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로그인

상처없는 독수리 없다

페이지 정보

백두넷 작성일 :19-08-07 08:04 조회 :625회 댓글 :0건

본문

1bc8154e309d755788ec013a517a0178_1565165
 상처 없는 독수리 없다 

 

날개를 심하게 다친  어린  독수리 한 마리가 

벼랑 위에서 깊은 생각에 잠겼습니다. 

그는 몇 번이나 하늘 높이 날아 오르려고 했으나 

다친 날개로는 도저히 하늘 높이 

날 수가 없었습니다. 

 

"독수리가 하늘 높이 날 수 없다는 것은  이제는 살아갈 가치가 없다는 거야." 

그는 벼랑 아래로 뛰어내려 스스로 목숨을 끊으려고 몸을 잔뜩 웅크렸습니다. 

순간, 그 모습을 본 대장 독수리가 

재빠르게 날아와 물었습니다. 

 

"형제여, 왜 어리석은 일을 하려고 하느냐?" 

 

그는 힘없이 대답했습니다. 

 

"우리는 평범한 새가 아닙니다. 

가장 하늘 높이 나는 새들의 왕입니다. 

그런데 이제 가장 낮게 나는 새가 되어버렸습니다. 

이렇게 사느니 차라리 죽는 게 낫습니다." 

 1bc8154e309d755788ec013a517a0178_1565165
대장 독수리는 그를 향해 날개를 활짝 폈습니다. 

몸에는 여기저기 상처 자국이 있었습니다. 

솔가지에 찢긴 자국, 다른 독수리에게 할퀸 자국 등 수많은 상흔으로 얼룩져 있었습니다. 

 

"나를 봐라. 내 온몸도 이렇게 상처투성이다. 

상처 없는 독수리가 어디 있겠니." 

 

자살하려고 했던 독수리는 대장 독수리의 말에 고개를 푹 숙였습니다. 

그러자 대장 독수리가 조용히 말을 

이어나갔습니다. 

 

"이것은 나의 몸에 새겨진 상처일 뿐이지만 

나의 마음엔 더 수많은 상처 자국이 새겨져 있다. 

그 상처 자국에도 불구하고 다시 일어났다. 

상처 없는 독수리는 

이 세상에 태어나자마자 죽어버린 독수리뿐이다."

1bc8154e309d755788ec013a517a0178_1565165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문학/좋은글 목록

게시물 검색
공지사항 5월초부터 9월초까지 산삼전초 사은전 !!
Copyright © 2006 延边聖山本草商贸有限公司 吉ICP备07004427号 住所 :延吉市北新胡同22号10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