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로그인

체중·혈압·혈당 ‘정상 수치’ 너무 믿지 마라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19-05-03 13:50|

본문

 체중·혈압·혈당 ‘정상 수치’ 너무 믿지 마라 

 

* 만성질환 ‘건강 지표’의 함정 

* 체질량지수로는 비만 아니지만 

* 지방량 많으면 혈관 질환 우려 

 

* 혈압 낮을수록 좋은 경우 있어 

* 공복·식후 혈당차 크면 당뇨 위험 

 

‘건강 수치’라고 불리는 것들이 있다. 체중·혈압·혈당·콜레스테롤 수치 등이다. 만성질환 관리에 필수적인 요소여서 ‘만성질환 4대 수치’라고도 부른다. 실제 이들 수치는 임상에서 각 질환을 진단하고 위험도를 가늠하는 데 활용된다. 일반인에겐 건강 관리를 시작하는 기준점이 되곤 한다. 수치가 정상 범위를 벗어나거나 진단 기준에 근접하면 그제서야 건강 관리에 돌입하는 경우가 많다. 

 

‘일단 수치가 정상이면 위험하지 않다’는 인식 때문이다. 

하지만 이 틀을 깨는 연구 결과가 잇따라 발표되고 있다. 아무리 수치가 정상이라도 안심할 단계는 아니라는 것이다. 다시 말해 건강 관리에 게을리하지 말하야 한다는 의미다. 

정상 수치에 대한 올바른 이해가 필요하다. 그 속을 

들여다봐야 한다고 전문가들은 강조한다. 

 

우선 체중을 보자. 체중은 가장 친숙한 건강 수치다. 만병의 근원이라고도 하는 비만의 정도를 반영하기 때문에 건강 상태를 나타내는 좋은 지표 중 하나다. 체중에 키를 반영한 체질량지수(BMI·체중을 키의 제곱으로 나눈 값)가 널리 쓰인다. 23미만이 정상, 25이상은 비만이다. 그런데 BMI가 정상 범위라 해도 혈관 질환에 걸릴 위험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강남세브란스병원 내분비내과 강신애·안철우 교수팀이 발표한 연구 결과다. 

 

● 당뇨, 혈당보다 당화혈색소 잘 살펴야 

 

연구팀은 체성분 분석과 PET-CT 검사를 동시에 받은 1003명 중 BMI가 정상 범위인 534명을 선별하고, 이중 1003명의 상위 33%에 해당하는 지방량을 가진 82명(정상체중 비만군)의 데이터를 다른 정상체중군(대조군)과 분석했다. 정상체중이면서 상위 33%에 해당하는 지방량을 가진 정상체중 비만군과 대조군을 놓고 혈관 염증도가 높아져 있을 확률을 비교해보니 정상제중 비만군의 확률이 대조군의 2.9배였다. 이들의 비석회화 혈전 존재 가능성은 대조군의 1.46배였다. 비석회화 혈전은 혈관 속을 떠돌다 쌓이면 혈관을 막는 심뇌혈관질환의 주범이다. 결국 정상 

체중이라도 다 같은 정상이 아니라는 얘기다. 

 

혈압도 마찬가지다. 혈압은 140(수축기)/90(이완기)㎜Hg 이상이면 고혈압, 120/80㎜Hg 미만이 정상이다. 

일반적으로 사람들은 ‘고혈압 기준치만 넘지 않거나 정상범위면 안전하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이 또한 잘못된 생각이라는 것이 밝혀졌다. 분당서울대병원 순환기내과 

강시혁 교수팀이 40세 이상 국민건강보험공단 건강검진 수검자 29만600명을 평균 6.7년 간 추적 관찰한 결과를 통해서다. 

 

이들 29만여명은 심혈관계 질환 과거력과 고혈압약을 

사용한 경험이 없었던 사람들이었다. 

강 교수팀은 “고혈압 기준보다 혈압이 낮은 환자라도 

혈압이 낮을수록 심혈관 질환 위험이 낮아진다”고 결론 

내렸다. 

 

이 내용은 단순히 고혈압 전단계가 아닌 혈압이 정상인 

사람도 해당한다. 그러면서 강 교수는 심혈관계 질환 

위험도가 가장 낮은 ‘최적 혈압’을 수축기 90~99㎜Hg, 

이완기 40~49㎜Hg로 제시했다. 일반적으로 알려진 저혈압(100/60㎜Hg 이하)에 해당하는 범위다. 이에 대해 강 교수는 “저혈압에 대한 명확한 기준은 없고 얼마나 낮은 혈압이 위험한가에 대한 근거가 분명치 않다”며 “약을 먹어 떨어뜨린 저혈압은 위험하지만 약을 먹지 않고 건강한 사람의 혈압은 낮을수록 좋다”고 말했다. 

