관없다. 자기 행동으로 상대 기분이 어떻게 바뀔지 모른다는 것 자체가 아무리 똑똑한 척해도 머리가 나쁘단 증거다.만약 파악했음에도 일부러 그런 거라면 그건 선전포고와 다름없다.싸우겠단 거다. 예의가 없다면 상대는 멍청하거나 나와 싸우겠다는 것 둘 중 하나다.멍청하면 상대할 필요가 없으니 무시하면 되고 싸우겠다고 하면 싸울 가치가 없으니 무시하면 된다.어쨌든 예의 없는 상대와 나의 관계는 무시로 수렴되…(2022-01-21 13:57:01)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인사도 공짜가… 인기글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복은 어느 누가 주는 것이 아니라 내가 지어서 내가 받는 것, 그렇다면 인사말을 이렇게 고쳐하면 좋겠습니다 '새해에는 복을 많이 지으세요' ​새해 인사를 '새해 복 많이 지으세요!'로 바꾸자는 말이 누구의 말인지 명언으로 가슴에 닿습니다…(2021-12-31 22:42:32)
日新, 日日新, 又日 新 인기글 날로 새로와지려거든 하루하루를 새롭게 하고 또 매일매일을 새롭게 하라. 1)이 말은 원래 중국의 최초 역사서인 [상서(尙書)]에 실린 은(殷) 탕(湯) 왕의 반명(盤銘)이란 글에 실려 있고, 이후 [대학(大學)]이란 유가 경전에 다시 실려 유명해진 말이다. 원래의 문구는 “日新, 日日新, 又日 新”으로 “날로 새로워지려거든 하루하루를 새롭게 하고 또 매일을 새롭게 하라.”란 뜻이다. 이를 간략히 줄여 “일신우일신”이라고 한다. 즉 '날마다 잘못을 고치어 그 덕(德)을 닦음에 게으…(2021-12-17 22:01:21)
당신에게 ‘독’(毒)이 되는 사람 유형 10가지 인기글 1. 소문을 좋아하는 유형(The Gossip) “대인은 아이디어를 논하고 보통 사람은 사건에 관해 얘기하며, 소인배는 사람들에 대해 떠들어 댄다”라는 엘리너 루스벨트(프랭클린 루스벨트 전 미국 대통령의 부인)의 명언에서도 알 수 있듯이, 소문을 좋아하는 사람은 다른 사람의 불행으로부터 기쁨을 발견한다. 특정 인물이나 전문가의 실언을 화제로 삼는 것이 즐거울 수도 있지만, 시간이 지남에 따라 피로감과 불편함을 느끼고, 때에 따라서는 다른 사람이 다치게 될 수도 있다. 다른 사람의 불행을 소재로…(2021-12-15 13:53:50)
게시물 검색

공지사항 2022년 건강한 한해을 기원하는고객감사 謝恩展
延边聖山本草商贸有限公司(연변성산본초상무유한공사) 전화 0433~4329139 콜센터 07048298215
Copyright © 2006 吉ICP备2020005010号 住所 :延吉市北大新城 2号楼3010
企业法人注册号(법인사업자 등록번호):2224000000129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