 

혈당의 경우 공복혈당이 혈당 관리의 지표로 쓰인다. 식사 후 8시간 이상 지난 후에 재는 혈당치로, 개인마다 변동이 크지 않고 안정적이기 때문이다. 100㎎/dL 미만이 정상, 100~125㎎/dL이 당뇨병 전단계, 126㎎/dL 이상이면 당뇨병으로 본다. 하지만 공복혈당이 혈당 관리 상태를 대변하진 못한다. 공복혈당만 봐서는 혈당을 제대로 파악할 수 없다. 

눈여겨봐야 할 것은 당화혈색소 검사다. 당화혈색소는 적혈구에 있는 혈색소의 당화(糖化) 정도의 정보를 담고 

있어 최근 2~3개월의 혈당 변화를 반영한다. 5.7% 미만이 정상, 6.5% 이상이 당뇨병이다. 

 

특히 빼놓지 말아야 할 것이 바로 식후 2시간 혈당이다. 

식사 후 2시간 뒤 재는 혈당을 말하는데, 공복혈당은 정상이지만 식후 2시간 혈당이 200㎎/dL(140㎎/dL미만 정상)을 훌쩍 넘는 사람들도 있다. 실제로 ‘공복 혈당이 92㎎/dL였는데 나중에 알고 보니 식후 2시간 혈당이 260㎎/dL에 달한다는 사실을 알았다’는 경우를 볼 수 있다. 공복혈당과 식후 2시간 혈당의 큰 격차는 당뇨병의 위험신호다. 공복혈당에만 신경 쓰다가 자칫 치료 시기를 놓치게 될 수 있다. 

 

중년을 넘어섰다면 정상 수치를 더 주의 깊게 들여다볼 

필요가 있다. 우선 폐경기 여성이다. 폐경기가 지나면 

몸에 변화가 생기면서 건강수치에도 변화가 생긴다. 모든 지표가 정상이었던 사람도 이 시기가 되면 모든 지표가 뒤틀린다. 고대안암병원 조경환 종합건장진단센터장은 “기존에 체내에 분비되던 여성호르몬이 더 이상 분비되지 

않게 되면서 수치가 요동치는 경우가 있다”며 

“혈중 지질수치가 급격하게 올라가거나 고혈압·동맥경화증 진단을 받기도 한다”고 말했다. 미국에서는 폐경기 후 폐암이나 유방암으로 사망하는 여성보다 심장질환으로 사망하는 여성이 더 많은 것으로 보고될 정도다. 

 

● 65세 이상 노인 비만 때 사망위험 되레 감소 

 

노인 역시 마찬가지다. 최근 한림대동탄성심병원 가정의학과 윤종률·조정진 교수팀이 국내 65세 이상 노인 17만639명을 5년간 추적관찰해 발표한 ‘한국 노인에서 BMI가 사망률에 미치는 영향’ 연구에 따르면, 정상 체중에 속하는 BMI 17.5~19.9인 사람의 사망 위험이 비만인 사람(BMI 25~29.9)의 2배였다. 오히려 기준보다 BMI가 높을 때 사망위험이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윤종률 교수는 “건강한 장수를 위한 노인의 BMI는 남성은 27.5~29.9, 여성은 25~27.4였다”며 “최소한 노년기에는 기존의 기준으로 비만도를 적용하면 곤란하다”고 밝혔다. 

 

물론 건강 수치는 건강 관리의 바로미터다. 하지만 ‘정상’ 

이라는 수치만 철석같이 믿는 것은 곤란하다. 실제로 가이드라인은 꾸준히 바뀌어 왔다. 강북삼성병원 

종합건진센터 고현영(가정의학과) 전문의는 “정상 수치라는 것은 의학연구를 통해 대규모 집단의 평균을 토대로 검증한 질병이나 사망의 위험율을 증가시키지 않는 기준”이라며 “따라서 개개인에게 모두 해당하지 않을 수도 있다”고 말했다. 

 

 

0

身心건강 목록

身心건강 목록
[공지]당뇨병 근본적인 치료 인기글 당뇨병은 근본적인 치료를 하면 치료되는 병입니다. 당뇨병에 걸렸다고 우울해하거나 걱정할 필요가 없습니다. 오히려 당뇨병이 있다는것을 알았다는 것(젊은 나이에 빨리 알수록)은 축복일 수도 있습니다. 당뇨병의 근본적인 원인을 알고 근본적인 치료와 함께 생활에서 꾸준한 실천, 관리(운동, 식이요법)를 하면 합병증을 예방하고 당…(2009-08-18 10:43:23)
[공지]건강비방 33가지 꼭 읽어보세요 인기글 ​​1. 아는 것이 건강을 지키는 힘이다. 의학적, 과학적 지식은 매 3.5년 혹은 그보다 짧은 간격으로 배가되고 있다. 16년 이내 우리는 어떻게, 왜, 우리가 늙어 가는지, 그리고 그것을 어떻게 치료할 것인가에 관하여 32배 이상을 알게 될 것이다. 교육을 받고, 가장 최신 정보의 정점에 이르게 되면, 당신 역시 오래…(2016-11-14 18:54:06)
하루 1-2잔 적당한 음주 ''심장마비&#… 인기글 규칙적으로 적당히 음주를 하는 것이 과거 심장마비와 기타 다른 허혈성혈관장애를 가진 사람에서 도움이 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적당한 음주가 건강한 사람에서는 도움이 될 수 있는 것으로 잘 알려져 있지만 심장마비나 뇌졸중및 기타 다른 허혈성심혈관질환을 앓은 사람에 있어서도 도움이 될지는 그 동안 명확히 규명되지 않았다. 이태리 카톨릭대학 연구팀이 '미순환기학저널'에 밝힌 미국와 영국, 일본, 스웨덴등 4개국 1만6351명을 대상으로 한 연구결과에 의하면 매일 와인 1-2잔을 …(2010-03-24 10:24:33)
하루 술 1~2잔은 보약, 당뇨 예방 인기글 건강한 성인 남녀가 하루에 1~2잔의 술을 마실 경우 당뇨병 발병률을 크게 떨어뜨릴 수 있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로이터 통신 온라인판이 27일 전한 바에 따르면 네덜란드 국립공중위생환경연구소와 현지 과학-의학 관련 연구소들이 공동으로 조사 분석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을 밝혀냈다. 연구팀은 주로 40세 이상 연령층이 걸리는 '제2형 당뇨병'에 초점을 맞춰 성인남녀 3만5,000명을 대상으로 10년간에 걸쳐 추적 조사를 벌였다. 그 결과 건강한 생활을 하면서 적당 양의 음주를 계속해온…(2010-05-28 03:26:06)
심장을 괴롭히는 6가지 적(敵) 심장을 괴롭히는 6가지 적(敵) 세계보건기구(WHO)는 '세계건강보고서'를 통해 심장질환을 일으키는 주요 위험인자로 △고혈압 △높은 콜레스테롤 수치 △당뇨 △흡연 △비만 △가족력 등 6가지를 꼽았다. 고혈압이 지속되면 혈액의 높은 압력이 동맥 혈관벽에 상처를 내고, 이 부위에 지방이 축적된다. 방치할 경우 뇌졸중, 관상동맥질환, 심부전, 신장질환 등을 일으키는 원인이 되는 것이다. 실제로 고혈압 환자의 50%는 관상동맥 손상을 경험한다. 혈액 속에 콜레스테롤이 너무 …(2020-05-31 08:55:38)
자전거 타기 , 수영은 척추 건강에 좋다 자전거 타기 , 수영은 척추 건강에 좋다척추측만증은 일자로 곧게 뻗어있어야 할 척추가 S자, C자의 형태로 휘는 증상을 말한다. 이런 척추측만증의 발병률이 해가 갈수록 높아져 문제가 되고 있다.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척추측만증 환자 중 10대 청소년 환자가 46.5%로 높은 비율을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청소년…(2020-05-20 02:28:07)
매일마다 영양제 한주막씩 먹어봤자 효과는 ? 몸에 좋다는 각종 비타민, 칼슘 등 영양제와 갖가지 건강 기능식품이 넘쳐나는 시대이다. 이런 것들을 아침마다 한주먹씩 먹는 사람들이 많다. 과연 효과는 있을까? 일반적으로 사람이 섭취하는 음식물은 위장에서 일부 소화가 되었거나 소화되기 좋은 상태로 바뀌어 탄수화물, 단백질, 지방의 순서로 소장으로 넘어간다. 소장의 길이는…(2020-05-20 01:31:18)
아내 똑똑해야 남편 오래 산다 인기글 남자가 오래 사는 데는 자신의 교육수준보다 아내의 교육 수준이 더 중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아내가 가족의 식생활 같은 건강 문제를 주로 책임지기 때문에 남자의 머리보다는 아내의 머리가 더 중요하다는 것이다. 반면 남자가 돈을 많이 벌수록 부부의 수명이 모두 길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스웨덴 스톡홀름대학 연구진은 199…(2009-10-12 09:29:30)
발가락 별 관련 부위와 마사지 효과 잘 모르지죠 ? 발가락 별 관련부위와 마사지 효과 엄지발가락: 머리와 간 - 엄지발가락에 반점이 생기면 뇌에 이상이 생겼다는 신호이다. 과음 등으로 간이 상한 경우에는 엄지발가락의 색깔이 변하고 발가락 부위가 쉽게 부어 오르기도 한다. 엄지발가락의 뒤쪽은 배와 관련이 깊으므로 이 부위를 자극하면 배의 통증 제거, 가스 소통에 매우 …(2020-05-20 01:09:25)
일반인 72% "베개 잘못 사용해 자고난 후 통증 느껴" 일반인 72% "베개 잘못 사용해 자고난 후 통증 느껴" 잠잘 때 10명 가운데 7명 정도가 베개를 제대로 베고 자지 않는 것으로 조사됐다. 자생한방병원이 일반인 232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72%가 평소 베개를 잘못 사용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18일 밝혔다. 이들은 이로 인해 잠자고 난 뒤 통증을 …(2020-05-20 00:58:05)
하루 한 잔 술은 건강에 유익? "음주, 득보다 실이 훨씬 … 하루 한 잔 술은 건강에 유익? "음주, 득보다 실이 훨씬 커" 하루 한두 잔의 포도주가 건강에 좋다는 속설과 달리 아무리 소량일지라도 음주는 건강에 해롭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23일(현지시간) 외신에 따르면 미국 워싱턴대학 연구진은 세계 2800만명의 음주 관련 자료를 분석한 결과, 음주로 인한 위험을 고려할 때 "…(2020-05-19 09:41:37)
혀로 건강을 체크하세요 혀만 내밀어도 건강을 알 수 있다? 혀는 맛을 느끼고 음식물을 삼키는 데 꼭 필요한 기관입니다. 또한 입술, 치아, 코와 더불어 발음기관으로써 사람이 소통하는 데 없어서는 안 되죠. 뿐만 아니라 수천 개의 신경 세포로 이뤄져 있어 건강상태를 파악하는 데 도움을 주기도 하는데요. 방법도 매우 간단합니다. 거울을 본 채로…(2020-05-19 06:22:01)
식후 사과 한 조각, 치아건강엔 ‘약’? 식후 사과 한 조각, 치아건강엔 ‘약’ 맹신했다간 충치 원인…식후 당분 씻어내는 칫솔질 잊지 말아야 과일의 풍부한 비타민과 수분은 식사 후 입안을 개운하게 해주는 데 효과적이다. 특히 섬유질이 풍부한 사과를 식후 먹었을 경우 씹는 과정에서 이를 닦아주는 역할을 하기도 한다. 이는 사과뿐만 아니라 배 등 다른 과일에도 …(2020-05-19 06:11:39)
봄 운동 욕심 내다간 큰일나요 조심하세요 날씨 풀렸다고 봄 운동 욕심 내다간 큰일나요 협심증 발생 3월에 가장많아… 급격한 운동량 증가가 원인 평소 협심증을 앓고 있던 직장인 김모(58)씨는 지난해 3월 집 주변의 공원에서 달리기를 하다 급작스런 흉통(가슴통증) 때문에 병원 응급실을 찾았던 쓰라린 기억이 있다. 날씨가 운동하기 좋게 따뜻해 쉬지 않고 무리하게…(2020-05-19 06:04:25)
하루에 술 한두 잔, 건강에 좋을까? 1. 주량은 늘 수 있을까? 1) 술을 자주, 많이 마시면 술자리에서 그 순간의 주량은 늘어날 수 있다. 2) 그러나 술을 해독하는 정도는 늘어나지 않는다. (알코올 대사과정에서 나오는 아세트알데히드는 숙취의 주 원인으로 알려져 있다. 이를 분해하는 효소는 많이 마시더라도 늘어나지 않는다) 3) 심지어 술을 며칠 간 …(2020-05-19 05:48:53)
게시물 검색
공지사항 배송재개 안내 공지입니다
Copyright © 2006 延边聖山本草商贸有限公司 吉ICP备07004427号 住所 :延吉市北大新城 2号楼3010
企业法人注册号(등록번호):222400000012900